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인터넷 약정기간의 만료일이 다가왔습니다.


2016년 6월 4일에 새 집에 입주하면서 신규로 가입했었고, 지난해 3년 약정이 만료되어 1년 재약정을 걸었는데 또 1년이 지났습니다. 어떻게 보면 긴 세월이고 어떻게 보면 짧은 세월인데 슬슬 약정기간 만료가 다가오니 재약정과 타사 신규가입을 비교해보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년 재계약 당시에는 상품권 20만원과 요금할인이라는 조건으로 재약정을 했습니다만, 여기저기 불려다니는 상황에서 꽤 오랜시간 통화를 했던지라 그냥 1년 재약정과 상품권 20만원에 약간의 요금할인으로 퉁치고 말았었지요.



저는 100메가 광랜과 U+TV 보급형 상품을 부가세 포함 2만 3천원대에 이용중이였습니다.


대표번호인 101번으로 전화하여 대략 재약정을 하게 되는 경우 얼마나 더 혜택을 볼 수 있는지 재약정 부서로 연결했습니다. 초보로 보이는 상담원이 전화를 받더군요. 역시나 이번에도 부가세 포함 2만3천원대의 요금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3년 22만원, 1년 11만원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최소한 작년에 준하게는 줘야 유지를 하지 않겠냐 얘기하니 매번 정책은 바뀌고 팀장 권한을 위임받았다며 이게 한계라는 거짓말(?)을 하더군요.


뭐 여튼 알겠다고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끊었습니다.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하니 초보상담원의 목소리가 떨리더군요. 뭐 어쩌겠습니까. 요즘같이 어려운 시기에 마스크를 쓰고 하루종일 얘기를 해야만 하는 상담원도 힘들겠지만, 나도 그거밖에 주지 못한다고 하면 타사로 옮겨야죠.


자. 어짜피 2차 팀장한테 갈 명목도 만들고 진짜 갈아탈 생각으로 타사 가입을 위해 인터넷 가입을 받는 곳에 문의합니다. SK 브로드밴드 기준으로 100메가급 인터넷과 B TV Lite 상품으로 3만8천원대 요금과 현금과 상품권 46만원을 준다고 하네요.


요금이 좀 비싸긴 합니다만, 그래도 정확히 1년 뒤 해지방어를 하며 상품권이나 요금할인으로 받아먹을걸 생각하면 내내 기회는 한번 더 있는겁니다. 일단은 가입신청을 진행합니다. 곧 설치안내 전화가 오고 설치일정까지 빠르게 잡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전화를 걸어봅니다. 이번엔 해지부서로 연결합니다. 바로 타사에서 46만원을 준다고 해지를 하겠다고 하니 다음날 오후에 다시 전화를 준다고 하네요. 어짜피 재약정 관련 상담에서 들은 내용이 있고 하니 바로 2차로 넘어가는듯 보였습니다.


그렇게 오늘 오후에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데 연락이 오더군요. 어제 전화를 받았던 상담원이였습니다. 2차인 팀장님께 전화를 연결해드리겠다며 바로 3자통화로 넘어갔습니다. 같은 건물 3층에 근무하고 있는 누구라고 본인을 소개한 뒤 현재 제 사정을 얘기합니다. 그리고 팀장님과 저 둘만의 통화가 계속됩니다.



1년 약정에 지난해 수준으로 맞춰주겠다고 합니다.

3년 약정을 걸게 된다면 신규가입에 준하는 수준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얼마전 LG의 인터넷 요금이 일괄적으로 인상된지라 지금과 같은 요금으로 약정을 걸 수 있는지 물어보겠다며 잠시 전화를 끊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요금할인은 힘들고 월 2만 5천원대에 상품권 25만원을 얘기하네요.


요금은 약간 올랐지만 인상분을 상품권으로 퉁치고도 남는 꽤 괜찮은 조건입니다. 다만, 여기서 만족하기는 애매하니 TV 상품의 등급을 올려주는게 가능한지 물어봅니다. TV 상품이 현재는 단종된 보급형인데, 올리게 된다면 다시 내려오지는 못한다고 하네요. 그럼 쿠폰이라도 좀 달라고 하니 쿠폰을 사용하여 3개월간 같은 요금에 고급형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주겠다고 합니다.



