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3년 7월 7일에 작성되었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리코더 불기 수행평가를 진행했던 날의 일기입니다. 리코더를 가장 최근에 불어보았던게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네요. 단소는 소리도 내지 못했었지만, 리코더 연주에는 큰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초등학교 5학년때는 코로 리코더를 연주하며 바이브레이션(비브라토)까지 구현하여 수련회 장기자랑에서 2등을 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여튼 본론으로 넘어가지요.



제목 : 리코더, 노래 시험


리코더 시험은 (리코더를)못 가져온 사람이 특히 남자쪽에 많다.

남자는 : 5명 (나 포함) 여자는 : 15명 정도...

가져온 사람이 20명이니까 너무 안가져온 것이다.

노래는 다들 음악책을 들고 하는데 나만 마이크를 들고 딴 사람보다 자신 100%으로 하였다.

이제 학업상이 눈앞에이(?) 보인다.


리코더 수행평가 시험을 본다고 공지했는데, 리코더를 약 35명 중 20명밖에 가져오지 않았고 다들 음악책을 보고 연주를 하는데 혼자만 악보를 외워 마이크에 대고 연주했다는 이야기.


잘난척이 전부로 보이는 일기인지라 오글거리긴 하네요. 당시 연주했었던 노래는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었던 윤석중 작사, 이은열 작곡의 '종달새의 하루'. 약 16년 전 7차 교육과정 당시만 하더라도 음악 교과서는 국정교과서만이 사용되었지만 현재는 여러 검정교과서들이 사용되고 있다 합니다. 그런고로 출판사별 교과서마다 수록 여부가 다르며 당시 연주했던 '종달새의 하루'는 현재 3학년과 4학년 교육과정에 등장한다고 합니다.


뭐 여튼 리코더 연주 수행평가는 좋은 점수를 받았고, 지금도 즉석에서 연주를 하라고 한다면 별다른 버벅임 없이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직도 계이름이 머릿속에 생생히 기억나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