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첫 오더 수행 후 공주에 있는 한 신차 영업소에서 수출길에 오르는 다마스를 타고 인천 송도의 수출단지로 향하는 오더를 배차받았습니다. 뭐 다마스치곤 단가가 좋기에 그냥저냥 유성에서 잡고 버스편으로 이동했는데.. 지금은 죄다 눌리거나 수출길에 올라 보기 힘들어진 구형 다마스였습니다.


완전 초기형 말고요. 2003년 다마스2 출시 전까지 판매되었던, 지금의 라보와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던 그 다마스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7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2:19:49


2000년 11월 등록. 2005년에 서울번호판에서 녹색 전국번호판으로 변경된 뒤 약 18년을 달려온 차량입니다.


2000년이면 아마 대우중공업 제작이던가요. 올해 수능을 보는 고3과 나이가 같습니다. 그래도 중고차수출 효자차종인 다마스와 라보는 암만 오래되었다 한들 부품용으로라도 수출길에 오르니 세월의 흔적과 함께 상태가 험하더라도 수출단지로 나가겠지요. 여튼 티코에도 장착되어 친숙한 12인치 휠커버와 이 이후 삭제된 안개등까지 달려있는 그러한 5인승 다마스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2:22:17


애초에 국민차 칠이 영 좋지 않은지라 다 벗겨지고 녹슬고 했지만, 시동은 잘 걸리더군요.


근 20년 가까이 된 똥차고, 전날 딜러분이 대전에서 공주까지 끌고 오면서 문제는 없었긴 하다만 냉간시에는 시동이 꺼지니 조심해서 가라고 합니다. 여튼 그래서 시동을 걸고 어느정도 수온게이지가 올라갈 때 까지 기다리고 출발했습니다.


그렇게 얼마나 갔을까요. 약 400m정도 갔나.. 다리를 건너니 갑자기 출력이 저하되더니 악셀도 먹지 않고 시동이 꺼져버립니다. 후까시를 넣고 키를 돌려도 세루모터만 열심히 돌지 시동이 걸리지 않네요. 그러다가 시동이 다시 걸리고, 얼마 못가 또 출력이 죽어버리기를 반복합니다. 잘 달리다가도 갑자기 죽어버리니 뒤에 붙어 달려오는 버스가 박을뻔 하기도 하고요. 결국 얼마 가지 못하고 딜러분께 얘기하니 정비소로 들어가라 하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3:00:58


그렇게 결국 정비소에 들어왔습니다.


정비소까지의 거리는 1km. 종전보다도 출력이 죽고 시동이 꺼지는 텀이 잦아졌습니다. 신호대기중에도 시동이 꺼졌는데 다시 걸리지 않아 애를먹고. 그렇게 겨우 정비소에 갖다 바쳐놓고 인천까지 주행 할 컨디션이 아니라 못가게 되었다고 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오더를 정리한 뒤 그냥 나왔네요. 우연의 장난인지, 지난 9월 대구로 가던 QM3의 펑크로 타이어를 교체했었던 타이어가게 바로 옆 정비소였습니다.


여튼 기화기와 점화계통의 문제로 보이는데, 간단한 문제라면 고쳐서 다시 수출을 보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그냥 폐차장으로 보내지겠죠. 여튼 일을 할 일진은 아닌듯 하여 뒤도 돌아보지 않고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번달도 뭐 돈은 많이 나가는데 험난하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업무일지로 뵙는군요. 특별한 일이 있을때만 작성되는 업무일지입니다.


지난 금요일이네요. 금요일 저녁에 가까워진 시간에 홍성 시내에서 태안 초입의 한 폐차장으로 가는 오더를 배차받았습니다. 뭐 단가도 괜찮았고, 일찌감치 다녀오면 딱히 길이 막힐 일도 없었기에 좋다고 노래를 부르며 갔습니다. 그리고 제게 주어진 차량은 2002년식. 15인승 그레이스였습니다.


인력사무실에서 사용하던 차량인데, 암만 다 썩었어도 15인승이니 중고로도 고가에 거래되고 수출도 무조건 나가는 차량인데 왜 폐차를 하나 싶어 시동을 걸어봤더니 마치 엔진이 붙은것마냥 차가 엄청난 요동을 치더군요.


