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에 해당되는 글 3건


벌써 인터넷 약정기간의 만료일이 다가왔습니다.


2016년 6월 4일에 새 집에 입주하면서 신규로 가입했었고, 지난해 3년 약정이 만료되어 1년 재약정을 걸었는데 또 1년이 지났습니다. 어떻게 보면 긴 세월이고 어떻게 보면 짧은 세월인데 슬슬 약정기간 만료가 다가오니 재약정과 타사 신규가입을 비교해보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년 재계약 당시에는 상품권 20만원과 요금할인이라는 조건으로 재약정을 했습니다만, 여기저기 불려다니는 상황에서 꽤 오랜시간 통화를 했던지라 그냥 1년 재약정과 상품권 20만원에 약간의 요금할인으로 퉁치고 말았었지요.



저는 100메가 광랜과 U+TV 보급형 상품을 부가세 포함 2만 3천원대에 이용중이였습니다.


대표번호인 101번으로 전화하여 대략 재약정을 하게 되는 경우 얼마나 더 혜택을 볼 수 있는지 재약정 부서로 연결했습니다. 초보로 보이는 상담원이 전화를 받더군요. 역시나 이번에도 부가세 포함 2만3천원대의 요금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3년 22만원, 1년 11만원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최소한 작년에 준하게는 줘야 유지를 하지 않겠냐 얘기하니 매번 정책은 바뀌고 팀장 권한을 위임받았다며 이게 한계라는 거짓말(?)을 하더군요.


뭐 여튼 알겠다고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끊었습니다.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하니 초보상담원의 목소리가 떨리더군요. 뭐 어쩌겠습니까. 요즘같이 어려운 시기에 마스크를 쓰고 하루종일 얘기를 해야만 하는 상담원도 힘들겠지만, 나도 그거밖에 주지 못한다고 하면 타사로 옮겨야죠.


자. 어짜피 2차 팀장한테 갈 명목도 만들고 진짜 갈아탈 생각으로 타사 가입을 위해 인터넷 가입을 받는 곳에 문의합니다. SK 브로드밴드 기준으로 100메가급 인터넷과 B TV Lite 상품으로 3만8천원대 요금과 현금과 상품권 46만원을 준다고 하네요.


요금이 좀 비싸긴 합니다만, 그래도 정확히 1년 뒤 해지방어를 하며 상품권이나 요금할인으로 받아먹을걸 생각하면 내내 기회는 한번 더 있는겁니다. 일단은 가입신청을 진행합니다. 곧 설치안내 전화가 오고 설치일정까지 빠르게 잡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전화를 걸어봅니다. 이번엔 해지부서로 연결합니다. 바로 타사에서 46만원을 준다고 해지를 하겠다고 하니 다음날 오후에 다시 전화를 준다고 하네요. 어짜피 재약정 관련 상담에서 들은 내용이 있고 하니 바로 2차로 넘어가는듯 보였습니다.


그렇게 오늘 오후에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데 연락이 오더군요. 어제 전화를 받았던 상담원이였습니다. 2차인 팀장님께 전화를 연결해드리겠다며 바로 3자통화로 넘어갔습니다. 같은 건물 3층에 근무하고 있는 누구라고 본인을 소개한 뒤 현재 제 사정을 얘기합니다. 그리고 팀장님과 저 둘만의 통화가 계속됩니다.



1년 약정에 지난해 수준으로 맞춰주겠다고 합니다.

3년 약정을 걸게 된다면 신규가입에 준하는 수준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얼마전 LG의 인터넷 요금이 일괄적으로 인상된지라 지금과 같은 요금으로 약정을 걸 수 있는지 물어보겠다며 잠시 전화를 끊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요금할인은 힘들고 월 2만 5천원대에 상품권 25만원을 얘기하네요.


