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2003년 6월 11일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미술시간에 있었던 일을 다룬 내용이네요. 


조각칼로 고무판을 파내는 판화를 제작하며 있었던 일입니다. 역시나 손재주도 없고 예술감각도 없었던 저는 미술학원을 4년씩이나 다녀도 그림실력이 도무지 늘지 않았던 저주받은 몸뚱아리입니다.



제목 : 미술


오늘 미술 시간에 판화 그리기를 하였다.

판화를 조각칼로 긁어냈는데 내 손에... 팍!! 손에 피가 났다.

완전 살이 다 까져서 속이 거이(의) 다 보였다.

다친 사람 중 내가 제일 심하게 다쳤다.

다음부터 더 조심해야 되겠다.


선생님 말씀

실수를 통해 고치면 체험을 통한 좋은 공부죠.


그렇습니다. 


판화에 밑그림을 그리고 조각칼로 긁어내다가 손을 찔렀고 피가 났다는 이야기. 물론 약 35명정도 되는 한 반에서 저 말고도 여러명이 다쳤지만 그 중 가장 크게 다쳤다는 내용이고, 다음부터 조심해야겠다는 교훈을 일깨워줬다는 전형적인 형식의 일기입니다. 


약 16년이 지난 지금은 정확히 어느 손가락을 다쳤는지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사소하게 참 많이 다치지 않나 싶습니다. 항상 조심해야겠다는 교훈을 느끼지만 어릴때나 지금이나 저주받은 몸에 성격까지도 이런데 쉽게 고쳐지겠습니까. 오늘도 슬리퍼를 신고 걸어가다 철근을 보지 못하고 새끼발가락과 철근이 부딛히는 일이 있었는데, 다행스럽게도 양말을 신고 있어 조금 아프기만 했을 뿐 상처는 나지 않았습니다.


당시 담임선생님 말씀처럼 실수를 통해 고치게 된다면 체험을 통한 좋은 공부가 되겠지만, 약 16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계속해서 실수로 인한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대체 얼마나 더 공부를 해야 조심조심 살 수 있을까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은 초등학교 4학년이던 2003년 6월 26일에 작성되었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제목은 첼로. 당시 학교에 방과후학교(특기적성) 활동으로 첼로부가 새로 생겨났고, 당시 동생이 바이올린을 배우던 모습을 보고 저도 첼로를 배우고 싶은 마음에 첼로부에 신청을 했었습니다. 처음으로 악기를 받고 레슨을 받게 된 그날의 일기입니다.


복합기의 스캔기능을 활용하려 했지만, 드라이버 문제인지 인식을 하지 못하여 당분간은 사진으로 대체합니다. 



제목: 첼로


오늘은 첼로를 하는 날이다. 

모두들 상상보다 너무 작은 첼로는 바이올린 2개를 위로해서 놓은 것 처럼 조그만하였다.

나는 4분의3을 샀는데 어떤 2학년은 첼로가 자기 자신 키 정도 되었다.

첼로는 키는 작고 체중은 많이나가는데 비만도로 보면 아마도 고도 비만일 것이다.

다음주 목요일에 첼로를 가지고 오면 거대 트라이앵글(합주부용)처럼 한번 쳐봐 할 것이고

나 만져볼게 라고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원본 그대로를 옮겨왔습니다.


뭐 초등학생이 작성한 글이라 문맥상 난해한 부분도 있는데 풀어서 설명드리자면 이렇습니다.


아마 선생님을 처음 뵌 날은 아닌걸로 회상합니다. 선생님을 처음 뵙게 된 날 수업 중간에 나가서 어떤 사이즈의 첼로를 사야할지 측정을 해 갔었고 첫 수업이 있었던 이날 처음으로 첼로를 보고 다루는 법에 대해 배우게 된 것입니다. 첼로를 처음 보게 된 저는 키가 작고 뚱뚱했던 첼로를 보고 비만도를 따지자면 고도비만이 아닐까 생각했었고, 당시 2학년이던 첼로를 같이 하던 동생은 그러한 첼로가 자신의 키만했었다고 일기장에 기록을 해 두었습니다. 


첼로부 인원은 당시 전교생 800명 수준의 학교에서 약 여섯명정도. 당시 기준으로 2학년 둘에 저와 같은 학년에는 여자애가 있었고, 그 위로는 5학년 선배 둘이 있었습니다. '거대 트라이앵글'은 초등학교 3학년때부터 4학년때까지 리드합주부에서 트라이앵글 연주를 맏게 되었는데, 그 당시 제가 가지고 있었던 트라이앵글은 흔히 보던 작은 트라이앵글보다 조금 컸습니다. 그러했던지라 커다란 트라이앵글을 다들 신기하게 보았었는데, 그러한 트라이앵글처럼 첼로 역시 궁굼해 하는 사람이 있을것이라는 예상이였습니다.


첼로 수업을 처음으로 받게 된 2003년 당시 돈으로 35만원을 주고 제 체격에 맞는 4분의 3 사이즈의 첼로를 구입했고 현재도 가지고 있습니다. 당시 일주일에 한 번 수업을 진행하면서 한달에 4만원씩 방과후학습비를 내었던걸로 기억하네요. 예상대로 첼로를 가지고 다니면 다들 궁굼하고 신기하게 보았었고, 이후 바이올린부와 함께 현악부를 구성하여 현악합주 대회에 나갔었습니다. 


이 당시 알게 된 선생님과는 중학교 1학년 가을까지. 그 이후로 다른 선생님께 중학교 2학년 여름까지 첼로를 배웠었습니다. 현재는 제가 다니던 모교에 바이올린부는 존재하지만 첼로부는 사라진 것으로 알고 있으며, 첼로 그리고 현악부와 관련된 에피소드는 앞으로 드문드문 올라올 이야기들로 이어 갈 예정입니다.


되돌아보면 첼로를 배우겠다고 할 당시였는지 그 직후였는지 금전적으로 집안 사정이 잠시동안 좋지 못했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그럼에도 첼로를 배운다는데 아낌없이 지원해주셨던 부모님께 감사스러운 마음이 듭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