여튼 그래도 가는데엔 큰 지장이 없다 하니 잘 타고 가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2 17:35:02


탱크 지나가는 소리가 납니다. 속도도 그냥저냥 올라가고요. 수온도 정상입니다.


뭐 이정도면 소리만 요란하지 가는데 이상은 없겠거니 하고 잘 가던 와중 서산 고북정도 와서 신호를 대기하는데 시동이 꺼져버립니다. 다시 세루모터를 돌려봅니다만 하얀 연기만 내뿜고 시동이 걸리지 않습니다. 한마디로 ㅈ된 상황이 왔습니다. 수온게이지라도 확 올라가거나 갑작스레 출력이 저하된다면 미리 대비라도 할텐데 이건 너무 갑작스러워서 별다른 대비를 할 수 없더군요.


여튼 딱히 좋은 차를 쓸 필요가 없는 인력사무실에서 육안상으로는 지극히 멀쩡한 승합차를 버린다는건 이유가 있는 일이였습니다. 헤드가스켓과 실린더헤드에 문제가 생겨 오늘내일하는 상황이니 멀쩡하면 몇년을 계속 타도 문제가 없고 중고로 팔고 수출을 보내도 나름 괜찮은 가격을 받을 차를 이렇게 폐차장으로 보내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2 17:52:07


일단 차를 밀어서 차선 밖으로 뺍니다.


이 길고 무거운 15인승 그레이스를 밀어서 보도블럭 위로 올려봅니다. 세루모터를 돌리니 매케한 흰 연기만 올라옵니다. 해가 저물기 시작하고, 발주자에게 가다가 차가 섰다고 연락을 합니다. 냉각수를 확인해보니 보조통 바닥에 아주 조금 있더군요. 이거 뭐 렉카를 불러서 띄워가던지 해야 할 판인데, 혹시나 싶어 어느정도 열이 식은 뒤 악셀을 열심히 밟아가며 시동을 걸어봅니다.


시동은 아주 힘겹게 걸렸습니다. 진동도 그렇고 차를 처음 받았을 때와 별반 다르지 않았는데, 크랭크 닿는 소리인지 쇠갈리는 소리가 좀 더 크게 들리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1:02 18:12:59


일단 고북 면소재지에 들어가 편의점에서 생수를 한병 구입했습니다.


냉장고에 들어가지 않은 미지근한 생수를 사와서 약 두모금 마시고 보조통에 일단 부워버리고 출발합니다. 이미 어두컴컴해졌는데 갈길은 아직 한참 남았습니다. 가다가 한번 더 시동이 꺼질지 모르니 천천히 갑니다. 탱크 아니 경운기 소리를 내고 매케한 회색 연기를 내뿜어가며 갑니다. 당연스럽게 차도 잘 나가지는 않습니다.



ㅌㅌㅌㅌㅌㅌㅌㅌ 거리면서 진회색 매연을 내뿜어가며 부디 가다가 서지 않기만을 빌고 또 빌며 갑니다. 


영상을 보시고 영상에서 들리는 이런 소리를 듣고 갔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fired | 2018:11:02 19:00:31


그래도 무사히 폐차장에 도착했습니다.


후련하네요. 이제 눌리던 잘려서 수출길에 오르던 제 알바는 아닙니다. 폐차장 입구 옆 대기장에 차를 세우고 나갑니다. 홍성에서 태안까지 40km 수준의 거리를 1시간 30분이나 써가면서 달려왔네요. 그래도 다시는 시동이 걸리지 않을 뻔 한 차를 겨우 끌고 와서 탁송비를 받았다는 부분에서 위안을 삼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fired | 2018:11:02 19:00:41


시트도 멀쩡하고, 실내도 깔끔하지만, 엔진 헤드가 나가버린 15인승 그레이스는 이제 안녕입니다.


년식도 좋고 실내도 이정도면 준수한 수준인데 물론 이 차로 하여금 고생을 하긴 했지만 조금 아깝긴 하네요. 항상 이런 차를 탈때마다 언급합니다만, 제발 주행하는데 문제가 있느 차는 렉카로 띄워서 눌러버립시다. 물론 렉카가 달고 오는것보다 사람이 가서 던지고 오는게 훨씬 저렴하게 먹힌다고는 합니다만, 탁송기사의 목숨도 여러분의 목숨만큼 소중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