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어맨 중고'에 해당되는 글 2건


모처럼만에 내일 하루 평일에 휴무인만큼 합덕에 왔는데.. 지하주차장에 체어맨 옆자리가 비어있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06 20:52:15


오랜만에 체어맨 옆자리에 주차했습니다.

07년각자 06년 11월 등록. 이제 겨우 11만km 탔습니다. 체어맨H로 열화되기직전 모델입니다. 


그럼에도 무사고 기준 엔카 시세는 150~200입니다. 같이 한 시대를 풍미했던 동년식 각쿠스가 비슷한 년식과 주행거리 기준으로 400만원 이상에 거래되고 있는데 말이지요. 각쿠스야 아직 동네 양아치들한테는 먹어주지만, 당시 기준으로 훨씬 완성도가 높은 체어맨은 딱히 찾는 사람도 없고 상대적으로 부품값도 수리비도 비싸다보니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나 싶습니다.


최근 아버지께서 갑자기 신차를 산다고 대략 이 차를 팔면 얼마나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라 하셨는데, 처참한 중고 시세를 보고하니 그냥 탈 수 있는 데까지 타고 팔거나 폐차하는쪽으로 가닥이 잡힌듯 합니다. 그리 많이 타지도 않으니 말이죠. 주행거리는 상대적으로 적은편이라 메리트는 있다만 백판넬과 앞 지지대 본넷 양쪽휀다까지 교환하여 무사고 무교환도 아니니 팔기는 글렀죠.


그렇다고 고쳐서 타자니 어느정도 휠밸런스로 잡긴 했지만 로워암에 문제가 있어 고속에서 핸들이 떨고 있으며, 약 6년 전에도 누유를 확인하고 헤드가스켓도 갈았지만 또 헤드가스켓에서 오일이 새고 있습니다. 이것만 고쳐도 현재의 중고시세 수준은 나오니 참 계륵같은 존재죠.


여러모로 계륵같은 체어맨은 오늘도 지하주차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초기형도 아니고 2000년대 후반에 나온 후기형이라 올드카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적당히 타협하며 계속 놔둔다면 언젠가는 각그랜져처럼 지나만 가도 탄성이 절로 나오는 그런 자동차가 되어있겠죠. 향후 거취에 대해 아직까지 정해진 바는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리의 소형차였으나 빛을 보지 못했던 불운의 자동차 칼로스는 결국 딜러에게 넘어갔고..(그 번호 결국없어졌더군요.) 지난 목요일에 새로운 패밀리카를 맞이했습니다. 이제 뭐 나이도 있으시고 튀는차보단 중후한 차를 원했기에 새차쪽으로 준대형 혹은 대형을 알아보시다가 결국 칼로스도 새차로 뽑아서 5만km밖에 못탔는데 값만 떨어진 현실을 반영하여, 체어맨W가 출시되기 이전 뉴체어맨 최후기형 위주로 중고차로 알아보았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4.0 | 0.00 EV | 4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10 16:39:14

몇주를 이리저리 알아보다가 율현동에 가서 계약하고 온 차량입니다. 수요일날 계약을 하고 내려와서 목요일날 아파트 주차장에 탁송으로 도착한 이후로 이제 앞으로 몇년은 타고 다니게 될 차량입니다.

사실상 마제스티S에 풀옵션인 대파차에 한번 속았던 전력이 있었고, 그 이후로 체어맨만 주구장창 봐오면서 마제스티S에 풀옵션을 지향해왔지만 그런 차들은 적었고.. 조금은 눈을 낮추어 그냥 cm600S 마제스티에 옵션 몇개가 빠진 차로 계약을 하게 되었습니다.

썬루프,오토트렁크, 에어서스(넣었다고 딜러가 얘기했다고는 했지만 미적용차량이다. 결론 딜러가 속인거다.),뒷자석 TV, 계기판 홀로그램 처음에 풀옵션 위주로 찾아다녔지만 결국 계약한 흔색 체어맨은 이정도의 옵션이 빠져버렸네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0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10 16:43:39


옵션은 몇가지 빠졌지만 주행거리랑 비교적 깨끗한 차량상태에 반해 계약해왔다고 합니다. 7만km도 안탄차다보니 엔진 상태도 좋았고, 실내 시트상태도 우수한편이였습니다.

그리고 확실히 대형차다보니 아무리 동급 에쿠스에 비해 시끄러운 차라고는 한들 체어맨 특유의 고속주행에서의 터져나오는 벤츠엔진의 위력과 함께 주행시 안정감은 가히 최고수준이라 평가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당장 올해 4월까지만 해도 이 디자인 그대로 마이너체인지 된 모델이 나왔을정도로 오랫동안 사랑받았던만큼 질리지 않는 중후한 멋이 곁들어졌습니다. 그래도 만족스러운 차라죠.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4.0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11:12 13:08:55


처음 가져와서 하부를 살펴보니 미세누유라던 밋션오일이 꽤 새는것같아서 율현동에서 계약한 딜러한테 항의하니 차를 가져오라더군요. 당진에서 하루 시간내서 강남까지 올라가는게 불가능하다고 하니 그건 사장님사정이고 우리가 상관할게 아니라고 팔아먹으면 끝이라는듯이 막말이나 하던 율현동 모 딜러. 에어서스라고 속였던건 인정해도 차량 성능점검표상의 문제에 대한 해답은 막말로 넘어가려했던 그 딜러. 율현동 이미지 망쳐놓고 잘먹고 잘살아라!!

결국 당장 쌍용 정비소에 가서 살펴보니 간단히 5만원정도면 고칠 수 있는 부분이라 그럭저럭 넘어가기는 했지만 좋은 차랑 친절하던 탁송아저씨는 만났어도 좋은 딜러는 만나지 못했다는게 참 아쉽습니다. (차라리 칼로스 매입해갔던 딜러가 더 잘쳐주고 친절했다.)

아무리 광택을 내고 실내 청소를 말끔하게 했다고 하더라도 세달동안 서있다가 새로 주인을 만난 차인데다가 그동안 차를 보러 온 이사람 저사람을 거쳤을 차이니 오늘 다시 세차를 했습니다. 은근히 컴파운드로 문질러줘야 할 부분이 몇군데 나타나더군요. 처음에 봤을때는 깨끗했는데 멀리서 보면 잘 안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보이는 작은 기스들이나 흠집들이 몇개 되더군요.

오랫만에 온갖 정성을 들여 두시간동안 이리저리 깨끗하게 닦아두었습니다. 확실히 대형차이다보니 연비는 조금 떨어지겠지만, 그래도 앞으로 몇년을 함께할 차이다보니 열심히 관리해줘야겠네요.
(이제 차량관리는 모두 제 일이 되어버렸습니다....)

이제 앞으로 뉴체어맨 이야기는 계~속 됩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