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금 날이 쌀쌀해지고 있습니다. 비록 주말에나 들어가서 자는 별장처럼 이용하고 있는 할머니댁이지만, 지난 겨울에 연료탱크에 대략 70%정도 채워진 기름을 다 써서 바닥을 드러낸 보일러 연료탱크를 채워야만 올 겨울도 날 수 있겠다 싶어 연료탱크에 등유를 채워놓기로 합니다.

 

근데 생각해보니 어느 주유소에 주문을 하라는 얘기도 없었고, 어릴적부터 가스보일러를 쓰던 집에 살았던데다가 지금 사는 집 역시 지역난방으로 열을 공급받는 지역이다보니 흔히 석유보일러라 하는 기름보일러에 기름을 채우는 모습을 직접 보진 못했습니다.

 

여튼 1톤 혹은 2.5톤급의 홈로리 트럭이 와서 보일러 연료탱크에 기름을 넣어준다고만 알고 있지 막상 주유소에 기름 배달을 주문했던 적은 없었네요. 일단 저렴한 주유소를 찾기 위해 한국석유공사에서 운영하는 오피넷(www.opinet.co.kr/)에 접속하여 각 주유소의 실내등유 가격을 확인합니다.

 

오피넷(http://www.opinet.co.kr/) 싼 주유소 찾기 페이지.

차량연료로 사용하는 휘발유,경유의 가격 비교를 위해 이용하지만, 실내등유의 가격비교도 가능합니다.

 

다만 일반적인 주유소가 아닌 경유와 등유만 취급하는 석유취급소의 경우 가격비교가 불가합니다. 여튼 오피넷으로 당진시의 실내등유 가격을 비교해본 바 650원이 가장 저렴하네요. 이 중 가장 가까이에 있는 주유소인 합덕농협 주유소에 전화를 걸어 주소를 불러주고 등유를 주문합니다.

 

한 드럼에 200리터. 보통 드럼 단위로 주문을 합니다만, 그냥 가득 넣어달라고 주문했네요.

 

보일러실. 고양이가 갈기갈기 찢어놓은 보온재와 거미줄을 치운다.

보일러실 문을 열어봅니다. 오래된 옛 가옥의 보일러실인지라 뭔가 허술합니다.

 

고양이가 와서 보온재를 갈기갈기 찢어놓고 가기도 했고, 빗자루로 거미줄도 치웁니다. 보일러 자체는 별 문제 없이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 조금 남은 기름으로 정상작동여부를 확인했습니다.

 

수평호스에 얼마나 기름이 들어가 있는지로 대략적인 연료탱크 내 기름의 양을 알 수 있다.

수평호스에 얼마나 기름이 올라와 있는지로 대략적인 연료탱크 내 기름의 양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지난 겨울에 대략 70%정도 차있던 기름을 저정도 남기고 다 썼습니다. 그런고로 이번에 등유를 채워넣는다면 겨울을 나고 또 내년까지 쓸 수 있겠죠. 매일같이 보일러를 가동하지는 않을테니 말입니다.

 

불과 얼마 전까지 마이티QT 홈로리 트럭을 사용하더니 신형 마이티 2.5톤 홈로리로 차가 바뀐듯 하다.

3.5톤 마이티 홈로리(이동식주유차)가 골목길을 들어옵니다.

 

사진상 보이는 2층집은 도색 작업을 위해 페인트를 까고 있고, 맞은편 농약상 창고에서는 물건을 빼고 있었던지라 좁은 골목이 매우 복잡하게 느껴집니다. 물론 차량 출입이 힘든 골목에 있다면 멀리 차를 세우고 주유호스를 길게 늘어뜨려 보일러 탱크에 등유를 주입했겠죠. 차량 출입이 가능하니 그런 수고로운 일은 없었습니다.

