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네이버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필리핀발 IP를 가진 접속자에 의하여 로그인되어 불법도박사이트 홍보에 이용되었던 일이 벌써 한달 전 일입니다. 그리고 한달이 지나도록 그가 임의대로 바꾸어놓았고 맘대로 이용해왔던 정보들이 다 밝혀진 줄 알았지만, 아직 하나 더 남아있었습니다.


약 한달전 당시에 그의 본 목적인 블로그 내의 도박사이트 홍보성 글 대량게시와 그가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지워놓지 못했던 검색기록, 그리고 유해게시물 신고글등 찾아보면 찾아볼수록 굉장히 다양하게 남의 계정을 가지고 이런일 저런일을 했다는게 다 눈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2009년쯤에 촬영한 사진자료들을 찾고 추억을 느껴보려 오랫만에 n드라이브를 접속했습니다. 사실상 최근에는 티스토리 도메인 이메일을 개설하고 이벤트에 당첨되어 100GB씩 늘어난 용량때문에 "다음메일"과 "다음클라우드" 위주로 이용하다보니 지금은 거의 이용하지 않고 정말 오랫만에 접속해보는 "네이버 n드라이브"에 들어가자마자 그가 임의대로 남의 파일을 만져놓은 흔적이 나타났습니다.


폴더가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있는건, 어디서 많이 본... 아주 지긋지긋하게 봤던 사진의 복사본만 총 일곱개가 있습니다. 저 사진들 용량을 아무리 다 해봐야 얼마 안되는데 저것들 그 이상도 이하도 없지만  용량은 분명히 421.81MB나 차있습니다.

이 사진은 참고로, 당시 그 이름모를 인간이 제 네이버블로그를 홍보용 글로 도배하면서 계속 올렸던 이미지였습니다.


n드라이브에 미리 사진을 올려놓고, 그 사진들을 네이버 블로그 내에서 글을 도배하면서 쉽게 이용하려고 했던걸로 추측됩니다. 일일히 계속 업로드하는것보다는 빠를테니깐요.

그리고, 용량은 그대로이지만 제 소중한 파일들은 어디로 사라졌는지 한참을 찾았습니다. 비교적 가까운곳에 그리고 위치해있었습니다.
 


그래도 영구적인 삭제를 하지 않은것만으로도 감사를 해야하는 상황인걸까요??
 

무언가 씁쓸하지만,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지 않아서 천만 다행이였습니다. 두개의 폴더에 들어있는 자료가 엄청나게 방대한 자료들은 아니지만 이 아이디 도용과 함께 블로그를 회생불능상태로 만들어놓은 일로 인해 네이버 블로그에서 한때의 추억도 모조리 초기화를 통해 지워버릴수밖에 없었고 네이버 블로그 이웃들까지도 모두 초기화되었던 아픔에 비해서 그래도 한 시절 추억을 찾아서 살려낼 수 있으니 이것만으로도 다행이고 행복하게 여겨집니다.

자나깨나 언제나 로그인기록을 통해 이상징후를 확인하고, 다시는 아이디를 타인에게 잠시 뺏기는 일이 없도록 언제나 철저해져야겠습니다. 다시는 추억을 잃어버리지 않으려면 말이죠.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