요금은 약간 올랐지만 인상분을 상품권으로 퉁치고도 남는 꽤 괜찮은 조건입니다. 다만, 여기서 만족하기는 애매하니 TV 상품의 등급을 올려주는게 가능한지 물어봅니다. TV 상품이 현재는 단종된 보급형인데, 올리게 된다면 다시 내려오지는 못한다고 하네요. 그럼 쿠폰이라도 좀 달라고 하니 쿠폰을 사용하여 3개월간 같은 요금에 고급형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주겠다고 합니다.



월요금 2.5만원대/상품권 25만원/3개월간 TV 고급형으로 업그레이드로 1년 재약정에 성공했습니다.


1차 상담원에게 3년 재약정을 하는 금액보다 훨씬 많은 상품권을 얻었습니다. 처음에는 요금은 오르고 작년과 같은 금액의 상품권을 제시하기에 해지하려 했습니다만, 그럭저럭 해지방어에 성공했습니다. 결국 재약정을 체결하고 SK브로드밴드에 전화하여 설치를 취소했네요.


상품권 24만원이 바로 문자메시지로 도착했습니다. 난 분명 25만원이라고 들었는데 내일 마저 오려는지 모르겠네요. 뽐뿌나 클리앙같은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해지방어 관련 글들을 찾아보곤 합니다만 LG가 해지방어에 가장 적극적이지 않나 싶은 생각입니다. 요금은 올랐어도 더 받은 상품권으로 인상액을 상회하고, 지난해에는 3년약정을 해야 주겠다던 3개월 TV 업그레이드 쿠폰을 이번에는 1년 약정에 받아냈습니다.


TV를 많이 보지는 않습니다만, 약 90개 채널만 볼 수 있는 보급형 상품으로는 그와중 챙겨보는 스포티비나 애니플러스도 나오지 않더군요. 그리 많이 보지 않아 크게 문제될건 없지만 말이죠.


5년차가 되는 내년에는 지금의 조건 이상에 중고라도 상관없으니 최산형 셋톱박스의 교체를 요구해보고 안된다거나 추가금을 요구하면 진짜로 갈아타기로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집에서는 KT 인터넷을 사용중입니다. 


2011년 SK 브로드밴드 망을 사용하다가 케이티 결합상품을 신청하면서 케이티 망을 계속 사용해왔고 약정이 끝난 시점에서 개이티 탈출을 원했습니다만, 어쩌다보니 기가인터넷 콤팩트로 3년 재약정. 그렇다고 속도가 잘 나오는것도 아니고 밤 12시 즈음의 특정 시간대만 되면 인터넷이 먹통이 되는 상황도 발생합니다. 기사님을 불러서 확인해 보면 당연히 낮인지라 멀쩡하지요. 기가고 뭐고 아주 짜증만 납니다.


여튼간에 새로 이사갈 내포신도시 집에는 절대로 KT 인터넷을 놓지 않겠다 다짐하고 또 다짐했습니다. 그래도 혜택이나 좋으면 가입할 심산으로 KT SK LG 그리고 케이블 방송사(CJ헬로비전)의 인터넷과 IPTV 상품을 비교해 본 바 LG U+가 조건도 가장 좋고 나름 안드로이드 기반의 구글TV 셋톱박스를 사용하는지라 결국 엘지 유플러스의 인터넷 상품에 가입하게 되었네요.


코넷부터 지금껏 경험중인 KT를 비롯 SK와 천안에서 사용했던 티브로드 인터넷을 포함하여 LG Uplus의 서비스까지 모두 경험해보게 되는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31:40


일찌감치 와서 청소를 해가며 기다렸는데, 업무가 늦어졌다며 양해를 구한 뒤 조금 늦게 오셨습니다.


공유기와 셋톱박스. 그리고 이걸로 바꿔보실 생각 없느냐고 U+ TV G Woofer를 들고 오셨더군요. 뭐 개인적으로 우퍼가 탐나긴 했습니다만, 청음이 가능하다면 혹했을텐데 청음까진 힘들다 해서 말았네요. 월 9,900원을 더 내면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다만 그 가격을 주고 살만한 물건인진 모르겠습니다.