 

주유 시작

일반적인 탱크로리와 달리 주유기가 자리하고 있어 그 자리에서 주유량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주유건을 보일러 연료탱크에 꼽고 주유를 시작합니다. 얼마나 들어갈지는 봐야 알겠죠. 이동식주유차라는 이름에 걸맞게 주유기에서 주유량과 금액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일반적인 주유소의 주유기처럼 정기적으로 검사도 받습니다. 그냥 움직이는 주유소입니다.

 

보일러 연료탱크에 등유가 가득 찬 모습

그렇게 한참 주유건을 꼽아놓으니 연료탱크가 가득찼습니다.

 

내년 겨울에나 다시 등유를 채워넣겠죠. 잘하면 내년 겨울까지 보낸 다음 내후년 겨울을 준비하면서 주유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겨우내 잘 버텨주었으면 합니다.

 

등유 353리터. 약 23만원.

총 353리터의 등유가 주유되었습니다.

 

리터당 650원 * 353리터 = 229,450원입니다. 물론 리터당 680원인 주유소에서 등유를 주문했다면 대략 만원. 리터당 700원인 주유소에서 등유를 주문했다면 대략 만 칠천원을 더 내야 같은 양의 등유를 구입 할 수 있었겠지요. 승용차에 많이 넣어봐야 4~50리터를 넣는 수준으로는 기름값이 몇십원 더 싸고 비싸고가 큰 체감이 가지 않는데, 300리터가 넘는 기름을 넣으니 만원이 넘게 차이가 납니다.

 

가정용 보일러 연료탱크보다 기름통이 더 큰 대형 화물차의 경우 주유소 기름값에 따라 금액차이가 2만원 이상도 날 수 있겠지요. 그냥 단순히 리터당 얼마라는 기름값만 본다면 별 차이가 없어보이지만 그 차이가 꽤나 크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결제는 현장에서 휴대용 카드리더기에 IC카드를 삽입하여 진행합니다.

 

내내 주유소에 가서 결제를 하는 방식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결제를 마친 뒤 트럭은 떠났습니다. 보일러와 함께 전기장판과 전기난로를 사용합니다만, 그래도 방 바닥이 데워져야 전반적으로 방이 훈훈하게 느껴지는지라 보일러는 꼭 필요합니다.

 

다가오는 겨울. 떨지 말고 누구보다도 따뜻하게 보내봅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름값이 하루가 다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그나마 위안 삼는 부분은 비록 적폐로 찍혔지만 연비 깡패 디젤차라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스파크 대비 힘도 좋아 상대적으로 덜 밟게 되고, 연비는 거의 두배에 가까운 수준에 경유값이 휘발유값 대비 약 백원정도 저렴합니다. 똑같이 5만 원 정도 주유를 하면, 스파크의 두배를 타니 말이죠. 주유 후 주행 가능 거리는 곱절로 늘어났지만 그럼에도 주행거리가 많아 일주일에 한 번 수준으로 주유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주에 주유했던 경유값은 1198원. 그 전주에는 1188원이였으니 기름값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습니다. 국제유가도 오르고 환율도 오르는 추세이니 뭐 어쩔 수 없는 노릇이지요. 거기에 내릴 때는 온갖 핑계 다 대고 내리면서 올릴 때는 뉴스만 나와도 바로 올리는 막장 주유소들도 존재하는지라 국제유가는 떨어져도 이전만큼의 가격이 나오진 않는 듯 보입니다.

 

천 백원대의 경유값과 천이백 원대의 휘발유값은 이제 찾아보기 힘든 수준입니다만, 그래도 곧 끝나는 유류세 인하 효과 탓에 그나마 이 수준의 가격을 유지하고 있지 않나 생각되네요. 물론 그 유류세도 제대로 다 내리지 않은 주유소가 대부분이겠지요. 유류세 인하분을 제대로 내리지 않은 주유소의 경우 집중적인 세무조사를 통해 싹 다 잡아 조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여하튼 지난주부터 서산의 한 주유소에서 계속 주유를 하고 있습니다. 서산 태안 쪽으로 업무를 위해 가는 길목에 있기도 하고, 일단 근처 타 지역 최저가 주유소보다 최소 30원씩은 저렴합니다. 그래서 항상 이 주유소를 이용하고 있네요.

