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엔진을 고쳐도 잔진동은 여전하고. 마치 뉴코란도를 타는 느낌이 들 정도로 차가 흔들리는게 느껴지더군요. 아주 심한건 아니지만, 20만km 넘게 주행하면서 단 한번도 점화코일을 갈지 않았다는 사실이 기억나 결국 교체를 마음먹었습니다.


점화플러그와 케이블은 그래도 주기적으로 잘 갈아주었고, 비교적 최근에도 갈아줬지만 점화코일은 손도 대지 않았었네요. 4만km에 인수했으니 20만원짜리 순정 도어리모콘 옵션을 안넣고 나중에가서 사제 도어록을 달았던 수원시 정자동에 거주했었던 67년생 전 차주 아저씨도 분명 손을 대지 않았으리라 생각됩니다.


일단 가격대를 확인해보니 대우 순정품은 무려 6만원이 넘는 가격대를 자랑합니다.


돈없는 거지에게 쉐보레라 쓰고 대우라 읽는 회사의 창렬한 순정품은 사치일 뿐. 


25182496과 96253555 품번을 쓰는 부품의 비품이 나오는지 확인해봅니다.




아~~주 많은 수량의 부품들이 검색됩니다.


그렇습니다. 옛 대우시절부터 2010년대의 스파크까지. 같은 부품을 공유하고 있었습니다. 중형차인 레간자 1.8을 시작으로 누비라1,2 라세티 칼로스 젠트라 그리고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스파크까지 모두 호환이 되는 제품이네요. 본질은 대우시절 개발된 자동차와 같은 부품을 사용하는 대우차입니다만, 극성 쉐슬람들에게는 현실부정과 함께 씨알도 먹히지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임팔라가 안팔리는 이유도, 이쿼녹스가 안팔리는 이유도 그것입니다. 철수설이 붉어지는 문제도 있지만 쉐슬람을 제외한 정상적인 소비자가 생각하기엔 가성비가 좋은것도 아니고 마크 바뀌고 그저 비싼척 해대는 대우차니 말이죠.


가장 저렴한 가격대의 부품은 3만4천원. 그리고 OEM으로 납품하는 회사의 제품도 3만원대에 판매중이더군요.





순정부품을 OEM으로 납품하는 델파이(DELPHI) 제품입니다.


현재는 사명을 이래오토모티브로 변경했지요. 여튼 국산이고, 순정품과 성능상에도 큰 차이가 없어보입니다만 최저가 제품에 비해 3천원이 비싸고 택배비까지 포함한다면 결국 4만원짜리 부품입니다. 3000원을 더 투자해야할지 한참을 고민하다가 선택한 제품은, 결국 3000원 저렴한 3만 4천원의 중국산 부품입니다.



거지라서 슬픕니다.ㅠㅠ


3천원 아낀다는 생각에 결국 중국산 제품을 구매합니다. 이미 저처럼 최저가를 찾아 돌아다니던 오너들이 많이 구매해서 장착했을테니 뭐 검증은 된 물건일테고. 서지탱크 탈거가 좀 거지같을 뿐이지 교체 자체는 어려운 물건이 아닌지라 사용 후 정 아니라면 추후 점화플러그 교체시 같이 교체해도 상관없을겁니다. 그렇게 믿고 가장 저렴한 물건으로 구매하네요.



일단 구매는 완료.


수요일 내로 배송되어 오리라 생각됩니다. 시간 날 때 직접 작업을 해 볼까 싶네요. 여튼 6만원짜리 순정에 부담을 느끼고 비품을 찾다가 3,000원 비싼 델파이제 놔두고 중국산을 샀던 거지의 처절한 이야기입니다. 생각 외로 대우시절 출시된 차량들에 다수 적용됨에 따라 호환차종이 많았고, 비품도 여러 종류가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잉여의 상징 비스토. 그리고 비스토 저장소 티스도리닷컴..

불과 몇달동안 잉여로운 주인 만나서 잉여롭게 변해가는데... 


비스토 동호회에서도 이렇게 잉여로운차는 못봤습니다. 나만의 개성있는 차를 만들기에는 오래된 경차가 딱 좋지요. 평화로운 토요일. 뻐근하고 뭉친 몸을 이끌고 모처럼만에 일찍 일어났다보니 한달여만에 물리치료를 받으러 가기 위해 병원으로 향하기 위해 티스도리카 비스토로 몸을 이끕니다.


