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앞으로 제가 티스토리에 정착을 하게 해준데다가 지금의 티스도리닷컴을 만들 수 있도록 해준 가장 큰 요인이였던 레이서즈클럽(www.racers.co.kr)이라는 몰락해버린 커뮤니티사이트에서 인터넷 독재세력에 맞서 항거하다가 쓰러진 비주류 회원이 회고하는 이야기를 다룬 "나의 레이서즈클럽 회고록"이 연재 될 예정입니다.


레이서즈 클럽은 국내 최초의 레이싱게임 관련 커뮤니티로써 2000년 중순 한 채팅사이트의 니드포스피드-포르쉐 언리쉬드 멀티플레이방에 모여있던 사람들이 만든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지금은 심스포츠 디시인사이드 레이싱게임 갤러리버스갤러리 그리고 보배드림미드타운마스터등으로 대다수가 옮겨가 이빨빠진 호랑이가 되어버린게 사실이지만 이 사이트가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던 2000년대 초반만해도 콘솔보다는 PC위주의 레이싱게임이 성행하던 시절 이름만 들어도 다 아는 세계적인 게임업체 EA에서 "니드 포 스피드 - 핫 퍼슈트2"의 감수를 맏기며 TV에도 게임잡지에도 여러번 출연하는등 한 시대를 풍미했었습니다.

하지만, 2004년을 기점으로 "미드타운 매드니스2(Midtown Maddness 2)[각주:1]"를 통해 유입된 저연령층버스매니아. 그리고 소수의 철도매니아항공매니아. "하드트럭[각주:2]"시리즈를 통해 유입된 트럭매니아까지 섞이게 되고. 레이싱게임이라 부르기도 애매모호한 "GTA"시리즈까지 끼면서 점점 사이트는 혼란속으로 빠져들기 시작합니다. 미드타운 매드니스의 추가차량과 추가 맵을 받으러 온 초등학생 수요가 대다수를 차지하면서 그들만의 문화가 생성되기 시작했고. "가상회사"라는 가상의 운송업체를 통해 자신들의 회사가 게임속에 나오는 건물을 소유했고, 심지어 항공기 시뮬레이터게임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까지 진출하여 건물의 소유권을 다투는등의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부터 정통 레이싱게임 매니아들이 빠져나가고 운영진마저 생업때문에 소홀해진 사이 이곳은 초창기 멤버들이 아닌 새로운 회원들로 세대교체가 되었습니다. 비록 제가 처음 그곳에서 활동을 시작했던게 한창 부흥기에서 쇠퇴기로 진입하던 시절이였지만 이때가 한창 이곳이 시끄러웠던 시기였기에 그곳에서의  "현피미수사건"을 비롯한 중대한 사건을 바라보고, 2009년 7월까지 활동하면서 겪어왔던 일들에 대해 적어보려 합니다. -매주 수요일에 "기획연재"란에 연재될 예정입니다!-

참고 및 자문자료.

구글 블로그 "봉고차의 멀티기지"- 나의 레이서즈클럽 회고록(1),(2)
엔하위키미러 "레이서즈 클럽"문서




  1. 본래 게임의 목적은 차로 도시를 누비며 기물을 파손하고 제목처럼 미치광이같이 도시를 누비는 게임이다.굉장히 자유도가 높은탓에, 대한민국과 홍콩에서는 버스게임으로 변질되었고, 현재도 신차 애드온과 한국형 맵이 사용자들에 의해 패치되고 있다. 참고로 2000년 마이크로소프트 발매작.매우 쉽고 자유로운 애드온 및 도색수정때문에 저작권시비등의 분쟁이 자주 일어남. [본문으로]
  2. 말 그대로 하드트럭이라는 이름을 가진 게임과, 미국 바울소프트의 트레일러 자영업자 게임 18Wheels시리즈. 그리고 최신작인 유럽을 배경으로 한 ETS시리즈와 2011년 발매된 독일을 배경으로 한 GTS시리즈가 이 범주에 속한다.사실상 이도 트럭으로 짐을 나르고 돈을 버는 게임이다보니 정통 레이싱게임으로 모여든 회원들이 보기에는 버스게임으로 변질된 미드타운 매드니스와 마찬가지로 진골로 인정해줄 수 없는 게임중 하나이다. [본문으로]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