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서울 서남권역 및 안양,과천,군포,의왕지역에 그나마 터미널 다운 노선을 가진 터미널.


그렇습니다. 인구 58만의 안양시와 주변에 사실상 경계도 애매모호한 군포 의왕 과천 광명에 더 나아가 서울 금천구 관악구 구로구까지의 수요를 가지고 있는 안양터미널입니다.


광명역 환승센터에 터미널이 있고, 중간중간 정류소들이 있긴 합니다만 경유하는 정류소가 다르고 광명에서 갈 수 있는 노선도 그리 많지 않은지라 꽤나 많은 사람들이 이용합니다. 여튼 터미널이라고 하기도 뭐한 정류장 수준이지만, 배후수요 150만명이 존재하는 터미널이네요.





안양역시외버스터미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안양역 로터리 바로 맞은편에 소재해 있습니다.


범계-평촌-인덕원으로 이어지는 신도시 라인에 안양역과 1번가로 대표되는 구도심이 아직까지 건재한 이유 역시 이 터미널이 존재해 있어서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따로 시외버스가 정차하는 정류소도 길 건너편에 있고, 정류소라고 하기엔 이곳에서 착발하는 노선도 많고, 수요도 엄청납니다.


매표소는 뒷편에 있습니다.



보통 매표소가 눈에 띄는 곳에 있습니다만, 이곳은 건물 뒷편에 소재해 있습니다.


건물 뒷편에 신문 가판대가 보이는 곳이 매표소이며, 파란 컨테이너는 수선집입니다. 참고로 대합실 안에 무인발권기가 1기 존재합니다.



압도적으로 충청권 노선이 많습니다. 7월 1일부터는 인천공항행 노선도 이곳에서 출발합니다.


대전행(정부청사 세종시 경유) 청주행 증평행(충북혁신도시 경유)

당진 서산 태안행(기지시 음암 운산 어송 경유)  보령행(부천출발)


군산/익산행 안산/영광 목포행 전주행 광주행


부천-고양(백석)행 인천공항행



요금표입니다. 만원이 넘어가는 요금을 받는 노선이 몇군데 말곤 없네요.



건너편 시외버스 정류장에 정차하던 공항버스(A4200-1)도 안양터미널에서 출발합니다.


30~40분정도의 배차간격으로 운행중입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1189-1 | 안양역시외버스터미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뭐 사실상 겨울도 다 갔다고 보는게 맞고, 좀 더 이따가 타이어를 교체해도 되겠지만, 시간이 났을 때 교체작업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본래 휠도색과 함께 타이어 교체를 진행할 예정이긴 했습니다만, 시간도 없고 금전적 여유도 없으니 일단 타이어부터 갈아보도록 하지요.


지금 끼고있는 형광색 휠을 샀을 당시에 그 휠에 끼워져 있던 타이어 두짝은 창고에 온전히 보관되어 있었습니다. 네짝중 두짝은 트레드가 거의 다 닳아서 버렸고 그나마 후륜에 끼워졌던걸로 보이는 두짝은 아직 탈만한 상태인지라 창고에 박아두었던 것이죠.


뭐 여튼 중고 두짝을 전륜으로 보내버리고 후륜에 새 타이어를 끼워주도록 합니다.



차량을 리프트 위에 올립니다.


하체를 볼 요량은 아니니 고무 패드를 대고 타이어를 탈착하기 좋은 수준으로 조금만 올려주면 됩니다.



가지고 있던 타이어들. 스파크의 출고용 타이어들입니다.


13년 중반 제조품. 애초에 출고 당시 달려나와서 전 주인이 휠을 바꾸며 옮겨달았던 타이어인지 그게 아니라면 휠에 새로 올렸던 타이어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전륜타이어가 사실상 거의 다 닳았을 때 그래도 반에 가까운 트레드가 남아있던걸로 보아 그동안은 계속 후륜에서만 머물고 있지 않았나 싶네요.


과격한 주행의 흔적은 단 하나도 보이지 않는 온전한 상태를 자랑합니다.



새로 끼워질 타이어입니다. 16년 38주에 제조된 같은 모델입니다.


나름 OEM타이어로 사이즈만 다르지 경차부터 대형차 그리고 SUV까지 두루두루 적용되는 패턴을 가진 KH25입니다. 스포츠타이어 혹은 다른 고급 사계절용 타이어에 비해 내세울만한 성능을 가지진 않았습니다만, 그냥저냥 대중적인 타이어입니다. 



트레드의 돌기까지 살아있는 따끈따끈한 새 타이어는 후륜으로 보내줍니다.


OEM 타이어지만 괜히 새 타이어를 장착한 만큼 기대가 되긴 합니다. 이미 여름용 타이어에 익숙해진 성향상 겨울용 타이어보다도 쓱쓱 밀리는 접지력에 실망하긴 했지만 말이죠. 아직 새 타이어라 길이 다 잡히지 않아 그런건진 몰라도 잡아주는 느낌이 들지 않네요.



여튼 근 2년동안 고생해준 겨울용 타이어와는 작별을 고합니다.


12년 초반에 제조된 이 제품 역시 트레드가 70%정도 남은 제품을 중고로 사와서 두해 겨울을 보냈습니다. 2016년 시즌에는 종전의 타이어가 파손된 관계로 가을부터 달고 다니긴 했지만요. 여튼간에 이미 닳을대로 다 닳은지라 이제 그만 놓아주기로 합니다. 사이드월에 작은 균열이 보이기도 하구요. 그런고로 올 하반기에 새 겨울용 타이어를 장만하는 방향으로 가야겠지요. 


전륜 타이어의 남은 트레드를 보아하니 잘하면 겨울이 다가오기 전까지 버틸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런고로 별 일이 없다면 타이어에 돈 쓰는 일은 겨울에나 할 수 있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