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세상은 하루가 멀다하고 변화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보급 그리고 카카오톡의 대중화 이전까지 그 아성이 절대 깨지지 않을 줄 알았던 네이트온은 그저 업무용으로 간간히 쓰는 퇴물 메신저가 되었고,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역공에 전국민이 가입했던 싸이월드 역시 지금은 명맥만 유지하는 수준입니다. 그렇게 네이트가 박살이 났습니다..


네이버도 영원하진 않을테지만, 아직까지는 대한민국 포털사이트의 중심이고 꾸준한 신규 서비스의 론칭 등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다만, 네이버에게 1위 자리를 내줬던 2위 포털 다음의 경우 사정이 영 좋지만은 않습니다. 카카오와의 합병 이후로 기존의 다음이 가지고 있던 여러 서비스가 종료되었고, 이번엔 '다음 자료실'(http://file.daum.net/) 서비스가 종료된다는 공지가 올라왔네요.



그러합니다.


12월 15일 이후로는 검색결과에 자료실 정보가 노출되지 않으며, 12월 20일자로 서비스가 종료된다고 하는군요. 프리웨어 유틸리티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을 때 개인 블로그 혹은 신뢰하기 힘든 페이지에서 다운받기보단 다음이나 네이버의 자료실 서비스 혹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곤 했는데, 이제 다음 검색창에 그러한 프로그램을 검색하면 신뢰하기 힘든 웹문서들만 잔뜩 나오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수년 전만 하더라도 포털사이트의 자료실 서비스는 심마니 시절부터 20년 넘는 세월동안 자료를 축적해온 심파일(SimFile)에서 자료와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습니다만, 네이버의 경우 자체개발 폰트와 프로그램 배포 위주의 자료실 서비스를 구축하여 서비스 하고 있으며 현재는 다음만 심파일과 연동된 자료실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혹시나 쓸만한 프로그램이 있는지 간간히 염탐도 하던 공간인데, 그저 초라하기만 합니다.



메인 목록의 최신 업데이트가 7월. 

그리고 여름휴가 관련 투표로 보아 올 여름 이후로 방치중인 모습입니다.


당장 서비스를 종료하더라도 별 문제가 없어보이는 모습입니다. 전반적인 페이지의 구성 역시 최소 5년 전 구성을 따르고 있는 상황이구요. 프리웨어를 서비스 하는지라 수익성이 있는 사업도 아니니 말입니다.


만일, 다음 자료실의 서비스가 종료되어도 심파일 서비스는 계속 이용이 가능한건지 싶어 심파일 홈페이지에 접속합니다. 천리안을 소유하고 있었던 '데이콤'이 'LG U+'로 합병됨에 따라 현재는 'LG U+'에서 서비스중입니다.



심파일 역시 2016년 12월 31일부로 서비스가 종료됩니다.


다음 자료실의 서비스 종료는 심파일 정리과정의 하나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상황입니다. 심마니 시절부터 축적되었던 방대한 유틸리티 자료들이 며칠 뒤 모두 사라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수익이 나지 않고 트래픽만 주구장창 잡아먹는 사업을 정리한다는건 뭐 어쩔 수 없는 부분이지만, 의외로 잘 발굴하다 보면 유용한 프로그램들이 튀어나오던 자료실이 사라진다는 사실이 그냥 아쉽기만 합니다.


기간은 올 연말까지. 꼭 필요한 프로그램이 있다면 빨리 가서 받아두시고, 소장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