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에 해당되는 글 5건


동서울터미널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중 음반집이 있기에 잠시 들어가 보았습니다.


뭐 별다른 이유는 없었지만 친구가 들을만한 카세트 테이프를 찾아달라고 하기도 하고, 그냥 뭐가 있나 구경이나 할 겸 해서 들어갔습니다. 물론 이어폰이나 핸드폰 케이스같은 자잘한 악세사리가 현재는 주력 품목으로 보이고 동서울터미널의 특성상 군인들이 많이 환승하는 공간이기에 군인들을 위한 최신의 음반들이 위주였지만 그래도 카세트테이프는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12:10 17:54:05


빛바랜 테이프들이 드문드문 보입니다.


뭐 카세트테이프가 2000년대 중후반부터 급속도로 사라지기 시작하긴 했지만, 그래도 비교적 최신이다 싶은 이기찬 3집도 1998년에 발매된 음반입니다. 여튼 최소 20년 이상을 동서울터미널의 한 음반집 벽에 진열중인 20세기의 유물들입니다. 그래도 가지고 있다보면 가끔 오래전 테이프를 찾는 사람들이 있기에 완전한 애물단지나 폐기물은 아닙니다.


그러던 중 비교적 최신의 테이프를 발견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12:10 17:55:33


트로트 퀸 장윤정 베스트2.


그렇습니다. 테이프 두개가 합쳐져있는 음반입니다. 정식 음반은 아니고요, 솔미디어라는 업체에서 저작권 관련 비용을 지불하고 만들어 파는 그런 테이프입니다. 예전에는 정식 음반 말고도 최신가요라던지 이런식으로 한 가수의 히트곡만 모아서 만든 테이프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CD도 사양길이고 빠른 속도로 USB나 블루투스가 그 자리를 대체하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12:10 17:54:51


어떤 곡이 수록되었는지 살펴보다가, '고수레'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구입합니다.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개씹명곡 고수레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우연찮게 2006년 발매된 장윤정 베스트 앙코르 테이프에 수록되었던 고수레를 노이즈와 함께 테이프로 듣고 큰 감동(?)을 받았었는데 그 테이프를 차를 보내면서 같이 보내버렸고, 신품을 사려고 알아보니 도무지 팔지를 않더군요. 비록 다른 음반이지만 원하던 노래가 있기에 집어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2:10 22:19:41


가격은 7000원.


인터넷에서는 조금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었지만, 배송비가 붙는걸 감안한다면 이 가격이 훨씬 저렴합니다. 근데 중요한 사실은 테이프를 돌릴 카세트 플레이어가 집에 없네요. 공매잡은 똥차나 가야 들을 수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2:10 22:20:28


2014년 폐업한 인우기획의 로고도 담겨있습니다. 


가장 최근에 발매된 노래가 2012년 10월에 발매된 6집 앨범의 '왔구나 왔어','케 세라 세라'. 대략적으로 이 테이프가 만들어진지도 최소 5년 가까이 되었을거라 생각됩니다. 요즘 나오는 카오디오에는 CD플레이어도 없는 경우가 태반인데 이미 오래전 사양길에 오른 테이프를 찾는 사람이 있어야 꾸준히 새로 찍어내면서 신곡도 넣어서 개정판도 만드는데 그렇질 않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2:10 22:20:56


두개의 테이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2011년 언젠가 최신가요 테이프가 아직도 나오는구나 라고 감동하고 최신가요 테이프를 샀었던 때 이후로 약 7년만에 카세트 테이프를 구입했습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집에 콤퍼넌트도 있었고, 차에 카세트 테이프도 들어갔었는데 현재는 막상 재생시킬 기기가 없어 듣지는 못했지만, 빠른 시일 내에 감상하도록 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내가 무언가를 사면, 대부분 그것은 곧 유행에서 뒤쳐지는 구형이 된다.

내가 안목이 좋아서 끝물인 제품만 골라 산다는것도 있긴 하겠지만, 그런 생각이 없어도 불변의 진리처럼 통하게 되어버렸다. 참고로 그게 싫어서 작년에 좀 저렴하고 스펙도 뛰어난 LCD모니터대신 LED모니터를 샀던것이다. 내가 또 LCD를 사면 퇴물이 될게 뻔하니 말이다. CD-R을 달고보니, 바로 DVD-R이 대세가 되어버리고, 이러한 식으로 믿도 끝도없이 지내왔다. 아무래도 조만간 블루레이플레이어가 DVD롬을 완전히 대체할것 같지는 않아도.. 서서히 개인용 컴퓨터에 저렴한 가격으로 파고들것으로 예상된다. 왜냐? 필자가 DVD 콤보를 샀기 때문이다.

