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124'에 해당되는 글 1건


모처럼만에 내일 하루 평일에 휴무인만큼 합덕에 왔는데.. 지하주차장에 체어맨 옆자리가 비어있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06 20:52:15


오랜만에 체어맨 옆자리에 주차했습니다.

07년각자 06년 11월 등록. 이제 겨우 11만km 탔습니다. 체어맨H로 열화되기직전 모델입니다. 


그럼에도 무사고 기준 엔카 시세는 150~200입니다. 같이 한 시대를 풍미했던 동년식 각쿠스가 비슷한 년식과 주행거리 기준으로 400만원 이상에 거래되고 있는데 말이지요. 각쿠스야 아직 동네 양아치들한테는 먹어주지만, 당시 기준으로 훨씬 완성도가 높은 체어맨은 딱히 찾는 사람도 없고 상대적으로 부품값도 수리비도 비싸다보니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나 싶습니다.


최근 아버지께서 갑자기 신차를 산다고 대략 이 차를 팔면 얼마나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라 하셨는데, 처참한 중고 시세를 보고하니 그냥 탈 수 있는 데까지 타고 팔거나 폐차하는쪽으로 가닥이 잡힌듯 합니다. 그리 많이 타지도 않으니 말이죠. 주행거리는 상대적으로 적은편이라 메리트는 있다만 백판넬과 앞 지지대 본넷 양쪽휀다까지 교환하여 무사고 무교환도 아니니 팔기는 글렀죠.


그렇다고 고쳐서 타자니 어느정도 휠밸런스로 잡긴 했지만 로워암에 문제가 있어 고속에서 핸들이 떨고 있으며, 약 6년 전에도 누유를 확인하고 헤드가스켓도 갈았지만 또 헤드가스켓에서 오일이 새고 있습니다. 이것만 고쳐도 현재의 중고시세 수준은 나오니 참 계륵같은 존재죠.


여러모로 계륵같은 체어맨은 오늘도 지하주차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초기형도 아니고 2000년대 후반에 나온 후기형이라 올드카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적당히 타협하며 계속 놔둔다면 언젠가는 각그랜져처럼 지나만 가도 탄성이 절로 나오는 그런 자동차가 되어있겠죠. 향후 거취에 대해 아직까지 정해진 바는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