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5.6 | -1.30 EV | 27.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1:51:24

당진군.. 인구 15만의 시를 앞두고 있는 군.. 여기에도 청소년을 위한 행사가 있었다.
필자처럼 당진군 변두리에 사는 사람은 그 존재조차도 알기 힘들지만.. 당진읍 주민은 다 아는... 당진의 세종문화회관.. 당진문예의전당 옆에 위치한 "채송공원"으로 봉사활동을 할 사람을 모집하는 공고가 9월쯤 학교에 나돌아나뎠다.. 그때 신청해놓고.. 아무런 이야기가 없어 잊혀지내왔던 그 날이 바로 10월 23일 오늘이였던 것이다.

그리하여 시내버스를 타고 당진에 도착했다..(참고로 여기는 당진군 합덕읍. "합덕")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9.0 | -1.30 EV | 36.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1:56:22

그 주변을 한참을 헤멘 뒤, "채송공원"을 결국 찾게되었습니다. 채송공원에서도 어디로 가야하나 한참을 헤메어 도착한 본부석.. 본부에서 봉사활을 위해 온 사람이 언제 왔는지 등록을 하고, 농구코트로 배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날의 행사는 당진군청소년문화의집에서 주최를 하며, 다양한 공연과 이런저런 만들기와 체험, 3:3 농구 토너먼트 경기가 있었다. 다른 음식부스나 체험을 위한 부스로 가는것보다 훨씬 편하다는 사실을 이때는 몰랐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7.1 | -1.30 EV | 1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1:59:43

우리가 가게 된 농구부스.... 약 8명이 모였는데, 나와 동행한 한 者는 이곳에서 경기 내용을 기록하는 업무를 맏았다. 어떤선수가 파올을 했는지부터 득점상황 작전타임 사용여부 등을 기록하는 업무였는데, 앉아서 경기 관람을 하는 혜택을 누릴 수 있던 최고의 업종(?)이였다. 경기를 지켜보면서, 음식부스에서 가져온 컵라면과 우유를 들이키며.. 힘들게 오는 사람들에게 설명을 해주는 등의 체험부스와 먹을거리 부스도 아니고, 앉아서 기록만 하는 업무를 맏았으니, 

"이거 참 상팔자다."라는 생각을 했지만,

나와 같은 업무를 맏게 된 者는 난 차라리 저기서 봉지들고서 쓰레기줍기를 하는게 더 낫겠다는 의견을 보였었다.

참고로 우리가 있는 테이블 옆 응급처치부스는 보건소에서 출장나온분은 책을 읽고, 그 옆에 배정된 한명의 자원봉사자는 핸드폰을 만지고.. 더욱 자유분방했던 부스였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5.6 | -1.30 EV | 3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2:17:00

어쨋든 받게 된 자원봉사자증.. 이걸 메고 있어도, 돌아다니는 일이 아니니.. 딱히 표시는 나지 않는다.

행사의 시작은 오후 1시.. 봉사자는 12시 30분까지 오라고 했었지만, 지금시간은 12시도 안됬다..;;

하지만, 우리는 굉장한 누군가를 볼 수 있었다.. 바로 아래에 그분이시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5.6 | -1.70 EV | 45.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2:35:19

"도...도... 도지사다!!! 도지사!!!! 그 유명한 좌희정 우광재..!! 안녕하세요!!!!!!!!!!!!"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다가, 갑자기 양복을 입고 금뱃지를 단듯한 차림의 아저씨와 파란옷을 입은 몇몇 무리가 다니는것을 목격했다. 어디서 많이 본 듯 인상도 익었고.. 중간에는 도지사다!!라는 느낌이 확 들었다. 예상은 적중하여, 마침 이 주변을 들리신 안희정 충남도지사님이였는데.. 일일히 자원봉사를 하는 청소년문화의집 관계자분들과, 청소년을 모두 돌면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하고, 악수를 건네셨다.. 
흔히 이날 나에게 명함을 건네주었던 도지사님을 수행하던 충남도의회 부의장인 김홍장의원님처럼 양복을 입고 수행하는게 대부분의 정치인의 모습이였다. 하지만, 파란색 점퍼에 청바지를 입고, 이곳이 예정된 스케쥴은 아니였지만.. 일일히 돌아다니며 인사와 악수를 나누는 그분의 모습에 굉장한 무언가를 느낄 수 있었다. 도청의 조직도에도 도지사 위에 충남도민을 올려놓으신, 정말 도민을 생각하시는 분이다. 보통의 정치인이라하면 일반인과 멀게 느껴지는 이미지인데.. 안희정 지사님은 동네에 사는 이웃 아저씨와 같은 인상이였다..
얼마전 봉하마을에 다녀왔었고, 친노계열의 도지사라는 설명을 친구에게 해주었는데.. 그 이야기를 들은 김홍장 부의장님과도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덤으로 명함도..)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8.0 | -1.70 EV | 1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2:39:02

내가 일하는 부스에서 바라본 무대.. 무대의 규모가 작기에, 저 광장 전체가 무대로 이용되었었다..

