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전멸 수준으로 알고있던 차가 살아있는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점촌의 한 주택가 언덕에서 목격한 베스타. 볼일을 보고 온 뒤 이 귀한 베스타의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근처를 두바퀴나 다시 돌았습니다만, 집 앞에 사람이 있어 결국 지나가며 촬영한 사진으로 만족해야만 했습니다.


그냥 베스타도 없어서 못구한다만 더욱 보기 힘든 레인보우(Rainbow) 트림의 4륜구동 모델입니다.


1989년 4륜구동 모델의 출시 당시 명칭은 베스타 4X4. '포 바이 포'라 외치며 산과 강을 누비고 다니던 광고가 아직도 유튜브에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물론 하이베스타로 내외관의 변화가 생긴 이후 92년부터 95년 단종까지 레인보우(Rainbow)라는 명칭으로 판매했습니다. 그냥 상용 봉고차보다는 레저용 미니밴 개념에 가까운 모델이였습니다.



주택가를 관통하는 언덕배기 도로변 주차장에 세워진 베스타.


평범한 베스타처럼 보이지만, 휠에 툭 튀어나온 저 허브를 보고 멀리서도 4륜구동 모델임을 알아챘습니다. 그냥 베스타도 보기 힘들지만, 4륜구동 모델은 일반형 베스타보다도 훨씬 더 보기 귀한 차량이라는 사실은 모두 부정하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번호판은 교체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듯 깔끔한 하얀색 전국번호판. 타원형 기아 엠블렘으로 보아 94년~95년식으로 추정했습니다. 최초등록일을 살펴보니 94년 11월식으로 확인되네요.



전반적인 세월의 흔적은 있었지만, 상태는 준수한 축에 속했습니다.


여기저기 칠이 바랜 부분은 있었지만 육안상 큰 부식이나 크게 깨진 부분은 없었습니다. 특히 측면의 레인보우 스티커는 색바램 하나 없이 선명하게 붙어있었네요. 여러모로 차에서 내려 가까이에서 좀 더 자세히 보고싶었지만 사정상 여의치 않아 지나는 길에 잠시 정차하여 사진을 촬영한게 전부입니다.


앞으로도 부디 오랜세월 차주분과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일요일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분기점 인근에서 목격한 차량입니다.


8세대 쏘나타까지 출시된 현 시점에서 본다면 3세대 쏘나타의 실패한 부분변경 모델인 쏘나타3는 큰 가치가 없는 차량일지 모르지만, 어느 순간부터 도로 위를 달리는 모습을 보기 힘들어진 차량인지라 괜히 반갑게 느껴지더군요. 96년 7월식으로 출고 당시 부착된 서울 지역번호판이 그대로 붙어있었습니다.



그 시절 그 모습 그대로 달리고 있었습니다.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관리된 차량인지 칠이 벗겨진 부분도 부식도 보이진 않았습니다. 그 시절 유행하던 스타일의 사제휠과 그 시절 느낌이 물신 풍겨오는 번호판 플레이트. 그리고 요즘 준중형차 정도의 외소한 체격까지. 23년의 세월을 버텨온 그 자동차가 맞음을 다시 한번 확인합니다.



별다른 문제 없이 뒷자리까지 사람들을 태우고 잘 달리더군요.


여성가족부 출범 이전 YWCA의 표적이 되어 까이고, 부분변경 전 쏘나타2와 동급 경쟁차종 대비 상대적으로 선택을 많이 받지 못했던 차량이기도 합니다. 굳이 비교하자면 지금의 뉴라이즈정도 포지션이 되겠네요. 상대적으로 실패한 쏘나타의 오명을 가진 차량이지만 그럼에도 오늘날까지 이 차를 아껴가며 타고 계신 차주분의 사랑이 느껴지기까지 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