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구매'에 해당되는 글 2건


광복절을 앞두고 차량용 태극기를 구입했습니다.


가정용 태극기도 지난 3.1절을 앞두고 구입했었죠. 어제 오후에 차량용 태극기도 구입했는데, 마침 시기적절하게 오늘 오후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커다란 박스. 딱풀을 만드는 아모스라는 회사에서 나온 아이슬라임이라는 액체괴물을 담던 박스입니다.


박스에 기재된 내용과 내용물은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만, 이 박스 안에 대각선으로 두개가 들어있더군요.



바로 꺼내봅니다. 개당 1,500원 두개에 3,000원짜리 태극기입니다. 


깃발천의 한 종류인데 일반적인 깃발천보다 구멍이 훨씬 더 많이 뚫려있는 모양새입니다. 감옥에 간 전직 대통령을 꺼내라는 정치세력이 시위에 태극기를 이용하며 태극기를 보면 특정 정치세력이 연상되어 기분이 그리 좋지는 않고 이러한 태극기를 게양하고 다니는 행위 자체가 자칫 그들을 옹호한다고 비춰질 수 있기에 조심스럽지만 당분간 달고 다니려 합니다.



가로 30cm x 세로 20cm


적당히 작은 태극기입니다. 종전에는 시장에 가면 태극기를 팔던 아저씨가 계셨었는데 요즘은 태극기를 파는 모습을 보기 힘들더군요. 가정용이야 관공서에서 판매하고 혹은 전입신고시에 선물로 주곤 합니다만 차량용은 더더욱이 시중에서 구하기 힘듭니다.



예전에는 일체형만 나왔고, 지금은 이렇게 차량용 브라켓과 수기형 태극기가 결합된 형태로 나옵니다.


이런 결합형 차량용 태극기의 경우 주행 중 날라간다는 얘기도 있어서 일체형 제품을 찾았는데 지금은 사실상 판매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걱정했습니다만, 결합부위에 미약하게나마 접착제가 발라져 있었습니다.



지하주차장으로 다시 나가 장착합니다.


트렁크에 끼우는 방식인데 나름 흠집 방지를 위한 처리가 되었다 해도 기스가 생기네요. 그나마 랩핑이라 다행이라 여겨집니다.



그렇게 태극기의 장착을 완료했습니다.


달리면 노랫말처럼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이겠죠. 당분간은 계속 달고 다닐 생각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2019년. 4월 11일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임시공휴일로 지정된다 합니다.


여튼 2019년은 우리 민족의 역사상 여러모로 중요한 한 해가 아닐까 싶습니다. 짧다면 짧은 100년이라는 세월이지만 역사적으로 정말 많은 일들이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뭐 여튼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생각해보니 집에 태극기가 없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꼭 태극기를 게양하고자 태극기를 구매했습니다. 


인터넷 혹은 문구점이나 표구사에서도 태극기를 판매하고, 간간히 태극기를 팔러 나오는 아저씨들도 보이곤 합니다만 당장은 찾을 수 없으니 가까운 읍사무소로 가서 태극기를 구매하기로 합니다.


전국의 읍,면,동사무소(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에서 태극기를 판매하고 있답니다. 가끔씩 전입신고를 하면 지역 상품권과 함께 태극기를 주는 지자체도 있긴 합니다만, 올해로 전입 4년차를 맞는 저는 태극기를 받지 못했으니 사야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7 16:04:01


집에 들어가는 길에 홍북읍사무소에 잠시 들렸다 가기로 합니다.


명색이 도청소재지를 관할하는 읍사무소인데 아직도 좁디 좁은 시골 청사를 그대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신축 이전 얘기가 나오긴 합니다만, 신도시 지역이 아닌 지금의 읍사무소 소재지 주변에 짓는다고 하여 말이 많습니다.


여튼 태극기를 사러 왔다고 하니 총무과의 한 창구로 안내하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2:27 16:06:07


태극기를 사러 왔다고 하니 태극기를 내어줍니다.


태극기의 가격은 6,000원. 가정용 태극기의 인터넷 최저가와 택배비를 더한 가격보다 저렴합니다. 집에 하나를 사 놓으면 태극기가 더러워지거나 찢어지지 않는 이상 거의 반 영구적으로 쓸 수 있을겁니다. 애국심을 강요한다고 먹히는 시대는 이미 오래 전 지나갔고 관공서가 아닌이상 국기게양 역시 강제하지는 않습니다만, 말은 헬조선이라 해도 국제적인 스포츠 경기가 있는 시기 만큼은 다들 애국심이 불타올라 태극기를 찾지요. 


탄핵정국 이후로 특정 정치집단이 태극기를 시위의 도구로 활용하면서 태극기라 하면 그들이 떠올라 태극기의 이미지가 훼손되었다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 본인들은 불타는 애국심에 태극기를 들고 나온다 합니다만, 태극기가 정치적인 논쟁의 중심에 선다는 것도 참 안타깝기만 합니다. 여튼 국경일만큼은 까스통 틀딱이건, 깨시민 문베충이건간에 국기를 게양하도록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7 16:22:26


집에 들어와 태극기를 살펴봅니다.


조금은 빈약한 느낌의 플라스틱 3단 태극기 봉과 잘 접혀있는 태극기 그리고 게양대가 없는 주택을 위해 간단한 게양대가 함께 동봉되어 있습니다. 당연스럽게도 아파트에는 게양대가 존재하니 따로 부착 할 필요는 없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7 16:23:15


요즘 국기봉에는 이렇게 태극기를 쉽게 달 수 있도록 후크가 달려있습니다.


태극기 역시 동그란 고리가 달려있어 이 후크에 고리를 걸기만 하면 쉽게 태극기 조립이 완료되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9:02:27 16:24:39


이렇게 말입니다.


끈으로 묶는 태극기의 경우 바람이 불면 날아가던데.. 어릴때 한번 그렇게 날려 먹어 봤었구요. 여튼 후크와 고리로 고정을 하는 방식의 태극기는 바람이 세게 불어 날아 갈 일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86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7 16:27:15


일단 조립을 했으니, 발코니를 열어 태극기를 게양합니다.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이지는 않습니다만, 게양을 해 놓고 보아도 별다른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일단 태극기는 다시 거두어 들이고요. 3월 1일. 삼일절에 기쁜 마음으로 다시 게양하도록 합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91 | 홍북읍 행정복지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