월요금 2.5만원대/상품권 25만원/3개월간 TV 고급형으로 업그레이드로 1년 재약정에 성공했습니다.


1차 상담원에게 3년 재약정을 하는 금액보다 훨씬 많은 상품권을 얻었습니다. 처음에는 요금은 오르고 작년과 같은 금액의 상품권을 제시하기에 해지하려 했습니다만, 그럭저럭 해지방어에 성공했습니다. 결국 재약정을 체결하고 SK브로드밴드에 전화하여 설치를 취소했네요.


상품권 24만원이 바로 문자메시지로 도착했습니다. 난 분명 25만원이라고 들었는데 내일 마저 오려는지 모르겠네요. 뽐뿌나 클리앙같은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해지방어 관련 글들을 찾아보곤 합니다만 LG가 해지방어에 가장 적극적이지 않나 싶은 생각입니다. 요금은 올랐어도 더 받은 상품권으로 인상액을 상회하고, 지난해에는 3년약정을 해야 주겠다던 3개월 TV 업그레이드 쿠폰을 이번에는 1년 약정에 받아냈습니다.


TV를 많이 보지는 않습니다만, 약 90개 채널만 볼 수 있는 보급형 상품으로는 그와중 챙겨보는 스포티비나 애니플러스도 나오지 않더군요. 그리 많이 보지 않아 크게 문제될건 없지만 말이죠.


5년차가 되는 내년에는 지금의 조건 이상에 중고라도 상관없으니 최산형 셋톱박스의 교체를 요구해보고 안된다거나 추가금을 요구하면 진짜로 갈아타기로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업무용 폰의 약정이 다 끝나 알뜰폰 유심요금제로 번호이동을 진행했습니다.


사실 기존에 쓰던 갤럭시J7 2016도 알뜰폰으로 개통된 기기였습니다. 헬로모바일에 2년 약정이 묶인 채 기기값 없이 개통했었는데 쓰다보니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로 올리게 되고, 어쩌다보니 알뜰폰 주제에 매월 나가는 요금이 6만원 수준이더군요.


차라리 알뜰폰에 요금을 6만원씩 내고 쓸거였으면 기존 통신3사에서 개통을 하던지, 아니라면 좀 더 좋은 기기로 개통을 했을텐데 툭하면 LTE 신호 못잡고 느려터진 3G로 바뀌는 헬로모바일을 쓸 이유가 없었겠지요.



여튼 약정은 명절 연휴인 2월 6일자로 끝났습니다. 약정 만료가 다가오면서부터 다른 알뜰폰 사업자로 번호이동을 하기 위해 여러모로 알아보았습니다. SKT와 KT 그리고 LG U+망을 임차하여 서비스하는 여러 알뜰폰 사업자가 있었고, 각자 가입자를 유치하기 위해 저렴한 요금제와 프로모션으로 홍보를 하고 있더군요.


여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운영하는 알뜰폰 비교 사이트인 '알뜰폰 HUB'를 보며 어느 상품이 가성비가 좋을지 고민하다가 결국 (주)큰사람의 이야기알뜰폰으로 번호이동을 결정하고 가입 신청을 넣었습니다.



이야기 100분+6GB


그렇습니다. 통화 100분 문자 100건에 데이터 6GB를 제공해주는 요금제입니다. 온라인 가입 기간 특가 이벤트 할인 2,200원과 + 평생할인 5,500원을 더해서 총 월 요금이 15,300원.


비슷한 가격대의 랄라블라 요금제보다 2천원 저렴하면서 통화시간이 80분, 데이터가 1GB 적긴 하지만 가입비와 유심비 자체가 없다보니 초기 비용으로 내 돈 들어갈거 없는 이야기 유심요금제를 선택했습니다. 물론 5천원만 더 투자하면 데이터 10GB가 제공되는 요금제를 쓸 수 있지만, 폰 두개 다 10GB+무제한 요금제를 써도 두개 다 10GB를 채우지 못했기에 조금 저렴한 요금제를 사용하기로 합니다.


