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해당되는 글 40건


군휴학 포함 6년차 휴학신청을 위해 신청서를 출력했습니다.


누가 보면 연예인이나 성공한 사업가로 보입니다만, 걍 하루 벌어 하루 살기 바쁜 탁송러입니다.


올해는 교무팀에서 미복학재적대상자라고 문자가 왔더군요. 3월 9일까지 모든 절차를 마쳐야 제적처리를 당하지 않는답니다. 뭐 다니자니 나이 서른살 쳐먹고 해먹기 뭐한 상황이고 그렇다고 관두자니 아까운 계륵같은 존재가 된 학적이긴 합니다만, 언제 어찌될지 모르는 일이고 하니 끌고 갈 수 있을 때 까지 계속 끌고 가기로 합니다.



학번이야 생생히 머릿속에 남아있습니다만, 비밀번호는 계속 잊어버립니다.


그런고로 또 본인인증을 거치고 비밀번호를 다시 설정한 뒤 로그인을 진행합니다. 그리고 별 의미 없는 메인페이지를 지나 학사정보 페이지를 들어갑니다. 수강신청보다 휴학신청이 익숙합니다. 휴학신청 기간동안 입학했던 학생들은 이미 학교를 떠난지 오래겠지요.



휴학원서를 작성합니다.


작성이래봐야 그냥 사유 선택하고 출력만 하면 될 일인데, 작성시마다 썩 기분이 좋진 않습니다. 학교에서도 왜 복학도 하지 않을거면서 꾸준히 학적만을 유지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품겠죠. 다만 상명대 휴학이라는 학력으로 득을 볼 것도 없고 전혀 관련 없는 생업에 종사하는데 말입니다. 


이렇게 낙오자로 꼬이게 된 데에 제 잘못이 없는 건 아니지만 여러 감정이 교차합니다. 스무살에 얻었던 반 죽을뻔 했던 병. 그리고 복귀 이후 찾아온 우을증과 대인기피증. 물론 그걸 극복하고 열심히 학교생활을 했더라면 평범한 인생을 살고 있었겠지요. 6년 전 이 즈음에 수십명의 학생들이 학교라는 사막 속에서 신기루를 보고 찾아왔지만 우물은 없었습니다. 다만 그 자리에서 땅을 열심히 파서 우물을 만들어 낸 사람도 있었지만 저는 그저 우물을 파기보단 목이 말라 반 죽어가는 상태에서 다른 환상을 보며 다른 방향으로 향했고, 그렇게 하염없이 걷고 헤메다가 지금의 신기루에서 미약하게나마 땅을 파고 있는 상황으로 보입니다.


물론 지금 땅을 파고 있는 자리에서 습기를 머금은 모래가 나오고 있긴 합니다만, 지하수가 터져나올지 그게 아니라면 또 포기하고 다른 신기루를 보고 하염없이 걸어갈지 모르겠습니다.


아프지 않았더라면. 그냥 성적 생각 않고 졸업을 향해 달려갔더라면. 그저 평범한 대학생 루트를 타게 되었더라면.. 지금의 저는 그리고 이 블로그를 보는 여러분들께 비추어지는 저는 어떤 모습이였을까요. 생각하면 끝이 없을테니 이만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모로 내년에는 7년차 휴학이 될지, 복학이 될지. 그게 아니라면 학적유지의 끝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일 안하고도 고정수입이 있다면 다시 다니겠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문득문득 2018.03.07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가 한 말인데 "힘내자"!화이팅 하자!라는 말이 더 힘들게 하는 말일수있다 더군요.
    전 그말에 동의 하는측면이 있습니다. 저자신도 모를 무기력감에 빠져서 우울증 이라는 느낌이들면서 어떤 힘네! 라는 말도 도움이 안되는...
    탁송일로 문의 드리러 왔다가 이글도 보게됐네요.
    전 지금 세아이의 아버지 이며 시원찬은 벌이로 생계를 꾸려가고 아내의 벌이가 없으면 저혼자서는
    살기힘든 그런 상테지만 그런 삶이라도 살려고
    버티고있내요. 자존심도 사치인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들때 정말 살기 싫어지기도 했지만 꾸역꾸역 살고 있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 음음 2018.03.07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학교 주차장에 주차된 차를 보고 블로그를 찾아뵙게 된 학교 후배입니다. 선배님께서 어떤 상황, 어떠한 삶을 살고계신지는 잘 모르겠지만, 후배로써 꼭 모든 일 잘 풀리시길 마라겠습니다

  • ㅇㅇ... 2018.07.25 0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 학교 신입생인데 과거의 아싸인생, 학교에 대한 의구심으로 적응 못하고 있네요
    부모님 몰래 휴학신청하고 자취방에서 알바하면서 고민하려고 생각중입니다

벌써 오늘이 2013학년도 대학수학능력평가시험. 즉 수능입니다.


