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iPhone 11 PRO 256GB'에 해당되는 글 1건


아이폰을 샀습니다.

갑자기 웬 아이폰이냐고요? 업무용으로 사용하던 갤럭시J7 2016이 맛이 갔습니다. 


서비스센터에 가니 뜯지도 않고 견적을 얘기하며 그냥 바꾸라고 얘기합니다. 그래서 그냥 써보고 싶었던 아이폰을 구매하기로 합니다. 왜 그토록 많은 추종자를 양산하고,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용자보다 충성도가 높은지. 그리고 왜인지 모를 자부심을 가지는지 알고싶었습니다.



이미 오래전에 중고 헐값에 아이폰3GS를 사서 잠시 사용했던 일이 있었습니다만, 카메라 불량 문제로 제 손에 닿은지 대략 한시간만에 환불을 하였고 그 이후로 아이폰 비슷한 물건도 만져보았던 일은 없었습니다. 


결론은 약정이 한달도 남지 않은 갤럭시노트8을 업무용으로 사용하기로 하고 아이폰을 구입하기로 합니다. 어짜피 살 놈은 산다는건지 아이폰은 통신사에서 지원이 잘 나오는것도 아니고, 거기다가 번호이동도 아닌 기기변경은 판매자에게 떨어지는 리베이트가 그리 높지도 않다고 하네요.


여튼 아이폰을 구매하기로 마음먹고 핸드폰 매장을 찾았습니다.


인덕션 렌즈로 이름을 알린 아이폰11 PRO 256GB 모델입니다. 변태같은 색상을 원한다고 하니 미드나잇 그린을 추천해주네요. 어짜피 남은 약정이 6개월 이내인지라 위약금도 없습니다. 남은 1회차 할부금만 내면 됩니다. 좋습니다. 그대로 개통절차를 진행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20:02:07 20:17:05


가입신청서를 작성합니다.


총 할부원금은 154만원. 요금할인을 받기로 합니다. 요금제는 만29세 이하 사용자만 가입 가능한 KT의 'Y데이터 ON 톡' 월 49,000원짜리 요금제인데, 6GB의 데이터를 기본 제공하며 소진시 저속으로 무제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기존에 10GB 기본제공 및 일 2GB 추가제공 후 소진시 속도제한이 되는 요금제를 사용했었는데, 대략 만원정도 저렴하면서 기본 제공량이 6GB라 조금 걱정이 되긴 합니다. 


그렇지만, 남아도는 KT 멤버십 포인트로 추가 데이터를 구입해서 쓰면 어느정도 문제는 해결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정 쓰다가 못써먹겠으면 요금제를 올리던지 하면 되겠죠. 뭐 여튼 기존 핸드폰 요금보다 조금 저렴해지는 효과는 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20:02:07 20:27:25


아이폰11 PRO 256GB. 정식으로 국내에 수입된 제품입니다.


2019년 12월에 제조되었네요. 뭐 미국 회사입니다만, 제조는 중국에서 합니다. 그렇게 중화사상이 강한 중국에서도 소득수준이 낮은 사람들까지 아이폰을 쓰기 위해 장기를 팔고, 자식을 내다 판다고 하는데 왜들 그렇게 국적을 불문하고 아이폰에 환장하는지 한번 써보면서 알아가기로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20:02:07 20:27:33


개통은 완료되었고, 상자를 개봉하여 유심칩을 옮기기만 하면 됩니다.


오히려 안드로이드폰 대비 불편합니다. NFC 기능을 활용한 교통카드를 국내에서 쓸 수 있는것도 아니고, 삼성페이나 LG페이같은 기능을 하는 애플페이 역시 국내에서는 사용이 불가합니다. 대체 그럼에도 왜 아이폰을 쓰는것인지 일단 써보기나 하자는 생각입니다. 어짜피 삼성페이는 교통카드 기능만 사용이 불가하지 멀쩡한 갤럭시노트8은 계속 쓰기로 했으니 계속 사용이 가능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20:02:07 20:36:35


개봉하였습니다. 생각보단 무겁고 작습니다.


그렇다고 내구성이 강한것도 아니고, 수리비가 저렴하지도 않아 다들 신주단지 모시듯이 가지고 다니는게 아이폰입니다. 그럼에도 열광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전원이 켜지고 초기 설정을 만져줍니다. 모든것이 익숙하지 않습니다.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한지 10년이 되었으니 안드로이드 환경에 익숙해질대로 익숙해진 상황이고, 아이폰은 구닥다리 3GS를 대략 한시간 만져본것이 전부였습니다. 막상 기본 설정을 만지면서도 내가 과연 잘 한 선택인지 곰니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안드로이드폰에서 정보를 불러오고. 피쳐폰 시절부터 저장되었던 번호들이 정리가 되지 않아 난잡했던 구글 주소록부터 정리를 했습니다.


자꾸 앱스토어에서 무슨 동의를 하는데 튕겨서 카카오톡 설치하는데 대략 두시간. 일단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만 설치하고, 주소록을 정리하는데 늦은 밤을 보내고 다음날 아침까지 투자했습니다. 그래도 대략 적응은 되었습니다. 아직은 약간 불편하지만, 사용자들 의견으로는 대략 보름에서 한달만 고생하면 훨씬 더 편하답니다.



일명 탈모액정이지만, 캡쳐 화면은 온전히 뜨는군요.


FACE ID라는 기능을 통해 사용자를 인식하고 화면을 띄워줍니다. 안드로이드에도 비슷한 기능이 생겼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뭐 여튼 처음 사용해보니 신기하네요. 아직 갈길이 멉니다. 보안은 확실히 안드로이드폰보다 뛰어나다고 하는데 어떨지 모르겠네요. 테러범의 휴대전화 잠금도 풀어주지 않는 애플입니다.


과연 아이폰에 익숙해지면 안드로이드폰이 편하다고 얘기할지, 아이폰이 편하다고 얘기할지 한번 두고 봐야겠네요. 아이폰 한번 써보고 싶다고 150만원짜리 핸드폰 산 이야기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