필자는, 아직도 시대에 뒤쳐지는 CD-R과 CD-RW로 살고있었다. 디스크를 읽는속도와 쓰기속도도 그럭저럭 참고 지낼만했긴 하지만, 그렇게 만족스럽지 않았고.. 얼마전 XP 블랙에디션의 소프트웨어적인 문제이긴 하지만, CD-RW가 공CD를 인식하지 못하는 바람에.. 홧김에 중고지만 새것같은 DVD콤보를 질러버렸다. 사실 보통 개인적으로 컴퓨터 이용하면서, USB나 외장하드도 많은 시대에.. CD쓸일도 적어졌으니.. 이런걸 새거 사는것이야말로 사치라 생각한다.

여기서 잠깐!! 컴퓨터에 진짜 문외한이 아니라면 대부분이 알고계시겠지만, DVD-RW와 DVD COMBO의 작은 차이점을 말해보고 가겠다. 

DVD-RW는 DVD와 CD를 모두 읽을 수는 있지만, CD밖에 구울 수 없는 기기이고.

DVD COMBO는 DVD와 CD 모두를 읽고 구울 수 있는 기기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1 | -0.70 EV | 38.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10 13:41:06


일단 삼성제품들이 많이 기술적으로도 따라왔다고 해도, 이러한 장치들은 LG가 우수하다는 개인적인 생각이다. 그렇게 새로 산 슈퍼멀티는.. 나름 옥이네에서, 최신형이라고 하는 옵션에다가 조선시대적 방식인 IDE 방식으로 골라온것이다. (사실 이전만해도 SATA 변환잭이 있었으나, 전에 쓰던 컴퓨터 고물로 팔아넘길때 넘겼다;; 그걸 열심히 후회하고 있는 한 사람이다;;)

그런데도 가격은 1만 3000원에, 택배비 포함해서 1만 5000원정도.. 어짜피 개인이 써봐야 롬의 활용도는 매우 낮은편이다보니.. 준 새제품이라 보면 되겠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0.70 EV | 45.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10 13:41:51

 
 제조년월일 February 2009. 즉 2009년 2월에 제조된 상품이다.

이 판매자가 같이 팔던 상품중에.. 몇천원 싼 DVD-RW 이런것들은 대부분 2005~6년 제조라고 상품평에 써두었던데. 어짜피 보증기간은 훌쩍 넘겼더라도 차라리 몇천원 더내고서 조금 더 새제품인 09년 제품 가져오는것도 매우 현명한 일인것으로 판단된다.

모델명은 GH22NP20. 사실, 구매할 당시 선택옵션중에 최신형 LG DVD콤보(IDE방식)라고만 써있었지.. 모델명은 써있지 않아서.. 받아본 후에야 모델명을 알 수 있었다.


일단은 뭐... 그냥 새제품 가격 보고, 웃으면서 만족했다ㅎㅎ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4 | -0.70 EV | 28.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10 13:42:14


현재 필자가 이용중인 학교에서 7년간을 굴리다가 버린 컴퓨터..

뭐 이전에 쓰던 컴퓨터에서 방대한 량의 장기이식을 해와서, 나름 슈퍼컴을 만들어서 쓰고있는데...

역시나 지금 달아놓은 CD-R(위. 파란색 삼성제품.)과 CD-RW(하얀색 LG)도 전부터 써오던 기기들이다.. 파란색 CD-R은 2003년에 제조된 제품으로.. 이전컴퓨터 처음 조립할때부터 계속 써오던 제품이고.. 아래의 하얀색 RW는 이후에 중고로 달게 된 것이다.(2002년 제조)

어찌되었건, 학교 창고에서 당시 이 컴퓨터를 주어왔을때.. 따로 버려져있던 DVD-R도 하나 주어왔었고, 기존에 달려있던 CD-RW가 있었으나.. 이 역시 성능이 시원치않아서 멀쩡한 장기를 이식했었다.

하지만, 이 장기도.. 이제 새로운 장기들과 맞바꿀 시간이 되겠다. 그리고.. 매번 고장나서 속썩이는 FDD도 마침 뗄겸 해서.. 겸사겸사 작업을 진행한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70 EV | 14.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09 18:16:15


어끄제 친구의 새로운 조립컴퓨터 구입으로 가져오게된 친구의 똥컴...

이걸 어제 뜯어놓고, 그냥 속 내용물들만 보고 닫았었으니.. 오늘 마침 컴퓨터 뜯는김에.. 얘도 조금은 손을 봐줘야겠다는 생각을 해보았다.

이 컴퓨터의 ODD사양은 현재 주력으로 이용중인 이 똥컴의 CD-R보다는 조금 높은 DVD-R이였다.

