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주말 내내 차고 정리를 단행했습니다.

 

뭐 시간이 날때마다 짐을 하나씩 빼고 버릴건 버리는 등 정리를 하고 있었지만, 날이 더 추워지기 전에 마무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이번 주말은 차고 정리의 끝을 보려는 생각으로 차고 정리만 했습니다.

 

말이 차고지 창고처럼 쓰던 공간인지라 꽤 오래 치우고 또 치워도 답이 안나오더군요. 결국 주말 이틀을 투자하여 끝을 보았습니다. 뭐 치우는데에 끝을 보았다는 얘기지 아직 할 일은 많지만 말이죠.

 

치우고 치운 상태가 이정도

치우고 또 치운 상태임에도 잡동사니가 넘쳐납니다. 

 

이 중 버릴 물건은 마대자루에 담아 버리고, 놔둘 물건은 이사박스에 담아 보관합니다. 별 잡동사니가 다 나오더군요. 옛 비스토 몰딩 그리고 스파크 썬바이저를 비롯한 제가 창고에 박아둔 물건도 나오고, 할아버지대부터 창고에 모셔놓던 물건들도 나옵니다. 고물상에 고철을 한번 가져다 팔았음에도 고철이 계속 나와 또 가져다 팔았고, 구리선도 모아서 함께 갖다줬네요.

 

200원짜리 뽀삐코 파인맛

빠삐코 짝퉁 뽀삐포 파인맛 아이스크림의 봉지도 발굴됩니다.

 

가격은 200원. 제가 어릴적 이런 아이스크림의 가격이 500원이였으니, 뭐 그보다 한참 전에 먹었던 어찌보면 저보다 나이가 많을 수 있는 그런 봉지도 발굴되었습니다. 빠삐코 짝퉁 뽀삐코라는 아이스크림이고, 그 어떠한 자료도 검색되지 않더군요. 30년 묵은 아이스크림 봉지는 사진만 남기고 버렸습니다.

 

평화산업(평화홀딩스)에서 제작된 리데나씰.

비둘기 로고가 선명하게 찍힌 리데나씰입니다. 포니용이라고 하네요.

 

현대 포니용 리데나씰입니다. 뭐 비품이긴 합니다만, 미개봉품이네요. 빨간 비둘기마크 그리고 오일씰 두개가 들어있습니다. 여러모로 귀한 물건이니 놔두도록 합시다. 누군가는 필요로 하겠죠.

 

도크에 50년 묵은 흙먼지들.

일단 바닥에 쓸만한 물건들을 다 챙긴 다음 도크 아래 쌓인 쓰레기와 먼지를 치웁니다.

 

도크 바닥 아래로 쌓여있던 흙먼지와 쓰레기들. 오만잡게 다 나오더군요. 삽으로 박박 긁어 먼지까지 치웁니다. 쓰레기마대가 무거워질 수준으로 집어넣고 마지막엔 흙만 퍼서 따로 배출했습니다.

 

자 이제 물청소 시작합니다.

도크 안의 쓰레기와 바깥에 굴러다니던 쓰레기도 정리한 다음 물청소를 감행합니다.

 

50년만에 처음으로 이루어지는 물청소입니다. 먼지가 마치 코팅이 된 것 처럼 물을 먹지 않더군요. 한참을 물을 뿌리고 또 뿌린다음에야 어느정도 먼지가 씻겨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바닥과 벽면만 물을 뿌렸는데 뿌리다 보니 기둥과 슬레이트 지붕까지 뿌리게 되더군요. 간단히 바닥청소만 하려다가 결국은 전체 물청소가 되어버렸습니다.

 

나무기둥.

기둥은 다 나무로 세웠습니다. 나무기둥에도 슬레이트 지붕에도 물을 뿌려 먼지를 제거했습니다.

 

물을 뿌리고 뿌려도 구정물이 계속 흘러나와 꽤 고생했습니다. 직접적으로 햇볕을 보는 곳도 아닌데 썩지는 않겠죠. 일단 뭐 그러려니 하고 물을 뿌렸습니다.

 

도크에서 떨어지던 흙도 다 정리.

도크에서 떨어지던 흙도 다 정리했습니다.

 

멀쩡한 도크 옆으로 땅을 더 깨서 이렇게 만들어 둔 이유가 뭔가 하고 알아보니 옛날에 포니를 막상 세워두면 도크로 들어갈 공간이 없게 설계해놓아서 어쩔 수 없이 파놓은 땅이라고 하네요. 뭐 어쩌겠습니까. 그냥 저 상태로 벽돌을 세워서 시멘트로 잘 덮어야죠.

 

이게 물을 뿌린 상태

바닥이 오래되어 다 갈라지고 깨졌습니다. 보수할곳이 엄청 많습니다.

 

마음같아선 싹 다 깨버리고 레미콘차 불러서 바닥 콘크리트를 새로 깔았으면 합니다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으니 그냥 레미탈 사다가 잘 섞어서 바닥 뗌질이나 하고 말아야지요. 뭐 어쩌겠습니까. 이 작업은 다음주 주말에 시간이 된다면 속행하기로 하고, 일단 벽면 구멍을 막는 공사를 진행합니다.

 

이 사이로 먼지가 다 들어왔다.

차고 뒤 벽면과 지붕 사이로 공간이 좀 있었습니다.

 

이 차고가 지어졌던 시기부터 어짜피 차고인데 뭐 다 막을 필요가 있냐며 그냥 놔뒀던 부분인데 그곳으로 먼지가 유입되어 이런 사단이 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런고로 우레탄 폼과 스티로폼을 활용하여 막아주기로 합니다.

 

그냥 빛이 보이는 구멍이라면 다 막아줌

그냥 빛이 보이는 구멍이라면 다 막아줬습니다.

 

뭐 미관상 형편없어도 그냥 구멍만 잘 막히면 된겁니다. 나중에 페인트칠이나 다시 해주면서 칼로 너무 튀어나온 부분은 정리해주면 될겁니다.

 

차고 앞에도 빈틈없이 우레탄폼 도포

차고 앞부분으로도 빈틈없이 우레탄폼을 도포해줍니다.

역시 이곳도 녹색 락카로 마저 한번 더 칠해주면 될겁니다.

 

하얀건 다 우레탄폼

벽돌 틈사이에 조금의 빛이라도 들어오면 우레탄 폼을 쏴줬습니다. 

 

뭐 일단 오늘 작업은 여기서 끝내기로 하지요. 지붕 틈 사이 작은 부분까지도 다 막았습니다. 뭐 전문가가 보기엔 형편없이 폼을 쏴댔다고 느끼시겠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만족합니다. 슬슬 제가 원하는 차고의 모습이 갖춰지고 있네요. 더 추워지기 전 다시 차고를 활용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