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섭게 치고 올라가는 주행거리만큼 차값은 점점 떨어지고 있습니다.


아직 비닐도 제대로 떼어내지 않았는데 말이죠. 비닐은 언젠가 자연적으로 헤져서 떨어지기 일보직전인 상황까지 유지해보려 합니다. 물론 이해가 가지 않는 또라이 미친놈이라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핸드폰을 사도 떨어지기 일보 직전인 상황이 아닌이상 붙여서 나오는 비닐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핸드폰에 25배 하는 가격의 물건을 샀으니 좀 더 아껴봐야죠. 그러다가 중도에 포기하고 다 떼어낼 확률도 없지는 않겠지만 말이죠. 그리고 비닐을 떼어낸다 한 들 누가 새차라 알아주겠습니까ㅠㅠ 아직까진 새차로 봐줬으면 좋겠다는 심리도 함께 담겨져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8 00:54:25


그렇게 주행거리 9,999km까지 탔습니다.


이제 곧 저 앞에 숫자가 하나 더 붙어버리겠지요.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심정과 함께 이 차를 내가 1만km나 탔다는 나름의 별거 아닌 성취감도 가지게 되는군요. 이렇게 20만km, 30만km까지 무병장수 했으면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19:03:08 00:55:14


그렇게 1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이제 적산거리계의 숫자는 다섯자리입니다. 10만km를 넘게 된다면 숫자가 하나 더 늘어나겠지만 당분간 1~2년은 다섯자리 숫자를 계속 보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러고 보니 제대로 밟아보지도 않았네요. 1만km 이상 탔으니 조만간 한번 얼마나 나가나 밟아봐야겠습니다. 물론 연비때문에 산 차라 계속 밟고 다닌다면 손해이지만 말이죠 ㅠ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어제도 또 아파트 주차장에 누군가가 새로 출고한 더 뉴 아반떼가 주차된 모습을 보았습니다.


저도 완전히 처음에 차량을 구매했던 오너는 아니지만, 그래도 근 한달 새에 종전보다 삼각떼가 보이는 빈도가 많이 늘었음을 느끼네요. 어쩌다 하나 보이던 수준에서 이제는 타이밍만 잘 맞으면 같은 컬러와 같은 휠이 장착된 더뉴아반떼와 함께 달리는 일도 겪었으니 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2 16:40:08


아마 올해 봄 즈음이면 도로 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수준까지 갈 것이라 봅니다.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깡통. 디젤에 나름 중상위 옵션이라 자부할만한 제 차가 아무리 못해도 500만원 이상은 비싸겠지요. 물론 그래봐야 준중형차 아반떼이긴 하지만요. 많은 사람들이 저 차를 누가 사느냐고 욕을 합니다. 저도 K3 사지 왜 저거 샀느냐는 이야기 많이 들었습니다. 저도 뭐 처음엔 사고싶어서 산 차가 아녔지만요 그래도 후회하진 않고 지금은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수 많은 인터넷 댓글들이 저거 사느니 K3 산다고 혹은 샀다고 하지만 현실도 과연 그럴까요?


제가 구매한 2018년 12월에는 판매량 5위. 5,411대

2019년 1월 판매량 6위. 총5,428대가 판매되었습니다.


반면에 많은 사람들이 괴랄한 디자인의 삼각떼를 대신하여 탈 차로 꼽은 기아의 K3는 12월 3,197대 1월 4,148대가 출고되었습니다. 12월에는 2천3백여대 차이, 1월에는 1천3백여대의 판매량 차이가 납니다. 물론 LPG와 디젤모델이 존재하여 플릿 수요까지 다 잡아가는 아반떼가 더 많이 팔리는게 당연하다고 여기겠지만, 그래도 아반떼 이름으로 나온 이상 K3에게 뒤쳐지거나 세월이 지나도 혹평을 들을 일은 없을겁니다.


P.S 마치 깨시민병 걸린 다음 네티즌들이 삼성폰 대신 LG폰 쓰고 현기차 대신 쉐보레차 산다고 하지만 LG전자 MC사업부의 적자폭은 늘어나고, 쉐보레 판매량은 반토막 나는게 현실. 아반떼 대신에 K3 산다는 사람 대부분이 뚜벅이일듯.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