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일기장을 스캔하였습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5년 4월 26일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이던 저는 먼저 수학여행에 다녀왔었고, 수학여행을 간 6학년을 제외한 1학년부터 5학년까지의 학생들이 봄 소풍을 갔던 날 교실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었던 그날의 이야기입니다.


실과 과목의 조리실습을 포함하여 한 서너번은 이런식으로 모둠을 만들어 교실에서 음식을 해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어짜피 이날은 급식실도 운영되지 않았고 제가 속해있었던 반의 담임선생님의 주도로 6학년 1반부터 4반까지 모두 교실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제목 : 라볶이


1학년,2학년,3학년,4학년,5학년 모두는 다 소풍을 가고 조용한 날이다.

이날 6학년은 음식을 만들었는데, 반마다 조마다 맛과 종류가 다 다르다.

샌드위치부터 삼겹살까지 별 이상한 식단을 차린곳도 있다.

우리조는 라면+떡볶이=라볶이를 만들기로 했는데.. 국물이 넘쳐흐르고 면,떡,양배추,파 등을 넣었다. 

모두가 먹을만 하였는데, 마지막에 달라붙어서 고생을 좀 하였다.


여튼 친구들과 함께 음식을 만들어 먹은 이야기입니다. 


제가 속해있던 모둠은 라볶이를 만들어 먹었고, 다른 조는 다른 음식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삼겹살을 구워먹은 조는 중간에 삼겹살이 부족하여 무단으로 학교를 이탈하여 정육점에 다녀왔다가 선생님께 혼나기도 했었습니다. 뭐 음식을 조금씩 나누어 먹기도 했었고요. 빨간펜으로 적어주신 선생님의 말씀 그대로 맛과 종류는 다 틀리지만 친구들과 함께 한 시간은 모두 즐거웠었습니다.


이후 야영에 가서 밥을 만들어 먹기도 했었고, 6학년 말에도 비슷하게 한번 더 만들어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여러모로 학교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던 기억은 여럿 남아있습니다. 중학생때도 대략 학교에서 조리실습으로 무언가를 만들었던 기억이 있고, 고등학생때도 기술/가정 시간에 무언가를 만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 남은 기록으로는 2010년에 도서부의 클럽활동으로 책에 나오는 요리를 만들었던 이야기가 있네요.



뭐 초등학생 시절 기억부터 거슬러 올라가 고등학생 시절 기억까지 회상하네요. 


10년 전 일이고 지금은 연락이 안된지 오래입니다. 당시 같이 음식을 만들던 후배를 얼마 전 마트에서 보았던 기억 말곤 2학년 도서부원 한명은 결혼했단 이야기가 수년 전 들려왔었고, 후배 한명은 지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는 이야기를 들었던게 전부입니다. 서야고등학교를 재학중이신 후배님들께서 검색하시다가 보시면 박정민선생님 안부 한 번 전해주세요. 끝.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youcar5841carmaster.tistory.com BlogIcon 카마스터 2020.01.22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초딩때 조리실습 했었는데 ㅋㅋㅋㅋㅋ
    저도 삼겹살. 조원이 삼겹살 구워먹자고 동조해서 진짜 삼겹살을ㅋㅋ
    그때 저더러 삼겹살 잘굽는다고 인정받았던 기억이 ㅎㅎㅎ


여러모로 홍성군은 줄서서 먹는 칼국수집이 많은 동네가 아닐까 싶습니다.


백종원도 극찬하고 갔던 결성면의 결성칼국수. 내포신도시 바로 뒷편 홍북 읍소재지에 위치한 홍북식당. 그리고 홍성 읍내의 구광장칼국수가 그 주인공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외에도 칼국수를 잘 하는 집들이 꽤 많습니다.


지금의 정식 명칭은 구. 광장 칼국수. 광장분식 혹은 광장식당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본래 김좌진장군상 근처에서 영업을 하다가 가게를 넘기고 주택가가 산재한 안쪽으로 넘어와서 구.광장이라는 조금 특이한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고 하네요.




주택가에 광장 대신 작은 공원을 마주보고 있습니다.


주차가 여의치 않는지라 멀리 차를 주차하고 오는 경우도 있고요.. 점심에는 이 작은 가게에 손님들이 다 들어가지 못해 줄을 서있는 진풍경을 보기도 합니다.


가게는 작은편입니다. 작은 상이 여섯개. 메뉴는 칼국수 하나.


얼큰한 굴칼국수가 이 가게의 단 하나뿐인 메뉴입니다. 일반 칼국수는 7000원. 곱빼기는 9000원. 공기밥은 1000원이고요. 그 외에는 간단한 주류가 메뉴판에 적혀있습니다.



반찬은 겉절이 김치 하나 끝.


물은 약간 얼은 보리차가 나오고, 작은 그릇을 하나 더 달라고 하면 같이 주십니다.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그럭저럭 잘 먹네요. 이보다 더 얼큰한 칼국수를 원하는 분을 위해 고추가루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곱빼기의 모습입니다.


굴이 눈에 보일정도로 많고, 면이 그릇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일반 칼국수는 면이 듬성듬성 보이는데 반해 곱빼기는 그냥 꽉꽉 채워서 준 느낌이 들더군요. 더운 여름날에 콩국수 대신 먹기는 애매합니다만, 그래도 칼국수를 좋아하기에 언제 어디서 먹더라도 맛있게 먹게 되더군요.


칼국수는 정말 언제 어디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홍성에 가실 일이 있으시거든 한번 들려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대교리 539 | 구광장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