1만 9000원대 백메가급 인터넷과 TV G 14라는 1만 4000원대 요금제의 IPTV 상품입니다. TV도 웬만한 채널들은 다 나오더군요. 그냥저냥 쓸만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8 | 0.00 EV | 4.4mm | ISO-35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00:50


심심해서 단자함을 먼저 열어뒀습니다.


2004년 지어진 지금 거주중인 아파트는 정보통신등급 2등급을 부여받은 아파트입니다만, 그냥 보는 자체만으로도 아득했는데 당장 지난달부터 입주자를 받는 요 아파트는 단자함도 넓고 깔끔한 특등급의 아파트입니다.


랜선이 복잡하게 꼽혀있는 멀티커플러와 광분배함의 모습에서 특등급만의 아우라가 느껴집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30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37:46


지하에서 회선작업을 하고 올라오셨다 합니다만, 구내 단자함으로 신호가 올라오지 않습니다.


이래저레 꺾임에 약한 광단자 케이블을 바꿔보기도 하고 포트를 바꿔보기도 했지만 신호가 올라오지 않는다 하더군요. 다른 기사분까지 동원되어 파워미터기로 측정을 해보고 이리저리 꼽아보다가 결국 정상적으로 신호를 받아 올리는 포트를 찾아냈습니다. 


이 작업에만 한시간 넘게 소요되었습니다. 새 아파트에 공사를 날림으로 진행한건지.. 아니라면 기기 자체가 불량품이란건지 이것도 하자보수 대상에 포함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한번 신청이나 해 봐야죠. 



뭐 회선이 들어오니 나머지 설치는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일단 티비부터 잘 들어오니 심심하지는 않더군요. 타 회사와는 다르게 인기 프로그램은 따로 VOD 전용 채널을 부여하여 그 채널을 틀어두면 알아서 VOD가 재생되는 방식입니다. 채널번호 377번은 프로듀스 101입니다. 고로 잠시 들린 친구의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저거나 보다가 왔네요.


남은건 박스 뿐.


C504L이라는 모델의 공유기 박스와 TV G 4K UHD 셋톱박스가 들어있던 박스입니다. 장비임대료가 구형 셋톱과 동일하다고 해서 굳이 4K급 해상도를 지원하는 최신의 TV가 아녀도 저 제품을 들고온다 하더군요. HDMI 단자만을 지원하는지라 오래된 TV에선 사용하기가 어렵답니다.



하얀색 셋톱박스와 어지러운 IPTV 설명서.


이래저래 유용한 기능은 많습니다. ST940I-UP라는 모델명을 가진 괴상한 기기인데, 자기가 알아서 OS 업데이트도 하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만큼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또한 가능합니다. 이래저래 쓰다보니 마음에 쏙 드는 셋톱이더군요.



무선 공유기를 하나 연결해 주고 갔는데.. 와이파이가 안잡힙니다.


서비스에 물어보고 싶어도 이유를 모르겠으니 일단 두고만 보고 있습니다. 언제 시간내서 연락을 해 봐야 무선공유기를 놓고 갔는데 와이파이 신호가 잡히지 않는 이유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얻던지 하지요.


쿼티 자판이 존재하는 리모콘.


그냥 봐선 평범한 TV 리모콘이지만, 뒤를 돌려보면 저렇게 쿼티자판이 나타납니다. 콘텐츠를 검색할 때 매우 유용하게 사용이 가능하더군요. 웹서핑도 가능하고 유튜브 영상 역시 시청이 가능하니 타 IPTV에 비해 활용할 방도가 매우 무궁무진하다 여겨집니다.


여튼 설치는 별 탈 없이 마무리 되었고, 조만간 입주만 하면 되는군요. 살림이 늘어만 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