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초입에 떡하니 버티고 있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있습니다. 


예년보다 참 빨리 우리곁으로 찾아오는 추석이라 설레기도 하지만 혹시나 덥지는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추석 전 주 일요일에 벌초를 다녀오곤 하는데 올해는 어쩌다 보니 8월 말일에 벌초를 다녀왔답니다.


초등학생때부터 벌초를 따라다녔지만, 그동안 블로그에서 언급했던 적은 한번도 없었네요. 노트3 네오의 카메라 성능도 테스트 해볼겸 해서 벌초 이야기를 좀 풀어보려 합니다.


제가 태어나기도 훨씬 전에 돌아가신 할아버지께서 이북에서 내려오셨던 분이라 벌초를 해야 하는 산소는 딱 한군데입니다. 친척들도 많지 않구요. 다만, 돌아가신지 30년 가까운 세월이 흘러 아무리 열심히 관리를 해준다 하더라도 잔디보다는 잡초가 많이 자라는 상황입니다.


거기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올라가는 입구부터 관리가 전무한 상황입니다ㅠㅠ

길을 내면서 올라가야 하는 상황이지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8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11:27


저는 10년 넘게 보조역활만 하고 있구요. 


아버지 형제분들(큰아버지 작은아버지) 세분이 주축이 되어 길을 내는것부터 계획을 세웁니다. 어느 방향으로 길을 내는것이 괜찮을지와 같은 내용ㅇ들입니다. 불과 10여년 전 쯤만 하더라도 길이 없는곳은 아녔습니다. 민가가 두군데나 있었지만 지금은 현재 폐가가 되어있지요ㅠ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5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11:11


차는 저 아래에 세워두고 옵니다.


포터 뒤에 스파크가 있지요. 예초기나 무게가 나가는 도구들을 적재할 수 있는 트럭 한대와 자잘한 용품들이나 얼음물 소주와 성묘음식을 가지고 가는 승용차 한대 해서 두대가 갑니다. 작년부터 제 차가 가고 있지요. 작년에는 비스토, 올해는 스파크가 벌초를 동행했습니다.


물론 저 아래까지는 민가가 있어서 관리가 됩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92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11:06


폐가가 있지요. 약 20여년전 농가주택 건축양식입니다.


저 집이 비워진 지도 벌써 10년 가까이 지났네요. 지어진 지 오래된 건물은 아닙니다만, 할아버지께서 이곳에 안장되던 때만 하더라도 이 집은 없었답니다. 그냥 뻥 뚫려있었던 곳이라고 하네요.


90년대 중후반에 와서 과수원을 한다며 누군가가 매실나무를 식재하고 저곳에 농가주택을 지은건데, 등기부상 확인 해 본 바로는 2003년 주인이 바뀌고 그 이후로 소유권 변동이 없습니다. 그 즈음에 주인이 바뀐건 기억이 나네요. 물론 그 주인이 약 1~2년정도 살다가 이곳을 떠난걸로 알고 있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80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19:47


수년간 찾는 이가 없는 건물은 이렇게 방치되어 있습니다.


지극히 멀쩡한 건물인데 이런 폐가로 전략했다는게 안타깝습니다. 매년 가면 갈수록 수풀이 더 많아지네요. 어떤 사정이 있어서 이렇게 건물과 과수원을 방치해뒀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7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19:50


매실나무도 돼지풀이나 여타 덩쿨식물에 의해 대부분 장악당했습니다. 


그래도 띄엄띄엄 보이는 나무가 매실나무입니다. 거름도 주지 않고 하다보니 열매 열리는건 보질 못했네요. 과수원이 상당히 넓었는데, 출입이 불가능한 저 구석은 더 심하겠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3.4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18:05


그리고 폐가가 한군데 더 있습니다.


