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글 : http://tisdory.com/1539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5:36:34


그렇게 안면을 모두 드러낸 비스토는 이제 새 쿨러의 장착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5:42:28


로체 쿨러가 들어갈 자리를 잡아줍니다.. 생각보다 공간이 안나오더군요.

뼈대에 구멍을 뚫는다는것은 정말 마음아팠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니 지켜보기로 합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5:46:48


그렇게 구멍이 뚫리고 로체쿨러가 볼트와 너트로 고정됩니다. 물론 아래에 지나가는 배선이 혹시나 녹시 않을까 물어보았지만 그렇지는 않다고 하더군요. 뭐 녹지는 않는다니 걱정은 덜었습니다.


그렇게 쿨러에서부터  유압호스를 연결해줍니다. 호스 양쪽을 다 쿨러에 연결해두었는데 이따가 반 짤라서 밸브와 연결이 될 예정입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5:48:45


이제 범퍼를 내리고 하는 작업은 마무리가 되었으니 범퍼를 다시 장착합니다.

아 의사선생님은 우리 비스토를 죽이지 않고 수술을 진행하셨다니!!!!!!!!!!!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6:04:35


자! 그리고 나름 핵심부품인 미션쿨러 아답타입니다.


이 어뎁터가 들어가는 자리는 기존의 수냉식 미션쿨러가 있는 자리이고, 여기에서 유압호스를 통해 써모밸브와 공냉식 쿨러를 차례대로 거친 다음에 다시 미션으로 들어옵니다. 어찌본다면 미션오일이 돌고 도는 경로가 늘어난것이죠. 핏줄이 더 생긴겁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6:07:46


자! 그럼 이제 어댑터를 달아야죠?


열심히 풀고 잡아당기면서 수냉식 미션쿨러를 탈거해냈습니다. 수냉식 쿨러는 생각보다 작고 무거웠습니다. 그리고 구조도 생각보다 간단하더군요. 나름 획기적인 발명품이긴 하지만 문제로 지적되는게 이 수냉식 쿨러이다보니 안타깝지만 탈거했습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6:09:04


12년간 고생 많았다. 수냉식 쿨러야.


이게 바로 수냉식 미션오일 쿨러입니다. 빨간 피 같은건 미션오일이고 아스팔트에 젖어있는 녹색 액체는 냉각수입니다. 한쪽 면으로는 미션오일이 닿고, 파이프를 통해 냉각수가 지나가면서 냉각이 되는 방식인데 중요한건 순환이 되지를 않습니다. 오일이 고여있는겁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6:12:46


물론 반대쪽에서 바라본 기존의 수냉식 쿨러 모습입니다. 참 고생 많았습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6:09:51


새로 들어갈 어댑터에도 피와같은 미션오일을 좀 발라줍니다. 물론 기아 순정입니다.


아시다시피 쟈트코 4단 오토미션은 꼭 순정오일 넣어줘야 합니다. 좋다하는 미션오일 아무거나 집어넣었다가 1000키로 이내에서 미션 내리는 경우 허다합니다. 물론 다시한번 강조하지만 스파크 올뉴마티즈도 순정유 집어넣길 권합니다. 물론 대우에서 나오는 쟈트코 미션 전용 순정유는 단종되었으니, 모비스 가셔서 아토스 비스토용이라도 사서 넣으시길 바랍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6:18:38


아까 쿨러와 연결했던 유압호스를 자릅니다. 잘라서 다시 써모밸브에 연결해주어야죠..


그렇게 연결작업도 끝났습니다. 직접 보니 혼자 한다고 해도 할 수 있겠더군요.. 하지만 어찌될 줄 모르니 나중에 탈거하거나 할때도 전문가의 손길에 맏기렵니다.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6:58:41


그리고 차량 실내에는 불이 들어오는게 하나 더 늘었습니다.


써모밸브에서 나오는 선으로부터 연결됩니다. 미션오일의 유온이 나타나고, 차량의 전압까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보통 유온만 놓고 다니라고 하던데 저는 그냥 전압도 궁굼해서 전압까지 번갈아가면서 나오는 모드로 놓고 다닙니다. 아 물론 전압에 대한 궁굼증이 거의 다 풀렸다보니 다시 그냥 유온만 나오는 모드로 놓고 다닐까도 생각중이네요.


DELL | Thunder | 4.3mm | 2013:08:03 17:00:03


장착이 완료된 사진입니다. 뭐 복잡하게 선이 몇가닥 더 늘어나긴 했지만 기분이 좋네요.


수술을 마친 비스토도 잘 움직여 줍니다. 미션 슬립현상과 변속충격이 싹 사라졌네요. 굳이 쿨러의 변화만으로도 이런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다는게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플라시보 효과라고 하기도 힘들 정도로 변화가 정말 몸소 느껴집니다.


당연히 미션에 슬립이 줄다보니 연비도 향상이 되더랍니다. 평소처럼 똑같은 거리를 주행하는데도 인치업 이후 초기보다 기름을 덜 먹는게 눈에 보입니다. 이런저런거 생각해보면 조금 비싸도 이건 꼭 해야한다 싶더군요. 언제 다음차를 살지 모르겠지만, 비스토랑 함게하는동안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남부럽지 않은 비스토를 만들어주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