말레이시아는 다른 동남아권 국가에 비해 발전되었고 경제수준도 높습니다. 그렇다보니 자주 출장을 가는 분들이 있기 마련이지요. 이러한 분들을 위한 짬짬히 다닐 수 있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여행기를 인도의 유명 여행블로거 므리두라 드위베디씨의 말을 빌려 설명해보려 합니다.


무리두라 드위베디씨는 오지탐험과 여행을 전문으로 하는 여행블로거이며, 인도에서 현재 학술위원으로 일하고있다고 합니다. 2010년에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에도 출연한적이 있었고 지금은 남극탐험을 준비한다고 하더군요.


Canon | Canon EOS 550D | Manual | Pattern | 1/20sec | F/14.0 | 0.00 EV | 1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5:06 16:53:33



쿠알라룸푸르는 특히 비지니스를 위해 방문한 여행객에게도 짬짬이 제공할 것이 많은 정말로 아름다운 도시랍니.


세계 무대에서 그리고 동남아를 대표하는 국가로 알려진 오늘날의  말레이시아가 하는 전략상 중요한 역할을 고려해 볼때 방문자는 단순히 관광목적으로 온 관광객뿐 아니라 비즈니스 여행객 대다수를 차지하기도 합니다. 비즈니스 여행객들은 보통 사업차 말레이시아를 방문하기에 일반적인 관광객보다 시간적인 측면에서 많은 제약을 가지지만 도시를 탐험할 있는 방법은 여전히 많이 있다고 하는군요.


그래서 이 글은 비즈니스차 말레이시아에 방문한을 타깃으로 잡고 짬짬이 관광을 해보려는 "의지"를 가진 람들을 위한 글이라고 합니다.(므리두라 드위베디씨 왈.)


쿠알라룸푸르는 고대도시가 아닌 현대 도시이고 것이 너무나 많아서 어디에 촛점을 맞출 것인지를 먼저 결정해야 한답니다. 쇼핑을 마음껏 하거나 가까이에 있는 문화 유산 답사를 하거나 혹은 나비 공원을 찾거나 근처 섬을 방문하거나 화교들이 만들어낸 차이나타운을 즐기거나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 혹은 메나라 쿠알라룸푸르 타워에서 수직 상승의 즐거움을 보는 일 등등 정말로 많은것을 있다고 하는군요.


므리두라 드위베디씨는 최근의 말레이시아 방문때 운이 정말 좋았다고 합니다. 인도의 파워블로거인 그는 전망이 좋은  페트로나스 타워 (Petronas Twin Towers) 호텔 객실에 머물렀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그는 타워 꼭대기로 오르기 위한 줄을 시간이 없었기 때문에 이러한 호텔에 머물렀던 일은 특히나 좋은 일이 었다고 회고하고 있습니다.


므리두라 드위베디씨처럼 어짜피 회사돈이니 비싼 돈을 주고 좋은 호텔을 잡는것도 좋지만 그것보다도 도시의 높고 우뚝한 광경을 즐기는  쉬운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페트로나스 트윈타워 직접 올라가는 대신에 메나라 쿠알라룸푸르 타워(Menara Kuala Lumpur Tower) 올라가서 구경하면 된다고 하는군요. 타워는 높이가  421미터이고  도시의 전경을 있는 전망대는 287m 있습니다. 역시나 전망대는 기념품 가게 또한 있고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를 포함한 막히는 전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싶다면 현장에서 돈을 주면 사진을 촬영해서 인화해주는 전문 사진사도 있다고 합니다


드위베디씨는 도시 전경을 사진 찍으며 보낸 모든 순간이 너무 좋았다고 회고하시더군요


그분의 말씀으로는 시내 전역에서 타워까지 셔틀서비스가 운영되고 있지만  걷는 것도 좋다고 합니다또한 비즈니스 차원에서 방문한 관광객들을 위해 시간 이후 저녁 시간에   있는  곳의 아름다운 행선지를 권한다고 합니다.

 

Canon | Canon EOS 550D | Manual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5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05:06 22:24:56


번째는 페타링 거리의 차이나타운입니다.