이쪽에서는 리허설이 시작되고.. 이제 우리는 본연의 업무에 들어가게 된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9.0 | -1.30 EV | 25.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4:29:26

본연의 업무에 임하게 되니, 경기에 집중을 하게 된다.. 리허설시에 틀어대는 음악소리에 흥얼거리게 되고, 자꾸 그쪽을 돌아보았지만 말이다. 총 8개팀이 참여하여 준결승을 거쳐 3,4위전과 결승을 치를 예정이였지만, 한팀은 전날 갑자기 기권을 선언했고, 또 한팀은 그날 사정이 있는 팀원이 있다는 이유로 참가를 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총 두팀이 부전승으로 준결승전에 올라가게 되었고, 4개의 팀은 각각의 경기를 치뤄야만 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8.0 | -1.30 EV | 23.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6:27:50

이런 종이에 두 사람이 한팀씩 맏아서 기록을 하게 되는 방식이였다. 이 용지는 결승전의 기록표로, 필자의 학교에서 결성된 팀이 접전끝에 우승을 하게 되었다. "남주는 후보"팀과 "이민정♡"팀의 경기는 이날의 결승전이자, 최고의 경기로 기록될만큼 매우 인상깊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1.30 EV | 1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4:44:52

그리고 체험부스들도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다.. 이런데에서 열심히 일하는 봉사원들에 비해, 우리는 앉아서 기록만 할 뿐.... 청소년을 위한 행사였기도 했지만, 옆 아파트 주민, 어린이까지 합세하여 행사의 절정을 이루던 시기였다.

그리고 폐막식이자 공연이 시작되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1.00 EV | 45.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5:30:37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1.30 EV | 4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6:08:57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6.3 | -1.30 EV | 45.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6:31:47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5.1 | -0.30 EV | 37.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7:10:41

신성대학 에어로빅팀부터, 제일체육관 시범단팀, 신평고 수화팀등 학교나 체육관등에서 온 경우도 있었지만, 대부분이 세넷으로 이루어진 단체의 공연이였고(팀명들은 잘 기억하지 못해도 댄스들은 다 괜찮았었다. p.s 지난 8월 17일 한 축제글에 댓글을 달아주었던 까블랙팀도 보았다..;;[그때 그 글이 궁굼하시다면 좀 아래에 링크 참조..]), 그의 주체는 대부분 청소년이였다. 중간중간 이루어진 경품의 방출에 참여하지 못했다는게 아쉬웠지만 말이다..(참가자에 한해서 응모권을 나누어주어 자원봉사자는 받을 수 없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3 | -1.30 EV | 26.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23 17:25:34

그리고 농구대회 시상을 끝으로 Teen's Festival을 성황리에 끝마칠 수 있었다.
그러고보니.. 생각난다.. 8월에 비슷한 행사가 있었군아..!

시승격을 앞두고 있는 당진군에는 전학을 오는 학생이 굉장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아직 청소년들을 위한 이러한 행사들은 다른 지역보다는 적은편이다. 문예의전당 옆 신도심에 이런 청소년문화의 거리가 생겼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된 만큼 앞으로도 이러한 행사들이 더욱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군 당진읍 | 당진문예의전당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량현량하 / 가수
출생
신체
팬카페 량현량하 통신 공식 팬클럽 R.R.F
상세보기


누르면 복이와요^^

2000년 춤이뭐길레,학교를안갔어 이 노래들로 스타덤에 오른 쌍둥이 가수를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 바로 "량현량하"인데요.. 이들은 당시 12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데뷔하여 히트곡을 만들었지만, 그 이후로 모습은 볼 수 없었습니다. 이후로 연예사병으로 군복무를 무사히 마쳤었고, 올해 3월에는 모 프로그램에 최근 근황이 소개되었었습니다. 벌써 10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2010년.. 그들이 다시 돌아온다고 합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 전역당시의 모습.(폰사용자는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들은 최근에 쇼핑몰을 운영중으로 알려져 있고, 또한 두 사람은 열심히 싱글앨범 작업을 하고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머지안아 그들의 모습을 무대와 방송에서 지켜볼 수 있겠습니다.
요즘 이슈가 되고있는 GP베이직보다도 허리케인 비너스로 상한가를 달리는 보아보다도 어린나이에 데뷔한 그들.. 당시처럼 어린 초등학생의 모습은 볼 수 없겠지만, 성숙해진 그들의 모습또한 기대가 됩니다.. 추억을 살려보기위해 한번 10년전의 뮤비 "학교를 안갔어"를 준비해보았습니다. 당시 최고의 리얼버라이어티였던 "GOD의 육아일기"에 출연하던 재민이가 직접 골라준 후속곡이라고 뮤비의 초반부터 잘 설명이 되어있네요..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학학학학 학교를안갔어~

10년밖에 안지났는데.. 다른시대에 살다온느낌이 나네요.. 지금보기에는 엉성하기는 하지만 당시로서는 최고의 가상그래픽과, 지금은 도로에서 보기힘든 차들도 많이 돌아다니고.. 사람들 옷차림도 꼭 다른세계같습니다. 참 시간은 빠른 것 같네요.. 10년밖에 안지났는데.. 그동안 많은 발전이 있었다는것도 새삼 느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어쨋든 10년이라는 굉장히 오랜시간동안 방송에서 보기 힘들었던 량현량하... 조만간 화려하게 컴백해서, 좋은모습 보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