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한해가 흘러간다.


무더웠던 여름을 뒤로하고, 부쩍 추워진 날씨와 바람에 날리는 낙엽들을 바라보니 더더욱이 슬퍼진다. 우여곡절도 많았고, 어려워진 경기가 체감이 되어 더 그리 느껴지기도 한다. 나만 어려운건 아닐테지만 말이다.


거기에 주변에서 들려오는 인간관계와 관련된 여러 이야기들, 네이버 검색정책의 변화와 티스토리의 대대적인 개편 이후 반토막 난 블로그 방문자 및 수익문제로 기분도 영 좋지 않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7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4 17:31:49


그렇다고는 해도 집에서 바라보는 해가 지는 모습은 찾아와서 볼 수준은 아녀도 나름 괜찮은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저 멀리 용봉산 너머로 사라져가는 태양은 내일도 또 모습을 비추겠지만, 나의 내일에도 해가 뜰까. 앞으로 60번 남짓 해가 더 뜨면 1년이 지나고 나이를 또 먹어갈텐데 지금보다 더 나은 삶을 영위하고 있을까. 저 멀리 사라지는 해가 만드는 노을과 점점 어두워지는 하늘을 지켜보며 여러 생각에 잠겨보곤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4 17:31:58


한철 푸른 이파리를 뽐내던 단풍나무의 나뭇잎 역시 빨갛게 익어버렸습니다.


하늘도 빨갛고, 땅도 빨갛습니다. 노랗게 물든 나무도 있고, 이미 정들었던 나뭇잎을 놓아 준 나무들도 있습니다. 놀이터에서 노는 아이들도 앞으로 몇 주 안으로 집에 들어가 놀겠죠. 가을은 그렇게 점점 깊어져만 가고, 추운 겨울 어떻게 보내야 할지 걱정만 늘어가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단풍을 봐도, 붉은 노을을 봐도 기분이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눈치채신 분들도 많이 계실거라 생각됩니다. 


약 3일전쯤부터 티스토리 블로그의 전반적인 일일 방문자 카운트가 많게는 80%까지도 줄어들었다는것 입니다. 저도 평균 2500대 이상을 유지하던 일일 방문자 카운트가 어느날부터는 약 1000명정도 줄어들은 수치까지 내려가게 되었습니다. 불과 이런 일이 벌어지기 며칠 전에는 네이버 검색 붐을타고 유입 폭탄이 터져서 조금 의아했지만 아무래도 저 혼자만의 일이 아니라 티스토리 블로거 전체의 일이라는건 이웃블로거이신 기범롤링베베님의 포스팅(http://moai.tistory.com/500)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많은 티스토리 블로거들에게 큰 비중의 유입을 차지해주었던 네이버 검색결과가 빠진 유입경로는 처참합니다. 뷰가 메인에 노출되거나 방문자 폭탄을 맞은게 아닙니다. 원래 들어오던 수준대로 들어오는데, 네이버 검색결과가 중간중간 적절히 섞이지 않아서 이런일이 벌어진 것이랍니다.


여튼 네이버의 제식구 감싸기. 

기존에도 몇번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만 대다수의 티스토리 블로거에게서 이런일이 나타나는것은 네이버측에서 네이버블로그의 글들을 상위에 노출하고 티스토리 블로그의 노출률을 굉장히 낮추었기때문에 생긴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네이버측의 입장이라면 당연히 다음계열인 티스토리로 자신들의 검색 방문자들이 빠져나가는것을 원치 않겠죠. 그럼으로 일부 인기가 있거나 자주 검색되는 검색어등에서 티스토리나 다음등 타 사이트 블로그에게 기회를 주지 않았고 그렇게 인기가 좋지 못한 검색어 위주로 티스토리등 타 사이트 블로그등을 상위결과에 노출시켜주었지만 결국 칼을 빼들고 이마저도 줄이고 또 줄였나봅니다.


이 사태가 장기화된다면 티스토리에는 큰 타격으로 작용할 것이 틀림없습니다. 

다수의 블로거들이 결국은 검색유입이라는 벽에 막혀서 다른 서비스로 이동을 하게 되는 대이동이 일어날수도 있다는 것이죠. 티스토리와 다음측에서는 블로거들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방문자 카운트와 직결된 이번사태에 조금 더 신중히 다가가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다음검색의 점유율이 거대공룡 네이버에 대적할만큼으로 성장하지 않는이상 현재 대한민국의 검색엔진중 대다수의 점유율을 자랑하는 네이버에 의존하지 않을수가 없는 상황이라는건 모두가 알고 있습니다.


 

티스토리측에서도 이젠 각 블로그의 네이버 검색유입이 하루 방문자수에 차지하는 비중을 낮추기 위해서는 몇가지 방법을 강구해야할것으로 보입니다. 다음도 검색결과의 상위노출에서 네이버의 비중을 줄인다던지(다음검색의 경우 일부 검색결과에서는 다음블로그/티스토리 자료는 없고 모두 네이버 블로그가 상위노출되는 경우도 있다.) 아니라면 티스토리도 하나의 메타블로그나 커뮤니티 사이트처럼 지금의 새글소개와 비슷한 글 노출과 소개의 비중을 조금 더 높이고 이글루스의 벨리처럼 티스토리 자체내의 글 노출과 유입비중을 점점 높인다던지 매번 네이버의 검색결과에 블로거들의 히로애락이 좌지우지되는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무언가 방법은 필요해보입니다.


샨새교 신도들에게 큰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이러다가 세계최강의 블로그서비스와 교주님을 아끼고 사랑하는 신도들이 자기 살길을 위해 대거 이탈하는 사태가 발생할수도 있습니다. 지금 당장은 힘들겠지만 티스토리와 다음은 대한민국 제2의 포털 점차적으로 네이버 검색결과의 그늘에서 벗어나야할 때가 되었습니다. 


언제까지 네이버가 검색결과에 노출좀 많이 해주면 웃고, 그렇지 않으면 울어야 하는겁니까 

거대공룡 네이버의 독주가 인터넷 생태계를 파괴했고, 지금도 대한민국의 인터넷은 네이버화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순방문자 기준으로 네이버 뒤를 잇는 2위 다음과 3위의 티스토리가 그나마 그들을 견제하기에 가장 유리한 사업자이지만, 그들마저도 네이버에 울고 웃어야 하는 현실이 되어버린 우리나라의 인터넷 환경을 탓합니다.


늦지 않았습니다. 최악의 상황이 오느냐 오지 않느냐는 다음과 티스토리의 대응에 달려있습니다.

거대 공룡 네이버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 한 네티즌의 입장에서, 다음/티스토리를 응원합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