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별 생각은 없었습니다만, 아반떼용 일체형 쇼바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었습니다.


일반보증도 끝났으니 본격적으로 천천히 제가 원하는 차를 만들어 볼 생각입니다. 이번 차는 특히 전기배선류를 비롯한 오만잡거까지 만질 생각이 없습니다. 기껏해야 바디킷정도 달고 자세나 잡고 휠은 괜찮은거 나오면 인치업 대신 옵셋 잘 맞는 17인치 휠이나 끼우고 브레이크는 여유 된다면 작업하려는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아 그리고 이타샤는 어느정도 튜닝이 가미되어야 이타샤죠. 순정으로는 별 재미 없습니다.



중고나라에 올뉴K3(아반떼 AD)용 일체형 쇼바를 판매한다는 글을 봤습니다.

천키로도 안타고 내린 네오테크 컴포트타입 일체형 쇽업쇼바를 판매한다는 게시글이였습니다. 


150만원보다는 싸게 달았을지는 몰라도 사실상 보증도 그대로 남은 신품을 90만원에 판매한다는 얘기지요. 막상 당장 구입할 생각은 없었습니다만 중고매물도 귀하고 대부분 나오자마자 바로 팔리는데 며칠 전 올라온 글인데 댓글도 없고 아직 팔리지 않은 느낌이더랍니다.


그래서 게시물에 댓글을 달아놓으니 얼마 지나지 않아 쿨거래시 쿨하게 네고해준다며 바로 답변이 달립니다. 댓글을 확인한 뒤 전화를 걸고, 삼각떼 호환여부에 대해 알아본 뒤 구매를 결심했습니다.



인천의 한 마트 앞에서 판매자를 만났습니다. 생수를 배달하던 트럭에 박스가 하나 실려있더군요.


네오테클 로고가 선명한 박스입니다. 박스 안 물건을 대략적으로 확인하고, 비용을 지불합니다. 교통비정도 빼달라고 하니 10만원을 빼서 80만원에 거래가 성사되었습니다. 먼지는 조금 묻어있었지만, 오일이 비치지는 않았고 사용감이라 부를만한 흔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당연히 새건데 걍 대충 보고 거래했습니다.


네오테크(NEOTECH)의 쇽업소바 라인업은 피스톤에 따라 '엔써''네오테크' '펜타존'이라는 세가지 브랜드로 판매합니다. 물론 가장 저렴한 제품이 네오테크고 다음이 엔써 펜타존으로 넘어가더군요. 고급형 제품인 펜타존을 제외하곤 '베이직' '컴포트' '스포츠' 타입으로 나뉘는데 기능상의 차이가 있습니다.



여튼 제가 구입한 제품은 엔써가 아닌 그냥 네오테크 컴포트입니다.


차고조절과 함께 12단 감쇠력 조절 기능이 있고요. 엔써 브랜드 제품은 18단으로 조절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당장 장착하기보다는 다음달에 앞 타이어 두본을 교체하면서 함께 내릴 예정입니다. 스파크를 타고 다니던 시절 다운스프링을 달고는 다녀봤지만 일체형을 달아 본 경험은 없어 생소하게 느껴지네요.


혹자는 종발이를 사서 다운스프링을 끼우라 합니다만, 그냥 일체형처럼 한번에 살 수 있는게 편합니다. 



잠시 지인을 만나러 와서 박스를 뜯어 쇼버 상태를 확인합니다.


뭐 그냥 대충 보고 온거나 별 차이는 없이 멀쩡합니다. 조금 주행하면서 먼지만 맞았을 뿐 그냥 멀쩡하네요. 후륜에도 멀티링크가 적용되는 아반떼스포츠나 K3GT의 경우 일반형과는 구성이 조금 다릅니다. 이 제품은 일반형으로 K3에 장착되었다가 탈거된 제품이지요. 뭐 K3나 아반떼나 페리 삼각떼나 하체는 거기서 거기입니다. 별 차이 없이 그냥 맞다고 하네요.



쇼바에도 일련번호가 붙어있습니다.