마침 꺼낸길에.. 지금 쓰는 학교표 똥컴의 CPU의 한계상, 아무리 램을 많이 껴놓아도, 70%이상 먹는걸 보지 못했기에. 램에서 조금 빈약함 친구네표 똥컴에 이식시켜주기로 마음먹었다.

지금쓰는 학교에서 주어온 똥컴에 껴져있는 램.

[DDR1 (512MB*2)+(256MB*2)]=1.5GB-(내장그래픽용 이용 32MB)


친구네표 똥컴에 껴져있는 램.

[DDR1 512MB+256MB]=768MB. 수리맏겼더니 7300GT 떼먹고 껴주었다던 지포스 4세대 MX440이 탑재되어있어서, 따로 그래픽용으로는 안잡아먹음.


 어짜피 친구네표 똥컴은 슬림이라서..;; 확실히 슬롯의 개수도 적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6 | -0.70 EV | 31.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10 13:56:15


결국은 학교에서 주어온 똥컴의 망할 CPU가 다 쓰지도 못할정도로 과도한 램을 하나 처리하고자, 학교똥컴의 512MB짜리 램 하나와(위), 친구네 똥컴의 256MB짜리 램 하나를 서로 바꾸어 끼기로 한다.

당장에 DDR3이 주축을 이루면서 기본 GB로 시작하는 지금시대에.. DDR1로.. 그것도 가카를 MB라는 단위를 못벗어나고 이러고 있으니.. 참 나도 불쌍해보인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70 EV | 21.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10 14:07:31


그렇게 램을 끼고, DVD-R을 빼보았다.  엘지셋에 삼성 하나...

확실히 요즘 나오는 제품들이.. 슬림케이스의 영향인지 기능은 대폭 향상되었고, 그에 따른 표준형 크기도 많이 작아졌다...

지금 메인이 되는, 학교똥컴에 DVD-R과 DVD콤보를 달고, 친구네에서 가져온 똥컴에 CD-RW를 달아보기로 했다.

뭐.. 일단, 또 두개를 합쳐 새로운 슈퍼컴을 탄생시키는데에는 무언가 남는 잉여부품들이 굉장히 많이 생길것이고.. 두개다 지금사양에서 아무리 진보한다고 해도 한계가 보이기 시작하니 각각 개별의 컴퓨터로 이용하는게 가장 현명할것 같다는 생각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9 | -0.70 EV | 35.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10 14:18:39


그렇게.. CD-RW를 끼는데..(위 사진에서 하얀색 제품.)

이거 무슨 맞지를 않는다.. 옛 조선시대적 규격으로서의 한계이자, 얇고 아담한 슬림케이의 한계가 보이기 시작하는것이다. 아무리 그래도 삼성제 CD-R보다는 길이가 약간 짧은편이였건만.. 결국 그렇게 포기를 하게 되었고, 친구네 똥컴에는 아예 ODD가 없다.

다시 한번 전원을 연결해서 BIOS 설정을 다시 맞추어주고.. 정상 작동된다.

그러한 방식으로 한대는 정상적인 작동이 완료되게끔 설정이 되어있고...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0.70 EV | 45.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8:11 15:06:33

  
학교에서 주어온 똥컴의 경우에도, 모든 셋팅이 완료되었다. 검은색과 하얀색.. 그리고 약간 짙은 할아버지 회색 플라스틱 케이스의 절대 맞지 않을것 같은 극과 극인 조화와 껍떼기는 삼별.. DVD롬은 모두 헬쥐.. 속은 삼성이라기보다는 이리저리 섞인 조립식..

매우 이 티스도리닷컴처럼 이름부터 잡티가 나는, 주체성이 없는 컴퓨터임에 틀림없다.!!!

역시나 FDD를 탈거하고, BIOS 셋팅을 하기 귀찮아서(뭐 다 한글이지만. 그냥.) 전에 쓰다가 떼어놓은 도시바제 FDD를 대신 껴보기로 했지만, 아무리 찾아도 이게 보이지를 않았다. 결국은 탈거후.. 모든 과정을 마쳤음에도, 지난번 컴퓨터 날려먹을때도 하드문제때문에 열심히 봤었던

reboot and select proper boot device or insert boot media in selected boot device and press a key 


이 위대한 문장 이후로 더이상 진전이 없었다.(아무런 이상도 없는데.) 그래놓고 몇번을 재부팅한 결과.. 제대로 부팅이 되기 시작하고.. 역시나 이 똥컴 역시도 지금까지 정상적으로 잘 작동중이다..

(아.. 다음번에는 부품사다 조립을 하던지 해야지..;;)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