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거리 약 9,700km.



엔진오일 교환 이후 약 6,600km 주행. 시기상으로는 두달이 조금 넘지 않았습니다. 대략 이정도에서 오일을 내려주고 이후로는 약 8천~1만km 정도 주행한 뒤 교체를 생각하고 있네요. 보증기간 내에 현대기아 전산에 엔진오일 교환이력이 떠있지 않으면 엔진 수리를 거부한다는 이야기가 돌곤 하는데 사실은 아니라 합니다.


그럼에도 당분간은 보증이 아직 한참 많이 남아있곤 하니 사리고 다니면서 블루핸즈 전산에 이력을 남기기로 합시다.


아니 그 전에.. 며칠전부터 계기판에 공기압이 부족하다는 경고가 자꾸 들어오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4 08:05:15


지난 토요일에 세차를 하러 갈 때 부터 뜨던 경고등입니다.


육안상으론 특별히 타이어가 주저앉거나 한 모습이 보이지도 않고요. 다시 공기압을 보충하면 약 25psi 수준에서부터 공기가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40까지 채워놓고 한 이틀 지나면 또 반절이 빠져있고요.. 육안상으론 별 문제가 없어보이지만 실펑크가 났음을 짐작합니다.


긴급출동을 부를까 하다가 짜피 오일 갈러 갈 겸 가서 수리를 받기로 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4 17:57:10


현대자동차 블루핸즈 신평점


친구가 가는 단골 블루핸즈입니다. 차도 수리를 위해 보낼 겸 같이 가기로 했습니다. 애초에 원체 현대차가 많이 팔려 블루핸즈 간판을 달은 정비소들에 손님이 많은편이긴 하다만 국도변에 위치하여 여러모로 차가 끊이질 않고, 제 차가 리프트에 올라간 순간에도 다른 차가 와서 오일교체를 위해 대기하더군요. 여튼 장사가 잘 되는 그런 블루핸즈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4 18:02:52


오일을 드레인방식으로 배출합니다.


약 7,000km 가까이 탄 엔진오일을 배출합니다. 검게 그을린 엔진오일이 쏟아져 나옵니다. 생각보다 꽤 오래 흘러나오더군요. 스파크 대비 약 2리터정도 더 들어가긴 하는데, 흘러나오는 시간은 2리터가 내려오는 시간보다 더 길어진듯 합니다. 뭐 여튼 펑크수리도 해야하니 한참 코크를 열어두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4 18:03:23


다행히 쉽게 보이는 곳에 살짝 박혀있더군요.


그 드릴에 끼워 사용하는 십자피스가 하나 비스듬히 박혀있었습니다. 크게 박힌것도 아녀서 공기압이 한번에 크게 빠져나가는 대신 살살 새어나가지 않았나 싶네요. 당연히 안쪽으로 박혀있으니 육안상 찾기도 힘들었고요. 펑크 수리비는 7,500원이 잡히더랍니다. 


웬만한 타이어집이나 카센터를 가도 만원정도 받는 간단한 수리인데, 지난해 기준으로 사실상 지렁이값 수준인 5천원만 받는 쉐보레가 훨씬 싸지 않나 싶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4 18:13:19


새 오일을 주입합니다. 

별다른 선택의 여지도 없이 630으로 넣을까요? 에코프리미엄으로 넣을까요 하다가 결정된 오일.


모비스 순정오일의 끝판왕이라 할까요. 타사 차량들도 가져다 넣을정도로 명성이 자자한 가솔린 터보차량용 '메가 터보 씬'이 있다면 디젤에는 저점도 승용디젤엔진오일이라는 이름이 붙은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ECO PREMIUM DISEL ENGINE OIL 0W30)' 엔진오일이 있습니다.


가격은 블루핸즈 소매가 기준 4만 4천원에 여타 공임 포함 9만원. 품번은 05200-00640


VHVI 기유를 기반으로 점도지수가 상당히 높은 엔진오일인데 조금 비싼지라 같은 가격대에서 선택할 타 브랜드 엔진오일들이 없진 않습니다만, 일단 블루포인트도 10만점 이상 있고 보증기간 내내 사리고 다녀야 할테니 넣어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4 18:12:23


오일캡을 열고 신유를 주입합니다.


메이커에서도 기존 오일 대비 0.6%의 연비향상을 이룩한 저점도 오일이라는 설명과 함께 구체적인 스펙을 정비일선에 배부했는데 전반적인 평가는 나쁘지 않다고 합니다. 여튼 엔진오일이라는 영역은 운전자의 성향이나 차량에 따라 정답이 없는 부분이니 딱히 왈가왈부 할 필요 없이 내 차에 맞는 규격만 잘 확인하여 넣어주고 제 때 갈아주면 됩니다.


일단 바로 오는 반응은 점도가 낮아지니 훨씬 부드럽고 가벼운 주행이 가능해지네요. 차를 바꾸고는 밟아 조지는 주행을 일절 하지 않고 연비주행을 하고 다니니 점도가 낮다고 크게 문제 될 부분은 없어보입니다. 겨우 몇키로 타고 연비가 좋아졌다 소음과 진동이 줄었다고는 논할 수 없겠지만, 일단 주입 후 첫 반응은 나쁘지 않습니다.


