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국도변 한 장례식장 옆에 세워진 낡은 철제 간판. 그래봐야 국도 확장으로 구길이 된지 약 15년정도 지났고, 장례식장이 영업한지도 얼추 그정도 되었으니 아마 그 즈음에 걸어두고 별다른 관리가 없지 않았나 싶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3 15:25:54


주변 지역 주민들과 기업체 대표자들 명의로 된 이 간판. 간간히 지나가면서 왜 보질 못했는지는 모르겠다만, 납골당의 이미지와 더불어 녹이 슬은 간판은 그저 무섭게만 느껴진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