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catcher - R.o.S.E BLUE'에 해당되는 글 1건


8월 초 즈음부터 모바일게임 걸카페건(Girl Cafe Gun)을 하고 있습니다. 


11명의 소대원과 세계를 구하고 다시 재건하는 스토리를 가진 중국산 양산형 탄막슈팅게임인데, 부가적으로 카페를 운영하여 수입을 충당하는 카페 운영 시뮬레이션의 요소도 가지고 있습니다. 여튼 중국 게임이지만 일본풍 일러스트와 일본의 유명한 성우들을 기용하였고, 국내에서는 걸그룹 드림캐쳐가 OST를 불렀습니다.


단순한 제목 그대로 '소녀' '카페' '총'이 게임의 전부입니다. 


잠시 대기시간이 생길 때 시간을 떼우거나 특정 아이템이 필요하면 운행 중 반복 전투를 걸어놓고 신경을 끄고 다니기도 합니다. 평소에 게임에 딱히 재미를 느끼지 못해 대략 3~4일 몰입해서 하고 생각보다 빨리 질리는 성향을 가지고 있는데 지난달 상을 치루던 기간을 제외하고 매일같이 접속했을겁니다. 어지간한 게임은 일주일이면 질려서 지워버리는 제가 한달 넘게 질리지 않고 플레이 하는 모습이 저도 참 신기하게 느껴집니다.


남들은 공략집 보고 이래저래 연구해서 최고의 효율을 내며 게임을 한다만, 저는 뭐 여가생활인 게임까지도 그런거 봐가면서 스트레스 받으며 하고픈 생각은 없고 그냥 되는데로 플레이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레벨 20이 넘어서까지도 무기를 뽑는 방법도 없이 생 노가다로 버텼고, 무기 보급방법을 물어보고 무기를 뽑았습니다. 여튼 남들이 보기에는 흑우처럼 보이지만 게임까지 하면서 남들 눈치 볼 필요는 없다고 보네요.



그렇게 무과금 노가다로 레벨 60까지 키웠습니다.


거의 일주일에 레벨 10씩 꾸준히 올렸습니다. 물론 현질을 한다 쳐도 강화 아이템을 그리 많이 살 수 있지는 않지만 무과금으로 확률드랍에만 의존해야 하니 여러모로 과금을 하는 유저들보다는 레벨을 올리기 힘든 상황입니다. 그게 레벨 40 이후부터는 꽤 힘들게 느껴지더군요.


사실 초전자포 콜라보 한다고 해서 유입되었는데, 아직까지 확정되었다는 기사만 거창하게 나왔지 한달이 넘도록 구체적인 얘기는 없네요. 아마 만렙 찍는게 더 빠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뮤직비디오나 보고 가세요. 


드림캐쳐를 GOOD NIGHT으로 알게 되었고, 그 노래를 통화연결음으로 설정하기까지 했었던지라 피리라던지 what이라던지 다른 노래들도 좋아하긴 합니다. 보통 2D 팬들은 왜 씹덕겜에 아이돌을 모델로 쓰느냐고 불만이고 3D 팬들 역시 반대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캐릭터 성우진이나 O.S.T를 부른 아이돌이나 저는 그냥저냥 만족스럽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