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모로 홍성군은 줄서서 먹는 칼국수집이 많은 동네가 아닐까 싶습니다.


백종원도 극찬하고 갔던 결성면의 결성칼국수. 내포신도시 바로 뒷편 홍북 읍소재지에 위치한 홍북식당. 그리고 홍성 읍내의 구광장칼국수가 그 주인공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외에도 칼국수를 잘 하는 집들이 꽤 많습니다.


지금의 정식 명칭은 구. 광장 칼국수. 광장분식 혹은 광장식당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본래 김좌진장군상 근처에서 영업을 하다가 가게를 넘기고 주택가가 산재한 안쪽으로 넘어와서 구.광장이라는 조금 특이한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고 하네요.




주택가에 광장 대신 작은 공원을 마주보고 있습니다.


주차가 여의치 않는지라 멀리 차를 주차하고 오는 경우도 있고요.. 점심에는 이 작은 가게에 손님들이 다 들어가지 못해 줄을 서있는 진풍경을 보기도 합니다.


가게는 작은편입니다. 작은 상이 여섯개. 메뉴는 칼국수 하나.


얼큰한 굴칼국수가 이 가게의 단 하나뿐인 메뉴입니다. 일반 칼국수는 7000원. 곱빼기는 9000원. 공기밥은 1000원이고요. 그 외에는 간단한 주류가 메뉴판에 적혀있습니다.



반찬은 겉절이 김치 하나 끝.


물은 약간 얼은 보리차가 나오고, 작은 그릇을 하나 더 달라고 하면 같이 주십니다.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그럭저럭 잘 먹네요. 이보다 더 얼큰한 칼국수를 원하는 분을 위해 고추가루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곱빼기의 모습입니다.


굴이 눈에 보일정도로 많고, 면이 그릇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일반 칼국수는 면이 듬성듬성 보이는데 반해 곱빼기는 그냥 꽉꽉 채워서 준 느낌이 들더군요. 더운 여름날에 콩국수 대신 먹기는 애매합니다만, 그래도 칼국수를 좋아하기에 언제 어디서 먹더라도 맛있게 먹게 되더군요.


칼국수는 정말 언제 어디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홍성에 가실 일이 있으시거든 한번 들려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대교리 539 | 구광장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뼈찜이 먹고싶더군요. 다른 이유는 없었습니다.


찜이라는 이름이 들어가지만 일반적인 찜의 조리법과는 조금 다른 음식이지요. 감자탕에 들어가는 돼지 등뼈를 삶아낸 뒤 특유의 양념장과 콩나물. 때에 따라서는 해물과 같은 고명까지 곁들여 끓여먹는 그런 음식입니다.


이미 이 블로그에 2011년 그리고 15년에 이 식당에서 뼈찜을 먹었던 이야기를 포스팅 했던 기록이 있습니다. 물론 2015년 이후로도 한번쯤은 갔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오랜만에 방문하여 맛을 보았습니다.




합덕시장 끝자락에 자리잡은 식당입니다.


주차공간은 그리 여유롭지 않습니다. 투톱인 옆집 전대가감자탕의 경우 몇년 전 인근 부지를 매입하여 주차장을 만들었지만, 이 근처에 유휴부지가 존재하는것도 아니고 하니 주차장을 조성하는데에 큰 어려움이 있을겁니다.





저녁을 먹기엔 조금 이른시간인지라 다행히 자리가 있더군요.


크게 뼈찜과 감자탕 낙지찜. 1인 식사메뉴는 뼈해장국과 순대국으로 메뉴가 나뉩니다. 그냥 낙지만 나오는 낙지찜 말고도 해물이 들어간 뼈찜이나 감자탕을 찾으신다면 해물감자탕과 해물뼈찜을 주문하면 됩니다.


사람은 셋인데 여유롭게 먹기 위해 '뼈찜 大'로 주문합니다. 2011년 포스팅을 참고하니 당시 뼈찜의 가격은 3만 3천원. 7년동안 4천원의 가격 인상이 있었습니다.



식당 내부가 그리 넓은편은 아닙니다만, 피크타임에는 빈 자리가 없는 수준입니다.


천장 조명으로 몰려드는 날파리가 식탁으로 떨어지는것을 방지하기 위해 모기장이 쳐져있습니다. 그리고 MBC의 무슨 프로그램인지 몰라도 촬영을 왔더군요. 외국인 남성 한명과 관계자 여러명이 왔는데, 타고 온 카니발 리무진을 골목길 통행에 지장이 생기게 세워놓았더군요.



기본 반찬이 나옵니다.


기본적인 김치류(배추김치+깍뚜기+동치미)와 무말랭이무침. 그리고 콘 샐러드와 견과류조림이 나옵니다. 



곧 이어 뼈찜이 등장합니다.


따로 맵지 않게 해달라 주문하진 않았는데, 그렇게 맵지는 않았습니다.



뼈찜으로 이루어진 산과 그 위를 뒤덮는 콩나물.


그리고 약간의 미더덕과 치즈떡볶이용 떡이 양념에 곁들여져 있습니다.



양념을 잘 보다보면 떨어진 살코기가 보이기도 하고요.


여러모로 떨어진 살코기와 미더덕을 주워먹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중(中)으로 시켰으면 적당했을텐데 양이 많아 뼈찜만으로도 배가 부르더군요. 여러모로 오랜만에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합덕읍 운산리 273-29 | 원조옛날감자탕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