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다고 했던가요. 갈수록 날이 추워집니다.


조금 일찍 일어나서 나왔더니만 꽤 많이 추워진게 느껴지네요. 코트 대신 두툼한 패딩으로 갈아입고 나왔습니다. 11월을 앞둔 마당에 날이 추워지는건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번 겨울들어 처음으로 기온이 내려가는 모습을 보아 기록으로 남겨보았습니다.



영하 2도. 앞으로 더 추운날엔 영하 20도까지 내려가고도 남겠죠.


이제 시작이지만 앞으로 있을 추위와의 싸움이 걱정입니다. 더위와의 사투는 그럭저럭 잘 버텨왔습니다만, 더웠던만큼 추우리라 예상되니 걱정만이 앞서네요. 추석 이전부터 경기가 죽기 시작하더니, 명절이 흘러간지 한참이나 지났음에도 아직 제대로 회복이 되지 않은 모양새입니다. 


어디서 어떤 일을 하는 사람들한테 물어봐도 다들 힘들다고 하네요. 거의 모든 업종에서 불경기를 체감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습니다. 그래서 그런건지 이번 겨울은 더 춥게 느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