근데 웃긴건 시동이... 안걸려요.. 또 방전이 됬어요......


아니 블박 선도 빼놓고 간거고 하루만에 방전이 됬는데 왜.... 이런 썅.....


나가서 쌀도 사와야 하고 뭐 나가야 되니 그동안 전시차가 되어버린 체어맨을 타고 나옵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7:27 13:29:24


체어맨 참 좋습니다. 5년된 대형차는 정말 좋습니다.


모처럼만에 체어맨을 타니 큰차라 적응이 안되더군요. 불과 몇달전만해도 이차 참 재밌게 타고다녔는데 맨날 작은차로 다니다가 큰차타니 적응이 안됩니다. 그렇게 체어맨으로 병원도 가고 쌀도 사오고 장도 봐오고 집에 들어와서 체어맨의 힘을 빌려서 비스토 시동을 걸어보도록 합니다.


참고로 체어맨은 배터리가 트렁크에 있습니다. 그래서 트렁크에 대고 점프를 했네요..


DELL | Thunder | 4.3mm | 2013:07:27 16:07:12


방전이 되었으니 충전을 해야겠죠. 벌써 이번달만 두번째 방전인데 뭐 배터리 문제인가 했더니만 어제 밤에 실내등을 켜고 그냥 들어갔더군요. 그럼 그렇지요... 괜히 배터리 교체해야겠다는 생각만 했습니다.


여튼 그렇게 배터리의 충전을 위해 이곳저곳을 돌아다녀보다 좋은걸 발견합니다. 


돌아다니다가 신평쪽에서 중국제 썬룽(선룽)버스를 보게 되네요. 중국 상용차 제조업체인 선룽이 한국시장에 진입하려 한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뭐 준비는 하나봅니다. 임시번호판을 달고 버스회사 사무실쪽에 서있는 저차가 뭔가 하고 멈춰서 사진을 찍습니다. 신기해서 사진을 찍으려고 멈춰있는데 저 사무실에 있는 레스타 한대가 와서 빵빵거리더군요. 살짝 비켜서 사진만 찍고 왔습니다.


카운티랑 같이 서있는데 카운티가 정말 초라해보입니다.

크기로는 중형버스급 되어보이는 것 같은데 찾아보니 저게 미니버스랍니다.


대우버스의 하이데커가 일본시장에서 나름 선전하고 현대차가 승용차는 안팔려서 모두 철수했어도 일본에서 대형버스인 유니버스 한대라도 남겨 둘 수 있었던건 일본 버스에 비해 가격경쟁력이 우수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국내 시장에서는 중국차량들이 훨씬 가성비가 좋은데 잘 버틸 수 있을까요? 중국제에 대한 저가 싸구려 인식이 뿌리깊게 박혀있어서 힘들지 아니면 돌풍을 일으킬지 궁굼합니다.


15년 우려먹는 현대 카운티. 2003년 기아 콤비 단종 이후로 그냥저냥 살짝 고쳐가면서 판매했는데 경쟁상대가 대우 레스타 뿐이 아닙니다. 이제 더 긴장해야겠습니다. 



중국 자동차업체의 국내 진출 이야기는 수년 전부터 나오고 있었습니다.


중국의 둥펑미니오토(DFM)에서는 2010년 국내 딜러까지 모집하는등 대한민국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는 듯 싶었지만 2013년 현재 철수했다는 소식을 비롯하여 아무런 소식이 없습니다. 물론 둥펑 이후에는 진베이를 비롯한 여러 중국 업체들이 한국 수출길을 열어보겠다는 의향을 보여왔지만 여태 한국에 중국 브랜드의 차량이 정식적으로 수입되어 판매된다는 이야기는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었지요.


최근 수입차가 늘어나는 추세라지만 현대기아차의 독과점이라는 기형적인 구조를 가진 대한민국에 기본에 충실하고 저렴한 중국산 수입차가 들어오는 날.. 어느 누군가는 '짱깨차 어떤놈이 사느냐' 말할지 몰라도 옵션질로 정작 실용적인 차는 찾기 힘든 대한민국 자동차시장에 단비같은 존재가 되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