현역 고3을 비롯하여 n수생 등등 많은 이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뽐내는 날이 왔지요. 저야 수시에 붙었던 관계로 수능날 은행업무랑 보험업무때문에 여기저기 열심히 다녔던걸로 기억하는데 그래서 뭐 딱히 재수를 하거나 하지 않는이상은 수능에 대한 추억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작년에 워낙에 수능선물을 많이도 얻어먹었다보니 베풀러 다시 학교로 향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11:05 11:35:53


작년에 도서부에서 케잌을 하나씩 받았다보니 도서부 애들한테 줄 선물은 인간적으로 해 가야 되겠다는 생각에 연락이 되는 당시 한 도서부원에게 카톡을 보냈습니다. 어쩌고 얘기를 하다가 이야기가 끊겼는데 그 글이 아직도 보지 않은것처럼 1이 써있다보니 아마 절 차단한건지 일부러 안본건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는 재수하고 하나는 연락 안되고, 연락 되는 하나는 아예 안보네???


지금 고3인 도서부원들이 많아 사실상 금액적인 분담을 요구하려 했지만, 수포로 돌아가고 대전복합터미널 파리바게뜨에서 저렴한 선물 위주로 사게 되었습니다. 여덞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일일히 같은 금액으로 챙겨준다는 것 자체가 힘든 일이다보니 저렴한 선물밖에 해 줄 수 없지요...


대전에서 둥이아빠님을 잠시 뵙고, 당진에서 합덕까지 버스를 타고 온 다음에 주차장 한편에 짱박혀있는 은색 체어맨을 타고 모교로 향합니다. 물론 학교에 갔다가 시내에 있는 병원들을 돌아다니면서 영수증을 떼어야 했기 때문이였지요.


수능선물 수능시험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5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05 15:59:04


그렇게 다시 찾아 간 학교는 특별히 바뀐게 없었습니다. 작년과 비교해서 말이죠.


작년에 비하자면 복도에 LCD TV가 설치되었고 건너편에 체육관을 새로 건설중이라는 것 말고는 변한게 없습니다. 마침 시간대가 하교하기 바로 전 시간대라서 타이밍도 잘 맞추어 왔지요. 교무실에 들어가서 인사를 하고 그동안의 있었던 일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날 이곳을 찾게 된 이야기부터 해서 공익 나왔던 이야기까지 말이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05 16:03:24


학교는 평화롭습니다. 


이날 비가 조금씩 떨어지다 말다 하던 날씨였는데 제가 있을때는 한두방울 떨어지고 마는 수준이더군요. 오랫만에 도서부 후배 애들을 보았습니다. 절반은 수능을 보고 절반은 수시에 합격했다고 하더군요. 사람 수 계산을 잘못하고 와서 조금 부족합니다. 일단 간단히 오늘 여기에 오게 된 이유부터 말을 한 다음에 작지만 정성이 담긴 선물 증정식을 끝마칩니다.


근데.. 생각을 잘못 하고 와서 조금 부족하네요.. 마침 하교시간이기도 하고 저도 시내 병원으로 나가야 하다보니 시내로 나가는 애들 둘을 태우고 시내로 나와서 사줘서 돌려보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05 16:12:03


동생 친구한테 전해 줄 것도 하나 있었는데, 친한 선생님이 그 애 담임이라서 그분께 이야기를 하고 맏기고 옵니다. 집에 와서 보니 잘 받았다고 여튼 문자가 오더군요.


제가 선물을 받아 오던 날이 있었는데 벌써 1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습니다. 한 학년 아래의 후배들이 수능을 봅니다. 이제 조금 더 기다리면 눈도 오겠지요. 그리고 2013년이 찾아오겠지요. 시간은 정말 빠릅니다 하는 것 없이도 빠른게 시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동안 간다 간다 해놓고 병원에 입원해서 못가고, 귀찮아서 못가고 하다가 드디어 선물을 바리바리 싸들고 오게 되었습니다. 낙하산으로 들어갔던 도서부에서 받았던 선물을 잊지 못하고 찾아왔습니다만 원년멤버들은 서로 자기 갈 길 바쁘다면서 말 한마디 없다는 사실이 안타까웠습니다. 처음부터 들어왔던 멤버가 아닌 낙하산 타고 내려온 다리아픈 사람 혼자 선물을 마련해서 간다는 것도 자기들 갈 길 바쁘다며 연락 싹 끊어버리는 그들에게 이야기를 해준다면 과연 무슨 의미로 다가올까요?


여튼 수능을 이틀 앞두고 찾아간 학교에서 많은 걸 배우고 왔습니다.

전국의 고3 그리고 n수생 여러분 모두 좋은 결과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시 합덕읍 | 서야고등학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