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여름이 다가오는 시점에 겨울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만, 오늘은 쭉 일기장을 보다보니 그냥 이게 마음에 들더군요. 전날 일기를 참고하자면 2003년 12월 8일에 폭설이 내렸습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학교에도 눈이 쌓였겠죠. 뭐 초딩들이 다 그렇지 않습니까? 눈이 쌓이다보니 학생들은 교내 작은 언덕에서 썰매를 만들어 타겠죠. 


비료포대나 비닐봉지 나무판자를 비롯하여 학교 쓰레기장이나 근처에서 구할 수 있는 물건들을 가지고 썰매를 탔는데, 그 과정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이후 모교는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신축하는 과정에서 썰매를 탔던 언덕은 정비가 되어 사라졌더군요. 그 이후 학교에 다닌 후배들은 그런 추억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제목 : 나쁜 6학년


6학년들은 정말 bad(나쁜) 집단이다.

우리가 좋은 썰매를 만들어서 타는데 

다 좋은것만 자기네가 가져가고 우리는 꼴아 터진것만 찢어지게 탔다.

이것은 불공평하다. 

왜냐하면 아무리 나이가 많다고 해도 이 세상에서 대접하는 불공평한 생활은 없기 때문이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였기에 어휘구사력이 조금 부족했음을 감안하고도 대략 어떤 내용이고 어떤 얘기를 하려 했는지 충분히 이해가 가리라 생각됩니다. 4학년들이 좋은 썰매를 만들어 타는데, 갑툭튀한 6학년들이 그 좋은 썰매를 다 빼앗아 갔다는 얘기네요.


찾아내기도 4학년이 다 찾아냈고, 만들기도 4학년이 다 만들었는데 6학년에게 다 내주니 당연하게도 불공평한 처사죠. 나이가 많고 선배라는 이유에서 강압적으로 썰매를 내어주게 된 상황이니 말입니다. 강압적이지 않더라도 어느정도 사회는 연장자를 배려해야 한다는 부분은 감안해야 하겠지만, 나이를 먹은 지금도 무조건 연장자라는 이유만으로 대우받고 권위적인 잣대를 들이밀며 아랫사람의 공을 가로채는 사람들을 참 싫어합니다.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단지 높은 자리에 있다거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권위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을 다들 싫어하겠지요. 충분히 아랫사람에게 존경받고 대우받을 행동을 하는 연장자에게는 따로 권위적인 행동을 하지 않아도 아랫사람들이 존경하고 알아서 배려하고 대우해줍니다. 그렇지 않은 인간들이 꼭 유세를 떠니 문제인거죠.


우리 모두 남들에게 자신의 나이나 권위를 내세워 강요하는 꼰대가 되기보다는, 가만히 있어도 존경하고 먼저 배려해주는 어른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3년 10월 2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2000년대 초반인 당시만 하더라도 CD에 밀려 곧 사라질 운명이던 플로피디스크의 황혼기였습니다만, 그래도 저용량의 파일을 옮기는 목적으로는 종종 사용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후 약 2~3년정도 지난 시점에서 USB 메모리스틱의 대중화가 시작되며 자취를 감춰버렸지만 말이죠.


여튼 오늘은 3.5인치 플로피 디스크에 관련된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제목 : 디스켓 숙제


오늘  선생님께서 디스켓까지 나누어 주며 숙제를 해 오라고 하셨다.

충남 사이트를 디스켓에 넣어 오라고 하였다. 컴퓨터가 없는 사람은 PC방까지 가서 하라고 하고,

용량이 디스캣이 다 차면 새로 더 주겠다고 하였다.

숙제는 간단하지만, 단점은 있을것이다.


저도 사실 일기 내용이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만, 요약하자면 선생님께서는 3.5인치 플로피 디스크에 충청남도 웹페이지를 저장하여 가지고 오라는 숙제를 내 주셨습니다. 


요즘 웹페이지도 모바일 시대에 맞춰 상당히 가벼워진지라 그리 용량이 큰 편은 아니지만, 16년 전 그 시절 웹페이지를 저장하기에는 1.44MB의 디스켓으로도 충분했으리라 생각됩니다. 물론 컴퓨터가 없으면 PC방에 가서 숙제를 해 오라고 하셨고, 디스켓의 용량이 부족하다면 새로 하나 더 주시겠다는 약속까지 하셨습니다.


지금의 웹클라우드를 이용하듯이 이 시절에도 이메일 내게쓰기로 특정 파일을 백업해둔 뒤 인터넷이 가능한 환경에서는 메일의 첨부파일을 다운로드 받는 방식으로 저장매체 사용 없이 파일을 옮기기도 했었습니다. 그랬던 2000년대 초반에 오래된 저장매체를 활용하는 숙제를 내는 모습을 보고 교육이 시대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생각도 했었고요.


여러모로 지금은 CD에 저장하거나, USB에 저장하라는 숙제도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15년 전만 하더라도 디스켓은 흔히 굴러다니던 물건이지만, 지금은 구경조차 하기 힘든 구시대의 유물이 되어버렸습니다. 세월이 느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