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많이 타는 느낌은 아닌데, 주행거리는 계속 올라가고 있습니다.


특히나 지나간 4월에는 해외여행도 다녀오고 차를 굴리지 않은 날도 꽤 많았지만, 그럼에도 타고 나가면 무조건 장거리라 그런것인지 생각외로 많은 거리를 주행했더군요. 오늘 집에 들어오면서 적산거리 17,000km를 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9:05:01 22:01:41


지난 3월에 1만km의 벽을 넘어섰으니 따져보면 3월과 4월에 약 3,500km를 달렸음을 알 수 있습니다.


과연 이번달에는 얼마나 타고 돌아다닐지 모르겠지만 말이죠. 환율과 유류세 인하폭 감소로 기름값이 다시 오르고 있긴 합니다만, 그래도 고효율 고연비의 디젤엔진 특성상 스파크 기름값의 절반 수준으로 km당 60원 수준의 유지비로 차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물론 터졌다 하면 수리비 폭탄인 디젤엔진과 DCT의 수리비를 생각한다면 아낀 기름값을 그대로 헌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그건 먼 훗날의 이야기일테고요. 일단은 아끼는대로 잘 타보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