지금 새 오일을 주입했으니 시기상으로 대략 늦은 봄이나 초여름쯤 오일을 내리겠네요. 다음 오일 교환때 구체적인 후기와 함께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신평면 금천리 889-1 | 블루핸즈 신평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05200-00620, 05200-00630, 05200-00640, 2019, AD PE, AD 디젤, C2, c3, DPF 엔진오일, DPF 프리미엄 엔진오일, ECO PREMIUM DISEL ENGINE OIL 0W30, U2, U2 디젤, VHVI, 더 뉴 아반떼, 더 뉴 아반떼 디젤,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교체, 더뉴스파크, 더뉴아반떼, 더뉴아반떼 디젤,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드레인, 디젤, 디젤 엔진오일, 디젤엔진오일, 메가 커보 씬, 메가터보씬, 블루멤버스, 블루핸즈, 블루핸즈 당진신평점, 블루핸즈 사업소, 블루핸즈 신평점, 블루핸즈 펑크, 블루핸즈 펑크수리, 뻘글, 삼각떼, 삼각떼 엔진오일 교체, 삼각반떼, 스마트스트림 1.6 디젤, 스마트스트림 디젤, 승용디젤, 아반떼 AD 디젤, 아반떼 디젤엔진, 아반떼 엔진오일, 아반떼디젤, 에코 프리미엄 디젤, 엔진오일, 엔진오일 DPF, 엔진오일 교체, 엔진오일 교환, 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교체, 엔진오일교환, 오일필터, 요소수, 유로6, 유로6 디젤, 유로6 디젤엔진, 유로6 디젤엔진오일, 유로6 엔진오일, 유로6C, 유로6D, 일상, 일상다반사, 잡글, 지렁이, 지렁이 펑크, 펑크, 펑크 수리 지렁이, 펑크 지렁이, 펑크수리, 프리미엄 DPF 오일, 합성유, 현대 더 뉴 아반떼, 현대 더뉴아반떼, 현대 블루멤버스, 현대 블루핸즈, 현대 블루핸즈 신평점, 현대 사업소, 현대 순정 엔진오일, 현대 신형엔진, 현대 엔진오일, 현대블루멤버스, 현대블루핸즈,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블루핸즈, 현대차, 현대차 블루핸즈, 현대차 사업소, 충남 당진시 신평면 금천리 889-1 | 블루핸즈 신평점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지금의 정몽구를 있게 해 준 차량이기도 한 현대정공의 갤로퍼입니다.


리스토어의 손길이 어느정도 닿았다고 보는게 맞겠지만 경기도 지역번호판을 부착하였으며, 리스토어라 쓰고 빈티지룩 튜닝카라 읽는 행위을 가한 차량이나 숯검뎅이 스타일이 아닌 특유의 철제 보조범퍼의 탈거를 제외하고 비교적 순정의 모습으로 잘 보존되어 있어 사진으로 남겨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1 21:27:38


93년 9월에 등록된 차량입니다. 


원형 라이트와 전시상황의 차출을 대비하여 부착되던 특유의 등화관제등도 보이네요.

먼저 초기형 갤로퍼를 알기 위해서 갤로퍼의 역사부터 알아봅시다.


80년대 후반. 자동차 공업 합리화 조치 해제 이후 자동차 부품사업과 컨테이너 철도,항공장비등을 만들던 현대정공에서는 자체적으로 수출까지 염두한 4륜구동 SUV의 개발을 추진합니다. 물론 창업주였던 정주영 회장의 동생인 정세영이 맏고 있었던 현대자동차가 있었지만, 현대자동차가 진출하지 않은 분야에 도전하도록 만들어 준 이유는 장남인 정몽구에게 후계 경쟁의 기회를 주기 위함도 있었겠지요.


아버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지만 높은 기술의 벽을 넘지 못했던 현대정공은 일본 미쓰비시社의 파제로를 라이센스 생산하기로 합니다. 그렇게 1991년 현대자동차가 아닌 현대정공의 갤로퍼가 탄생하게 되었고, 조그만한 아시아자동차의 록스타와 온갖 엔진을 돌려쓰던 훼미리를 누르고 압도적인 점유율로 시장을 장악하게 되었습니다.


갤로퍼의 성공으로 재미를 본 현대정공은 미쓰비시의 샤리오까지 싼타모라는 이름으로 라이센스를 받아 생산하여 판매합니다. 그리고 아버지에게 능력을 인정받은 정몽구는 정세영-정몽규를 몰아내고 현대자동차를 차지하게 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21 21:27:44


여러모로 새로 칠이 올라간듯 하지만, 그래도 전반적인 제치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측면 썬팅은 되어있었지만, 전면은 그대로인지라 실내도 훤히 보이더군요. 그 시절 직물시트도 그대로 남아있었고 특유의 데칼 역시 문짝에는 남아있지 않았지만, 천장쪽으로 남아있었습니다. 일정이 바빴던지라 자세히 보고 갈 시간은 없었지만, 멀리서도 그 존재를 확실히 알 수 있을 정도로 꽤나 준수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부디 이상한 빈티지 튜닝카가 아닌 이 모습 그대로 오래오래 살아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