오래된 옛날집입니다. 10여년 전 만 하더라도 노부부께서 살고 계셨습니다. 올라가는 길목에 위치한 집입니다. 아주 어릴적 성묘갔다가 어른들이 저 집에 살고계신 할아버지 할머니가 나와계신걸 보면 인사도 하고 지나가던게 기억납니다만 이 집 역시나 약 10여년전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할머니는 자녀분들 댁으로 가서 살게 되었다고 들었습니다. 그 이후 이야기는 모르겠네요.


여튼 어르신들께서 집을 비우시고 2-3년 뒤부터 서서히 붕괴되더니 지금은 집터만 남았습니다.


등기부상 건축물은 미등기고 토지는 2006년에 경기도에 사는 자녀가 상속을 받았습니다.

다만 몇년 전에 새주소 팻말도 붙였던 걸로 추정해서는 무허가 건물은 아닌걸로 보여지네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3.4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22:43


그래도 관리가 되던 시절엔 집 앞으로 지나갔지만, 앞으로 길을 내서 지나다닙니다. 


물론 무너진 흙집에 사람이 살던 시절엔 우물로 활용하던 곳이라 발조심을 해야합니다. 예전엔 노부부께서 밭도 일구고 우물이 있던 자리에는 박을 심어두셨던걸로 기억나네요.


슬레이트를 밟았는데, 푹하고 다리가 빠지더군요. 살펴보니 상당히 깊은 우물입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3.4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27:05


헐어서 부셔진 장농짝을 가져와 구멍을 막습니다.


이 상황에서 추가로 기왓장을 가져와 올려두었네요. 조심하면 큰 문제는 없겠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6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32:41


할아버지 죄송합니다ㅠㅠㅠ


봉분이 있는 자리입니다. 작년 봄에는 식목일에 나무도 심곤 했는데, 올해는 봄에도 한번 찾아오질 못했네요. 진입로와 폐가 그리고 과수원까지 매수해서 잘 관리하는게 손자 혼자 가지고 있는 나름의 장기적 목표긴 합니다만, 그리 쉬운일은 아니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1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0:32:55


잡초 종류도 나날이 늘어가는듯 합니다.


한 5~6년전만 하더라도 잔디가 남아있었는데, 지금은 잔디 찾기가 참 힘드네요 ㅠ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3.4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1:14:00


저는 밑에서 잣나무 가지를 치고있었는데, 벌이라는 소리에 놀라서 나와봅니다.


봉분 뒷편으로 해서 말벌집이 있더군요. 작년에는 밑에 있었는데 올해는 위에 있습니다. 천만 다행스럽게도 벌에 쏘이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벌떼가 단체로 나오는 바람에 작업을 중단하고 벌을 쫒아냈네요. 말벌 겁나게 큽니다. 사람을 향해 꽁지에서 물을 뿜기도 하는데, 이게 아마 독이겠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41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4:08:31 12:37:08


깔끔하게 정리된 봉분입니다. 할아버지 이발도 시켜드렸고 이제 명절때 다시 뵙겠네요.


조화를 파란 화분에 꽂아두었는데, 벌초를 위해 빼 둔 상태입니다. 이장이나 재정비 얘기도 나오고 있긴 합니다만, 어른들의 사정이니 제가 낄 자리는 아니구요. 여튼 할아버지를 뵙고 왔습니다. 


태어나기 전 돌아가셔서 손자의 존재 자체를 모르실테지만 할아버지께서 쓰시던 차고를 나름 제 전용 작업장으로 잘 활용하고 있구요. 구닥다리 올드카 부품들처럼 창고에서 나름의 근대유물들도 남겨주고 가셨습니다. 


6.25에 참전하시고 발목에 수류탄 파편을 맞아 의가사 전역을 하셨다는데, 오래전 찾아갔을 때는 전쟁통에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던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국가유공자와 상이군경 대우를 받지 못하셨다고 합니다. 나중에라도 명예를 회복해드리고 싶은데 기록이 남지 않아 힘들겠지요. 


말은 길어졌지만 벌초를 다녀 왔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