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atsu Jou'에 해당되는 글 1건



니지노마쓰바라에서 차를 타고 가라쓰 시내로 향하는 티스도리 일행. 


가라쓰시 혹은 카라츠시라 합니다만, 타국의 아무런 연고도 없는 이 동네에 애착이 가는 건 아무래도 이름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국의 당진시와 같은 한자를 사용합니다. 니지노마쓰바라를 거쳐 본격적인 가라쓰 시내로 들어왔는데, 가라쓰 시내에서의 첫 목적지는 가라쓰성(唐津城)입니다. 



이 동네 이름은 동당진(東唐津). 히가시가라쓰네요. 히가시가라쓰에도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물론 지금은 벚꽃이 피었던 흔적조차 남아있지 않겠죠. 여러모로 깔끔한 아스팔트 포장도로를 타고 가라쓰성 방향으로 넘어갑니다. 평범한 중소도시의 주택가를 지나는 느낌이지만 한국의 그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이차선 다리를 건너 가라쓰성 주차장으로 향합니다.


사실상 차도의 폭과 인도의 폭이 거의 동일한 수준입니다.



주차장에 진입합니다.


요금은 시간당 100엔 수준으로 생각보단 저렴했지만, 그래도 무료는 아닙니다. 



저희가 들어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관광버스 한대가 주차장으로 들어오더군요.


주차장에 들어온 이스즈 갈라 버스는 중국인들로 추정되는 관광객 무리를 내려주었습니다.



주차장 안에도 어떤 이유에서 세워둔 기념비인지는 모르겠지만, 기념비가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4년 전 가라쓰성 방문 당시에는 시내를 관통하고 걸어서 들어왔던지라 주차장 근처로 와 볼 일이 없어 보지 못했으리라 생각됩니다. 사실상 4년 전 여행 당시 방문했던 명소를 다시 방문했던것은 가라쓰성이 유일할겁니다. 이후 전개에 4년 전 방문 당시와 비교를 하는 내용들이 좀 있으니 4년 전 방문기도 함께 보셨으면 합니다.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잎이~~~


우리나라 제주도와 비슷한 위도에 소재한 사가현의 당진 가라쓰는 벚꽃이 지고 있는 시기에, 한국의 가라쓰 충청남도 당진시는 벚꽃이 막 피어나고 있었습니다. 여튼 주차장을 둘러싸고 있는 벚나무에서 벚꽃잎이 떨어집니다.



벚나무 사이로 보이는 가라쓰성.


그래도 이런 사진을 촬영 할 수 있는 수준의 벚꽃은 남아있어 다행입니다.



가라쓰성지하도. 한자를 한국식으로 읽으면 당진성지하도를 타고 가라쓰성으로 향합니다.


아마 4년 전 글에서도 언급을 했겠지만, 한국의 당진에는 이러한 지하도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물론 차량이 통행하는 지하차도는 몇군데 존재하긴 합니다만, 보행자를 위한 지하도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지하도를 건너 가라쓰성 입구로 향합니다.


4년 전 방문 당시에도 이 동네 구멍가게를 촬영했었던 사진이 있었죠. '2015년 큐슈 여행 이야기 12편' 중반에 게시된 사진을 보고 오시기 바랍니다. 그 당시만 하더라도 영업을 하고 있었지만, 현재는 자동판매기 외에 별다른 영업을 하고 있는 상태는 아녔습니다. 아무래도 고령화로 인해 이 작은 슈퍼의 주인아저씨가 더이상의 영업을 포기하신건 아닐지요..



좀비랜드사가(ゾンビランドサガ) 성지순례 2.가라쓰성 초입 매점


현재의 모습은 조금 다릅니다만 종전처럼 잡화가 나와있고 쉬었다 갈 수 있는 좌석이 존재했던 시절 삽화가 좀비랜드사가 2화 엔딩에 잠시 등장합니다. 4년 전 촬영한 사진이 이 각도에 가깝게 나왔을겁니다. 아마도요. 



종전 방문 당시만 하더라도 못보고 지나쳤던 오래된 우체통이 보이더군요. 일단 사진으로 남겨둡니다.



가라쓰성과 그 일대의 안내도입니다.


4년 전 방문 당시엔 요 아래에서 잠을 자고 있던 고양이의 사진을 촬영했었죠.



와세다사가중고등학교의 후문을 거쳐 가라쓰성으로 올라갑니다.


아무래도 가라쓰성 근처에서 한시간 넘게 있었는데, 최소한 쉬는시간이라도 학생들의 모습이 보이겠지만 개미 한마리 보이지 않더군요. 여러모로 지난번에는 저 학교에서 체육활동을 하던 학생들. 네잎클로버를 찾던 학생들과 '에~~ 혼또' 라고 저 멀리서 들리도록 말하던 선생님의 모습을 보았는데 말입니다.



