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 How Are You 웜'에 해당되는 글 1건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1년 7월. 여름방학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당시 뉴스에도 나오고 여러모로 떠들썩 했었던 컴퓨터 바이러스와 관련된 이야기인데 'Hi! How Are You'라는 제목의 메일로 전송된 첨부파일 열면 감염되고 그 컴퓨터에 있는 파일 중 하나에 숙주를 숨긴 뒤 이메일을 통해 무작위로 다시 배포하는 형태로 전파가 된다고 합니다.


물론 그 당시 언론에서는 바이러스로 설명했지만, 바이러스라고 정의하기보다는 웜의 일종입니다. 이런류의 웜은 지금도 가끔씩 보입니다만, 이젠 다들 적응해서 클릭하지도 않고 첨부파일을 다운로드시 악성코드 검사를 거치기에 구시대적인 유물이 되었죠. 아니 애초에 스팸필터에 걸려버리니 구경하기도 힘들어졌습니다. 그런고로 2001년처럼 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지는 않았지요.


여튼 일기부터 보시죠.



제목 : Hi! How Are You 바이러스


오늘 컴퓨터에 가서(컴퓨터 특기적성) 인터넷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적고 들어갔다.(포털사이트 다음)

근데 Hi! How Are You 라는 E-메일이 와 있었다.

뉴스에서 본 것이 생각났다. 어제 뉴스에 나온 날 온 메일 때문에 친구한테 영어를 물어봤다...

그런데 선생님이 Y가 있으면 유행하는 바이러스라고 했다. 

그래서 지울까 말까 하다가 □에 ■를 찍고 '삭제'를 눌렀다.

그리고 편지를 '제목 : 정체는 해커' 그렇게 써서 보낼걸 했는데 그냥 버린걸로 알기로 하였고

다음에 또 그런 바이러스가 오면 삭제할 것이다.



2001년생이 올해 수능을 보는 고3인 2019년이지만 아직도 생생히 기억납니다.


방학인지라 지금은 방과후학교라고 얘기하는 컴퓨터 특기적성 교육을 받기 위해 학교에 나가서 수업을 기다리며 다음에 로그인을 했는데, 한통의 읽지 않은 메일이 있었습니다. 당시 발송인의 명칭은 '금융감독원'으로 기억되며 제목은 영어로 'Hi! How Are You?'였습니다.


당시 무슨 내용인줄은 몰라도 금융감독원 뉴스레터를 받아보고 있었는데, 발송인의 명칭이 익숙했던지라 아직도 발송인의 명칭이 생생히 기억나네요.


바로 전날 저녁 같은 이름의 컴퓨터 바이러스가 유행중이며 주의해야한다는 뉴스를 보았기에 옆 친구에게 이게 그 바이러스가 맞냐고 물었습니다만, 모른다고 하였고 선생님께 냅다 뛰어가서 여쭈어보니 알파벳 Y가 들어간 메일이면 맞다는 초딩 눈높이에 맞춘 설명을 해 주셔서 결국 바이러스로 판명났습니다.


아 물론 첨부파일을 열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메일 자체를 읽으면 일이 나는 줄 알고 바로 지워버렸지요. 결론은 바로 전날 시청한 뉴스 덗에 악성코드에 감염되지 않았던 것이죠..


추억팔이를 하면서 갑자기 생각이 나던지라 메일함을 뒤져보았습니다.


이 당시 강사로 계셨던 선생님과 2012년 12월에 우연찮게 메일을 주고 받았던 일이 있었습니다.


07년에 잘 지내냐는 단체메일이 왔었고, 답장을 보냈었는데 2012년 12월에 또 답장이 왔었습니다.


여튼 5년 전 답장을 보내던 시기만 하더라도 다음메일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고 답장을 보냈었지만, 티스토리 블로그를 운영한 뒤로는 사실상 다음이 메인이니 메일을 보자마자 저도 근황을 적어 바로 답장을 보냈었습니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 잘 지내고 계시다던 얘기였는데, 당시 다섯살이던 아들은 초등학교 6학년이겠네요..


여튼 2012년 12월에 보냈던 메일은 간간히 읽음 여부를 확인했지만 읽지 않으셨습니다.

현재까지도 사용중인 다음 아이디 역시 이 선생님께서 초등학생 가르켜준 체계대로 만들었던 아이디입니다. 7년이 지난 지금도 어디선가 잘 살고 계시겠죠. 잊혀진 인연과도 연락이 닿을 수 있기에 오래된 아이디 그리고 전화번호를 버리지 못하는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