 

서산자연주유소

 

GS칼텍스 주유소입니다. 물론 옆으로 E1충전소도 있지만, 충전소보다는 주유소에 차들이 몰리네요.

 

그래도 오늘은 양반입니다. 지난주에는 줄을 서서 기름을 넣었으니 말이죠. 오피넷을 통해 알아본 이 근처 다른 지역의 최저가 주유소 대비 가장 저렴한 가격을 자랑합니다.  요 며칠 전 영업정지가 풀린 당진 정미면의 수운주유소가 경유 1210원으로 당진 최저가 기록을 갈아치웠더군요. 여기보다 8원 저렴합니다만, 당진에서 서산으로 들어가는 방향에 소재한 주유소라 딱히 가는 길목이 아니라 8원 차이인 서산 최저가 주유소인 이곳에서 주유를 합니다.

 

어지간한 고속도로 휴게소 주유소의 휘발유값은 1340원, 경유값은 1230원 정도 하더군요. 일단 어지간한 휴게소보다 저렴합니다.

 

 

휘발유 1318원 경유 1218원 LPG 789원.

 

휘발유도 최저가, 경유도 최저가, LPG도 최저가입니다. LPG의 경우 길 건너편 충전소와 같은 가격에 판매 중이고 근처의 다른 충전소들도 1원 정도 차이나는 가격에 판매를 하고 있네요. 가스차의 구매제한이 모두 풀린지라 가스값의 인상도 시간문제라 생각됩니다. 휘발유 대비 약 60% 수준의 가격에 판매 중이고, 휘발유 대비 60~70% 수준의 연비를 내는데 여기서 가스값이 조금만 더 올라가도 가스차 유지비가 휘발유차 유지비를 넘어서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실상 거저 수준인 전기차 충전비가 최강이긴 합니다만, 천연가스를 제외하고 대중적인 화석연료로만 놓고 본다면 아직까지는 경유만큼의 경제성을 따라 올 연료가 없어 보입니다. 물론 경유값도 올린다면 할 말 없어지겠지만, 유가보조를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놓인 소상공인이나 서민들이 많은 만큼 암만 마음대로 하는 정부라 해도 쉽사리 경유값을 올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주유를 진행합니다.

무조건 목 밑까지 채워 넣는다고 셀프만 가는 사람도 있고, 귀찮아서 주유원이 주유를 해주는 주유소만 가는 사람도 있는데 전 싸면 물 불 안 가리고 다닙니다. 크게 힘든 것도 아니고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주유구에 주유건을 꼽아놓고 기다리기만 하면 되는데 말이죠.

 

여하튼 주유가 계속됩니다. 약 6만 원 정도 찍어놓고 주유를 하면 4만 5천 원 선에서 주유건이 한번 튕깁니다. 그 상태에서 조금 더 넣고 정액이나 상황에 따라 정량을 눌러 주유를 마칩니다. 보통 작은 눈금으로 한 칸이나 한칸 이하로 남았을 때 주유를 하는데 오늘은 조금 더 타고 왔다고 4만 9천 원에서 정액을 눌러 주유를 마쳤습니다.

 

 

마카롱 앱으로 측정한 연비.  20.81km/l

 

차량 트립상의 연비는 20.3km/l를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보통의 경우에는 두 연비가 비슷하게 나오곤 합니다만, 공회전을 좀 더 많이 하는 경우 마카롱 앱의 연비가 훨씬 더 잘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두 기록의 오차범위를 감안해도 대략 리터당 20km는 탄다는 이야기겠지요.

 

에어컨을 켜는 시기가 오면 연비의 하락이 예상되긴 합니다만, 그래도 지금보다 조금 떨어지는 수준이라면 만족하렵니다. 물론 헛된 바람이긴 하겠지만 우리나라 어딘가에서 유전이 발견되어 저렴한 가격에 기름을 태우는. 기름값 신경 쓰지 않고 다니는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