흥정을 있는 작고 특이한 수집품을 파는 상점들과 함께 밤이면 거리가 살아 납니다.  미식가이면 길가 가판대는 미식의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으며 채식 주의자가 아닌 잡식을 하는 분들께 사람들에게 많은 선택권이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채식 주의자를 위한 좋은 선택 거리도 있다고 하는군요. 이곳에서 진흙 항아리에서 밥을  짓는 것은 특산품이니 한번쯤은 드셔보시길 권합니다.  만약에 말레이시아에 방문하는 당신이 사진을 취미에 두고있다면 다채로운 색의 장소가 시간가는 모르고 행복하게 사진을 찍게 한다는군요.


Canon | Canon EOS 550D | Manual | Pattern | 8sec | F/4.5 | 0.00 EV | 29.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5:09 01:15:11


쿠알라룸푸르에서 가까운 또 다른 장소는 행정 수도인 푸트라자야입니다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행정도시인 세종시와 비슷한 곳이겠지요


우리나라의 세종시도 올해 출범하기 전까지 수년간의 준비기간을 거쳤던만큼 이곳도 7년의 시간에 걸쳐 세워진 계획 도시입니다. 말레이시아의 세종시 푸트라자야에 있는 아름다운 건축물들로는 수상의 사무실, 푸트라 모스크, 푸트라자야 국제 컨벤션 센터정도를 꼽을 수 있다 합니다. 낮에도 이런 장소들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지만 인도의 여행블로거님의 말을 빌려보자면 특히나 불빛 아래에서. 즉 야경이 더 매혹적이랍니다


이곳을 찾으시는 분들은 사진 촬영을 위한 삼각대를 잊지 말라는 당부까지 하시는데 아니면 자기처럼 후회할 것이라고 므리두라 드위베디씨가 글로 남겨두었습니다!  도심지에서 25 킬로미터 밖에 그러니까 외곽에 위치해있지 교통이 한산해지는 밤에는 돌아 오는 시간이 길지는 않다고 합니다


비즈니스 업무를 모두 마친 뒤 밤 가긴 좋지요.


OLYMPUS IMAGING CORP. | E-330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F/5.0 | -1.3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2:30 10:40:35


비행기를 타야 하는 날에도 구경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1994년에서 2008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었던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에서 우리의 므리두라 드위베디씨는 마지막 남은 시간을 보내기로 결정했습니다. 비행기의 탑숭수속을 기다리기 전 티켓을 시간까지는 되지 않아서 주위를 돌아 다니기로 했습니다. 다국적기업의 유명상표를 달고있는 가게들이 많았지만 자연을 좋아하는 그는 KL 공원 재빨리 돌아 보기로 했다더군요


여기 저기에 앵무새와 플래밍고 홍따오기같은 흔히 볼 수 있거나 이국적인 보습을 보여주는 새들이 있었답니다. 그 새들은 냇물에서 물고기를 잡는 생존활동을 하느냐 사람은 신경도 쓰지 않는다네요.

아쉽지만 므리두라 드위베디씨는 비행기를 타야해서 마지못해 공원을 떠났답니다. 공원 밖에 택시가 있었고 비행기를 타기위해 택시를 타고 짐을 가지러 호텔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그는 KL공원 모두를 것은 아니지만 바쁜 비즈니스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중요 경관들은 보았다는군요..


저도 꼭 보고싶어집니다!! 가고싶어집니다!! 말레이시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당진이라는땅에 살면서도, 남동쪽 끝에 살고있으니.. 북쪽이나 북서쪽으로 올 일은 거의 없고, 시간도 꽤 걸리는 편이다. 그리고, 여태 왜목마을을 가보지도 못했다.

오늘 우연찮게, 이곳에 가볼 일이 생기게 되었다. 그렇다면, 딱히 내용도 없는 포토에세이는 시작한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4:55:09


장고항에서.. 그러니까 등대가 있던 항구에서는 조금 떨어진곳에 있는 식당 앞.. 그 식당 바로 앞에서도 바다가 펼쳐진다. 올 여름에 짠물에 빠진적은 없고, 빠지고 싶은 마음도 없지만.. 더웠던 마음이 시원해지는 기분이다.

이 주변으로 대부분 식당이나 민박집들이 펼쳐져 있는데, 굳이 어디라고 할 것 없이 대단한 풍경을 제공해주고 있다.

