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효봉중계소'에 해당되는 글 4건

반응형

 

이미 차를 받았다는 글을 쓰긴 썼는데, 그 전에 K5를 타고 원효봉에 올라갔던 사진이나 올려보려 합니다. 까스차 치곤 잘 나오는 연비를 자랑했지만, 디젤 대비 1.5배 수준의 연료비와 2000rpm만 넘어가도 양카같은 배기음이 나오는 건 전혀 제 취향이 아니네요. 그래서 조금이라도 빨리 제 차를 타고 싶었습니다.

 

출력은 아쉽지 않다.

디자인이나 편의사양은 말 할 것도 없고 출력면에서도 전혀 아쉽지 않았습니다.

 

까스차가 힘이 없다는건 다 20년 전 얘기고 지금 까스차는 일상 주행에 아무런 스트레스가 없습니다. 다만 지금과 같은 까스값으로 과연 이 차를 타는게 경제적이냐는 물음에는 답변을 하기 어렵네요. 하이브리드는  넘사벽이고 일반적인 내연기관 기준으로 2.0 휘발유와 km당 연료비에서 겨우 2원 수준의 차이만 보였고, 차라리 휘발유 1.6 터보가 세금도 싸고 출력도 좋고 연료비도 훨씬 저렴하게 먹히는 느낌입니다.

 

가야산 원효봉을 올라가면서도 출력이 딸리는 문제는 없었습니다. 넥쏘도 거뜬히 올라왔고 어지간한 준중형급만 하더라도 쉽게 올라다니는지라 당연히 쉽게 올라오겠죠. 편의사양도 기본트림에 기본적인 옵션만 들어가도 충분했습니다.

 

밟는대로 그냥 나감

밟는대로 그냥 나갔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느 순간 꽤 높은 속도로 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게 되더군요. 밟는대로 잘 나가고 잘 서고 그대로 중형차라고 방음도 우수했습니다. 그래도 단지 연료비가 디젤보다 1.5배 비싸다는 사실이 이 차를 빨리 반납하고싶다는 생각을 하게 했네요.

 

여튼 제 차의 수리가 끝났다고도 했고, 렌터카를 반납하러 갔습니다.

 

1301.6 km 주행

1301.6km를 주행했네요.

 

3만km를 제가 넘기고 반납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만, 약 35km 모자른 29965km에서 반납했습니다. 아마 명절 연휴중에 다른 누군가에게 대차가 나간다면 다음 이용자가 3만km를 달성하겠죠. 특별한건 없었습니다. 반납 전날 외부세차만 대충 해뒀고, 별다른 문제 없이 반납도 끝났으니 말이죠.

 

약 11일간 과학 까스차 잘 탔습니다. 꼭 사야한다면 1.6 터보 혹은 하이브리드가 아닌 이상 제 돈 주고 구입하고 싶은 마음은 없네요. 어디까지나 경제적인 디젤차가 답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평화로운 일요일. 아침 일찍 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결정전을 보고 근처에 차 코앞에 옮겨주는 알바나 하나 뛰고왔는데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따로 주소를 알려주지 않아도 제가 있는 위치를 어떻게들 알고 손님들이 찾아오곤 합니다.

 

돌아다니면서 근처 볼거리들을 구경하고, 소식을 듣고 다른 손님들까지 찾아왔네요. 거리두기 3단계의 사적모임 인원제한이 4명인지라 모이고 보니 딱 네명이네요. 밥을 먹고 어디를 갈지 이야기를 나누다가 지난주에 넥쏘 시승차를 타며 사진을 촬영했던 원효봉에 가자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고속도로로 편하게 가는 길도 있지만, 국도를 타고 가서 원효봉중계소를 향해 올라갔습니다. 이전부터 손님들이 오면 원효봉을 많이 오르곤 했습니다만 차량 여러대로 올라가기는 처음이네요. 수십년 전부터 방송국 중계소가 있어 그럭저럭 알려진 장소이기도 하고, 근처에서는 700m 고도를 가진 산이 없는지라 주말에는 생각보다 사람도 차도 많더군요. 차량 컨디션의 문제만 없다면 쉽게 올라 갈 수 있습니다.

 

2021.07.29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수소전기차 넥쏘로 올라간 가야산 원효봉.

 

수소전기차 넥쏘로 올라간 가야산 원효봉.

"해당 시승차는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차 커뮤니티를 통해 제공받았습니다." 시승차 넥쏘를 타고 사진도 촬영하고 가파른 경사에서의 성능도 확인하기 위해 원효봉에 다녀왔습니다. 이전부터

www.tisdory.com

 

넥쏘로는 해질녘에 올라가서 나름 괜찮은 사진을 건져왔습니다.

굳이 해질녘이 아니더라도 사진을 촬영하는 몇몇 포인트에서는 대충 찍어도 잘 나옵니다.

 

원효봉중계소 비석 앞

KT 중계소 출입구 앞. 보통 경치 사진을 촬영하는 자리에 차를 세웁니다.

 

공간이 협소한지라 TJB 중계소 언덕에서 촬영하기 좋은 구도로 차량을 세웠습니다. 보통 한대만 세운다면 스파크가 있는 자리에 차량을 세우고 구도상 차량이 좌측 중하단에 잡히게 촬영하곤 하는데 차량이 여러대인지라 그럴 구도는 나오지 않습니다.

 

현대 기아 현대 대우

지나가는 구름이 멋져 그래도 좋은 사진이 나옵니다.

 

KBS 중계소는 최근 시설개선공사가 한참 진행중입니다. 그래서 이전에는 거의 보이지 않던 직원의 모습도 여럿 보이고 차량출입도 잦더군요. KBS 중계소에서 키우는 개도 이전에는 한마리였는데 지금은 여러마리로 늘었다고 합니다.

 

KT 중계탑을 배경으로

KT 중계탑을 배경으로 촬영합니다.

 

이전에는 KT 중계소 입구 옆에 군(軍) 초소가 흉물스럽게 방치되어 있었는데, 지금은 헐었습니다. 뭐 민영화 이전에 잠시 군인들이 상주해있기는 했었다고 하는데, 지금 KT 중계소는 무인으로 운영됩니다. 가끔 유지보수를 위해 찾는 직원들이 아니고는 과기정통부 고위급 인사가 오지 않는 이상 개방하지 않는다네요.

 

산불감시초소 앞

또 다른 포인트인 산불감시초소입니다.

 

중계소 정상에서는 보이지 않는 방향의 경치를 볼 수 있습니다. 대충 보이는 지역들이 어디라고 알려주고 시원한 산바람을 맞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눕니다. 사실 저 F-150 캠핑카가 있는 자리가 사진촬영 포인트지만, 경치좋은 명당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아쉽기는 했네요.

 

옛날 생각도 많이 납니다. 꽤 오래전 일이죠. 스파크를 타던 시절에도 다른 스파크 오너들을 모아 전대를 만들어 여기저기 다녀오고 뭐 먹으러 다니기도 하고 했었는데, 지금은 코로나도 코로나고 이전처럼 저도 행동력은 많이 떨어졌기에 이런 기분 정말 오랜만에 느껴봤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