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 김보성'에 해당되는 글 2건


의리!로 유명한 의리의 연예인 김보성씨가 새로운 광고를 찍었다고 하더군요.



재미지고 참신해서 퍼왔답니다. A급 여배우들 나와서 가식만 부리는 그런 광고보다는 나름 김보성씨의 캐릭터를 잘 살려서 재미나게 만든 광고가 훨씬 더 보기 좋습니다. 


그러고보니 (주)비락에서 비락식혜를 생산하는 줄 알았는데 비락의 음료사업부분이 한국야쿠르트의 음료 전문 자회사인 팔도로 넘어간게 한참전이더군요. 그걸 여태 모르고 살고 있었답니다....;;;;;;;;;




의리의리 핫지마루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언젠가 비스토의 TV 광고들을 한번 다뤄 보았던 적이 있었는데, 오늘은 비스토의 형제 아토스에 대해서 다루어 볼까 합니다. 사실상 인도와 같은 신흥시장 공략용 차량이였지만 1997년 티코의 아성을 무너뜨릴 현대의 첫 경차로 출시되어 2002년까지 대한민국 땅에서 나름 많은이들의 사랑을 받으며 판매되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건 이 아토스를 기반으로 한 차량이 아직도 인도에서는 생산된답니다.


초창기 4기통 엔진의 힘 좋은 경차(힘은 개뿔 기름만 쳐먹고 무거워서 안나가는)임을 강조했었고, 출시 초기 티코보다 넓다는 장점과 함께 IMF 경제위기의 여파로 인하여 정말 획기적으로 팔려나갔습니다만 얼마 지나지 않아 대우의 새 경차 마티즈에게 그 아성을 넘겨주고 허무하게 끝나버렸습니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2.6 | 0.00 EV | 4.0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12:19 17:31:36


이후 현대기아차는 모닝이 경차로 편입되기 전 까지 마티즈의 아성을 깰 수 없었습니다.


신발처럼 생겨버린 난해한 디자인의 아토스보다는 둥글둥글하니 카와이한 대우의 마티즈가 선방하다보니 못생긴 아토스를 변경한 모델이 비스토지요. 비스토 역시 더욱 더 카와이해지고 CVT 소리를 휘날리고 다니는 대우 마티즈 부분변경 모델인 마티즈II라는 벽에 무너지고 맙니다.


여튼 잡소리 그만 하고 TV 광고들을 하나씩 살펴보죠.


아토스 CF - 깡패소탕/추적




으리으리 핫~지마루요!

의리의 대명사 영화배우 김보성씨가 나옵니다. 깡패들이 비밀거래를 하는 그 장소를 아토스를 타고 습격하는 으리의 김보성씨를 비웃는 깡패들. 아토스가 넓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아토스에서 여러 요원들이 내려서 그들을 포위하고.. 결국 김보성씨 일행에게 잡히게 되어버립니다.


"아저씨 경차 맞아요?"


"네 맞아요. 이건 어디까지나 경차에요.."




4기통 엔진은 아토스뿐!


"아저씨 이차 경차 맞아요..?"


"맞다고!!! 이건 어디까지나 경차라니까!!!!"


의리의 김보성씨가 이번엔 현금탈취범을 잡기 위해 아토스로 추격전에 나섭니다. 터보도 아니고 노멀 아토스로 중형차 한대를 그냥 잡아버리는 의리의 김보성씨의 이야기. 터보모델이 나오기 전이지만 터보도 아니고 그냥 아토스로 잡힐만한 멍청한 도둑이 있나 싶습니다..


아토스 CF - 황수관 박사




당시 SBS '호기심 천국'으로 유명세를 타게 된 황수관 박사님이 나오셔서 아토스가 이래서 좋다고 설명을 해주십니다. 새로 출시된 유로파 모델을 타고 다니면서 유럽사람들 차 볼줄 안다고 하시는 그분...


연세대 의과대학 생리학 교수와 세브란스 건강증진센터 부소장 출신으로 여기저기 강연을 누비시던 아주 유명하고 머리 좋은분이 아토스를 좋다고 해줍니다만, 왜 마티즈에 밀렸던걸까요.....


안타깝지만 MBN 황금알에도 고정으로 출연하시던 2012년 12월 30일 급성 패혈증으로 갑작스럽게 별세하셨습니다. 아토스의 진목을 알아봐주신 지식인 황수관 박사님 故人의 命福을 빕니다.



아토스 CF - 비둘기/OK아토스



두 CF의 배경은 사실상 같다고 봐도 무방할겁니다. 하나는 비둘기 두마리가 나와서 지나가는 아토스를 보고 칭찬을 늘어놓고, 또 하나는 백인 누나가 연인에게 선물받은듯한 아토스를 보고 '오케이 아토스~'를 외칩니다.




우와~~ 근사한데~ 잘생겼다 (중략) 역시 딴~딴해~ 


어디가~~~ 아토스는 내.꺼.다~~


미국,유럽 안전기준에 부합하며 우물정자 차체구조를 사용했다고 자랑하면서 에어백에 ABS까지 적용된 최고사양 모델을 보여줍니다. 사실상 초기형 아토스에 에어백 다 넣고 뽑은사람은 드물지요.



아토스에도 기뻐하는 이 누님.. 눈 높아진 현실에선 똥차 선물한다고 실증낼텐데...


아토스에도 행복해하는 여자를 만납시다. 모닝말고 아토스에 기뻐하는 그런 여자가 참 좋은 여자입니다.




아토스 CF - 알파벳송




참 이광고 보면 볼 수록 잘 만들었다 생각됩니다. 지금 나와도 손색이 없어요.


A부터 Z까지의 A TO Z. 알파벳송과 함께 아토스의 주요 부품들이 이미지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아토스 한대가 완성됩니다. 아주 어릴적 이 광고를 봤던게 기억납니다. 차량 명칭과 알파벳송 그리고 구조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런 광고야 말로 세상에 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비스토에 비해 현대가 경차시장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공들여서 팔아먹으려 노력했던 차량인 만큼 광고도 참 많았습니다. 비스토는 달랑 두개 세개밖에 보이지 않는데, 당대 치열했던 마티즈와의 경쟁이 이렇게 광고로도 느껴집니다. 현재는 4기통 경차를 그렇게 까대던 대우가 4기통 경차를 만들고, 3기통 경차를 그렇게 까대던 현대기아가 3기통 경차를 두대나 만듭니다. 그중 한대는 터보 올려서 소형차값에 팔아먹고 있습니다.


세상은 변합니다 또 변합니다. 언젠가 아토스와 비스토가 재평가 될 그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