바다와 조금 가까워지기 위해서, 좀 더 들어가본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13.0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4:56:51


"더위를 식히는 차들.."

소렌토R은 창문만, 누비라는 문짝 네개와 트렁크를.. HD는 우측 문짝 두개를 열어두었다. 나중에 차를 탈때 얼마나 시원했을지 모르겠지만, 사진 촬영 당시에 좀 덥게 느껴지는 필자도 저렇게 뚜껑을 확 열어재끼고 싶다는 생각도 해본다.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16.0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4:58:39


필자는 이전에는, 흑백이나 세피아톤의 효과를 잘 이용하지 않았다. 이번에 거의 처음으로 흑백효과를 이용해보았는데, 나름 분위기있게 보이기도 한다. 정박되어있는 배들과 잡초... 물이 저 앞까지 차게된다면, 저 배들도 배로서의 가치가 있지만, 물이라고 보이는것도 없는 이 바닥에 저렇게 고꾸라져있으면 그냥 쇳덩어리에 불과할 뿐이다..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18.0 | 0.00 EV | 8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4:58:57


바로 앞에 해양경찰서가 있었는데, 순찰차로 이용하는 액티언이 있다.. 저 플라스틱 휠커버는, 내수용으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고, 수출용으로나 껴서 나가는건데... 저걸 다 껴놓았다..;;;

그냥 준중형이나 중형 순찰차들도 웬만해서는 요즘 알루미늄 휠은 껴주는것같던데.. 모르겠다;;

그렇게 장고항에서 바로 옆에 붙어있는 왜목마을로 이동합니다. "해뜨고 지는마을"이라는 수식어로 유명한 왜목마을은, 국내에 몇군데 존재하지 않는 해가 지는 모습과 해가 뜨는모습을 같은 장소에서 지켜볼 수 있는곳이기도 합니다.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Spot | 1/800sec | F/6.3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5:05:54


여하튼 사람들도 몇 보이긴 하는데.. 저기 건물들이 많은쪽에 사람들이 몰려있습니다.

그래서 결국은, 그쪽으로 한번 가보게 되었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1.0 | 0.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5:33:01


"견우,직녀가 만나는 당진왜목마을"

올해 8월 초쯤에도(음력으로는 칠석날이였죠) 여기서 축제를 한것으로 기억하는데... 당시에 연예인들 여럿 부른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때 구경왔더라면, 나름 괜찮은 구경을 할 수도 있었을텐데.. 라는 생각도 해보고 갑니다.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Spot | 1/800sec | F/6.3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5:12:30


확실히 멀리서 봤던것처럼 사람은 많습니다. 그렇게 물반 사람반은 아니였지만, 그래도 막바지 더위를 피하기 위해 전국각지에서 몰려든 피서객들로 붐비는 해변입니다..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Spot | 1/800sec | F/7.1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5:14:51


왜목마을의 끝으로 가봅니다. 이리저리 주차된 차량들과, 혼란스러운 건물들을 지나고 또 지나가면 무엇이 나올지라는 생각에서 말이죠.. 도대체 뭐가 나올까..?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Spot | 1/800sec | F/4.5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5:15:27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Spot | 1/800sec | F/7.1 | 0.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5:18:41


끝으로 가니, 저렇게 그늘진데에 차를 대놓고 바닷바람을 즐기는 사람들과, 바지락을 잡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저런 돌들.. 미끄럽고 날카로운 돌들도 많아서, 완전한 무장을 하고 들어가야되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1.0 | 0.00 EV | 2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21 15:19:43


왜목항 선착장에 일렬로 주차되어있는 차들.. 다 낚시를 온 사람들입니다. 피서객부터 강태공까지..
망둥어들 많이 잡으셨나 모르겠네요;;

어쨋든간에, 짧은 장고항과 왜목마을 구경은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물에 빠진것도 아니고, 여기서 긴시간을 보낸것도 아니고.. 잠깐 한바퀴 돌고 온것밖에 되지 않는데.. 그래도 나름 사진 몇장 찍어와서, 이렇게 기록으로 남기고 있습니다. 늦더위 모두 조심하시고, 남은 여름 즐겁게 만끽하시길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군 석문면 | 왜목마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