당진에 전문장착점이 있다고 하네요. 다음달에 눈이 내리기 전 월동준비 삼아 타이어도 교체하고 겸사겸사 일체형 쇼바도 달아보기로 합시다. 다운스프링보다는 좀더 안정적이겠죠. 벌써부터 자세 잡을 생각에 휠도 이거저거 보고 있습니다. 여튼 80만원을 들여 일체형 쇼바를 구입하여 돌아왔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그동안 새차를 출고하고 물만 열심히 뿌려주었지, 직접 거품을 도포하여 세차를 하진 않았습니다.


딱히 이유를 말하긴 뭐하지만 그냥 뭐라 해야할까요.. 아직 번호판도 달지 않은 차인데 그냥 손을 대기 싫더군요. 여튼 번호판을 부착한 관계로 드디어 처음으로 세차다운 세차를 했습니다.



카샴푸를 도포하고, 미트로 잘 문질러 줍니다.


그나마 날이 좀 풀려서 물기가 얼진 않네요. 정성스러운 손길로 일단은 외부 세차를 마칩니다.



벌써 더러워진 순정매트.


트렁크에 깔아놓고 쓸 예정이긴 합니다만, 일단 먼지는 털어내야 쓰던지 쟁여놓던지 할테니 꺼내서 에어로 불어내기로 합니다. 현대차의 경우 매트가 고정되는 방식이 대우차처럼 똑딱이를 끼워넣는게 아니라 갈고리로 고정하는 모양이네요.



아니 씨발 타회사 경차만도 못한 매트를... 2400만원짜리 차에.....


그렇습니다. 뒷면은 그냥 부직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더군요. 옛날차들도 이정도까진 아녔을텐데 이런 부분에서 원가절감이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최소한 스파크도 뒷면은 미끄럼 방지를 위해 고무로 마감되어 있었습니다. 경차인데도 말이죠. 준중형차 매트 바닥이 이모양인데 그렇다면 모닝이나 엑센트같은 소형차들은 얼마나 개판인 매트가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성립되는걸까요. 왜 현대차 타는 사람들이 그렇게 사제 매트를 찾는지 확실히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코일매트를 깔아줍니다.


고정 후크가 똑딱이라면 좋으련만, 갈고리에 거는 방식인지라 처음엔 어떻게 끼워야 하나 고민했습니다만, 그래도 쉽사리 잘 들어가네요. 코일매트도 딱 잘 맞습니다. 굳이 확장형으로 구매하지 않아도 순정매트보다 커버리지가 뭔가 넓어진 느낌입니다.



2열은 가운데 턱 부분이 순정매트 대비 조금 뜨네요.


매트의 굵기가 두꺼우니 어쩔 수 없는 부분으로 보입니다. 여튼 매트는 다 깔았구요. 매트를 수령받고 비슷한 시기에 대쉬보드커버를 구매했었습니다. 이것도 세차나 하고 달아야지 싶어서 박스채로 놔뒀는데, 드디어 오늘 뜯어보았네요.



작은 부직포 가방에 담겨서 왔습니다.


'블루코드 논슬립 대쉬보드 커버'라는 이름으로 오픈마켓에서 판매중인 제품입니다. 논슬립에 벨벳원단까지 넣고도 다른 제품보다 1만원 이상 저렴하기에 구매했지요. 저렴한데다가 색도 괜찮았던게 구매의 이유입니다.



생각보다 가볍고, 좀 저렴해보이긴 하네요.


일반 아반떼AD용을 주문했습니다만, 대쉬보드는 크게 달라진게 없는지라 큰 문제없이 맞는듯 하네요.



조금 뜨고, 주차번호판 밑으로 찔러넣은쪽은 고정이 잘 되는데, 아무것도 없는 한쪽은 계속 내려갑니다.


찍찍이 붙이기는 죽어도 싫고, 나중에 떼어내기 용이한 하이패스용 아크릴 테이프로 고정하던지 해야겠습니다.



이거 뭐 난반사가 더 심해진 느낌이네요.


뜨는 부분들도 많고.. 뭐 만원차이여도 색때문에 샀으니, 참고 붙이고 다니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