전반적으로 LG U+ 망을 이용하는 알뜰폰 요금제들이 저렴하더군요. 4세대 이동통신 시대 이후로 통신3사가 딱히 어디가 부족하고 어디가 뛰어나고 그런거 없이 상향평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괜히 유플러스라 망설여진다고 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오히려 사람이 많은곳에서는 상대적으로 이용자가 적은 LG가 더 낫다는 얘기도 나오더군요. 화웨이고 나발이고 싸면 장땡인 사람인지라 암만 헬지가 어떻고 뭐고 저한테는 큰 상관은 없습니다.


신청 후 택배로 유심이 도착했으니 개통절차를 이어가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6:26


봉투는 큰데.. 뭐 딱히 들은건 별거 없네요.


차라리 규격 편지봉투에 넣어서 등기우편으로 보내주는건 어땠을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6:57


내용물은 카드 크기의 유심칩과 안내문이 전부.


뭐 따로 개통절차와 관련하여 안내하는 서류가 있을까 보았지만 그런 서류는 따로 없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7:29


(주) 큰사람 이야기 알뜰폰은 SKT망과 LG U+망을 임차하여 서비스하고 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유플러스 요금제가 저렴했습니다. 이야기 홈페이지에 가 보니 유플러스는 유심 위주로, SK망은 휴대전화와 함께 파는 포지션으로 타겟을 맞춰놓았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7:43


별다른 개통안내와 관련된 안내문이 없어 고객센터로 전화합니다.


타사 전용 고객센터 번호인 1670-9114로 전화를 걸어 유심이 왔으니 개통절차를 진행해달라 요청합니다. 같은 알뜰폰 사업자인 헬로모바일만 하더라도 고객센터가 대형화 및 세분화 된 느낌이였는데, 이야기알뜰폰은 그냥 대표번호로 전화하니 상담원이 받고 안내를 해주는 방식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8:01


유심입니다.


일반 유심 규격으로 나오는데 마이크로 나노유심으로 쉽게 떼어 쓸 수 있도록 제작되었습니다. 일부 통신사 유심들은 마이크로와 나노유심에 대한 배려가 없이 일반 유심사이즈로 던져주고 알아서 자르라고 하곤 하는데, 세세한 배려가 마음 들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8:55


2년동안 수고해줬던 헬로모바일 유심과 임무교대를 진행합니다.


다홍색의 헬로모바일 유심에 비하면 평범하지만, 그래도 뭐 보이는 부분이 아니니 상관은 없습니다. 헬로모바일에서 번호이동 절차를 마치고 이야기모바일 개통센터에서 연락이 옵니다. 유심을 넣고 켜 보라고 하네요. 잠시 뒤 유플러스 신호를 잡습니다. 그리고 곧 정보가 변경되었다고 다시 껐다 켜라는 화면이 뜨더군요.


핸드폰을 다시 껐다가 켜 보니 정상적인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유플러스 고객센터 명의로 문자가 잔뜩 들어옵니다.


어짜피 유플러스 망을 이용하는지라 유플러스 고객센터에서 문자가 날아오네요. 통화중이나 전원이 꺼져있는 상태에서 전화가 왔었음을 알려주는 매너콜은 기본 적용이고, 컬러링정도만 제가 직접 유플러스 뮤직벨링 어플을 설치하여 가입하고 설정을 해 두었습니다.


그리고. 올레 추노마크가 뜨지 않아 좋네요.




여튼 KT용 기기입니다만, 유플러스에서의 사용에는 별다른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SK 유심을 꼽아도 별 문제 없겠지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앞으로 핸드폰이 망가지지만 않는다면 이 요금제를 계속 사용하지 않을까 싶네요. 나중에 폰을 바꾼다고 하더라도 자급제폰이나 중고폰을 사다 바꿀테고요. 여튼 저렴한 가격에 세컨드폰을 쓰게 되었습니다. 메인폰은 KT에 결합할인이 묶여있어 타사로 빼 나오기가 좀 그렇다보니 그냥 쓴다더라도 말이죠.


여튼 거지라면 저렴한 알뜰폰 씁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