가라쓰성에 올라가며 두고두고 가라쓰의 전경을 카메라에 담아봅니다.



계단을 타고 올라갑니다.


100엔을 내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게 옳은 선택이 될 수 있었지만, 그리 덥지 않으니 계단을 타고 올라가고 계단을 타고 내려왔습니다. 여러모로 조금 더 더워지면 계단보다는 엘리베이터가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겁니다.



종전에는 공사중이라 출입을 할 수 없었던 곳으로 이동합니다.


아래에서 위를 올려다보며. 그리 높지는 않지만 아름다운 가라쓰성을 사진으로 담아봅니다.



좀비랜드사가(ゾンビランドサガ) 성지순례 3.가라쓰성


음.. 뭐.. 수풀이 우거진 상태는 아니지만, 얼추 이 각도가 맞을겁니다. 



성 아래로는 사실상 작은 공원과도 같은 느낌입니다.



성의 구조와 복원 과정에 대한 설명입니다.



성 안으로도 신을 모시는 작은 신사가 존재하더군요.


이 역시 4년 전 방문 당시에는 통제구간이여서 보지 못했던 신사입니다.



성을 한바퀴 돌아 계단을 타고 올라갑니다.



성 입구 근처는 아직도 공사중이더군요. 과연 복원공사는 언제쯤 마무리될지...


아무래도 앞으로 3~4년 뒤 다시 방문한다면 완벽한 가라쓰성의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절 저하고는 아무런 연고도 없는 타국의 관광지이지만, 그저 이름이 당진이라는 이유만으로 애착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성에 입장하기 전. 미세먼지 없는 클린한 하늘과 푸른 바다를 바라봅니다.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과. 푸른 빛의 바다. 그리고 화력발전소의 모습도 보입니다.



새로워진 가라쓰성 입장권.


물론 4년 전 대비 입장료 100엔이 인상되었습니다.



입장권의 QR코드를 태그하고 성 꼭대기를 향해 올라갑니다.



가라쓰성의 계단에는 이렇게 매년 사생대회에서 입상한 작품들을 걸어놓고 있습니다.


태전 몽인(太田 夢人). 오타 유메히토라는 학생이 그린 그림입니다. 여러모로 전시관의 경우 리모델링이 있었습니다. 가라쓰에서 출토된 역사유물과 가라쓰성의 역사에 대해 소개하며 여러모로 전시의 질은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이 부분은 추후 게시할 동영상으로 대체합니다.



가라쓰성 정상에 올랐습니다.


개미 한마리 보이지 않는 와세다 사가 중고등학교.



방금 건너온 다리도 보이고요. 마츠우라강도 넓게 보입니다.



방금 차를 세우고 올라온 주차장도 보이고요.


여러모로 단층 혹은 복층 주택들 사이로 간간히 10층 규모의 아파트나 멘션건물이 보입니다.



작은 어항과 저 멀리 보이는 섬들..


여러모로 우리나라 남해안에 바닷가 근처에 지어진 사찰을 보는 느낌도 듭니다.



필름효과를 입히니 청량한 바다색이 더욱 더 부각됩니다.



벚꽃이 만개했을때 방문했더라면 더 좋았을텐데요...



앞으로도 갈 길이 멉니다. 


시간을 더 지체하긴 힘들기에 가라쓰성 꼭대기 전망대에서 내려옵니다.



성 2층 매표소 옆의 기념품점.


기존의 토속적인 지역 특산품들 사이로 좀비랜드사가 굿즈들도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물론 4년 전 방문 당시에도 가라쓰성에서 기념품을 구매했었으니, 이번에도 기념품을 구매합니다. 4년 전 구매했던 선물용 과자도 여러개 사고, 좀비랜드사가 굿즈는 작품에 등장했었던 장소를 소개하는 지역신문과 사쿠라, 사키 아크릴 스탠드를 구입하여 차량 대시보드 위에 붙여놓았습니다.



웬지모를 애향심에 기념품을 사도 가라쓰에서 사는 사람입니다.


그저 한자만 같을 뿐인데 말이죠. 가라쓰시는 전라남도 여수시 그리고 제주도 서귀포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습니다. 한국의 당진시와 직접적인 지차제간의 교류는 없지만, 민간의 교류는 그럭저럭 있는듯 합니다. 물론 저처럼 당진이라는 이름때문에 오는 관광객들 말고도 2006년 가라쓰시 의회 의원들이 당시 당진군의회를 방문했었던 사진이 남아있고, 2017년 당진시 주민자치회에서 가라쓰시를 방문했다는 내용의 기사도 볼 수 있었습니다.


여러모로 그러한 가라쓰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가라쓰성을 모두 보고 나왔습니다. 과연 언제 가라쓰성을 다시 찾아올지 모르겠지만, 완벽히 복원공사가 끝나 그 자태를 뽐낼 다음을 기약합니다.

8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