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액정이 나갔습니다...



지난해 10월 액정 교체 후 한번 더 떨어뜨려 모서리 유리가 깨져있었는데, 일요일 오전에 씻고 나갈 준비를 하다가 체중계에 핸드폰을 떨어뜨리고 말았습니다. 엣지패널의 특성상 케이스를 끼우고 다니지 않으면 살짝만 떨어뜨려도 액정이 깨지는듯 합니다. 


터치패널은 다행히 파손되지 않아 터치는 잘 되는데 액정 백라이트가 들어오질 않더군요. 그러니까 전화가 오면 감으로 터치하여 전화를 받을 수 있는 수준으로 눌리긴 눌리는데 화면이 보이지 않아 오는 전화를 받는 일 말고는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라는 말입니다.



그나마 핸드폰이 하나 더 있고 어지간한 연락처도 동기화되어있어 망정이지..


그게 아녔더라면 일요일 그리고 월요일까지 누가 전화를 해줘야만 받을 수 있지 문자나 카톡은 볼 수 없는 그런 답답한 상태로 버텼어야 할 겁니다. 이럴때는 전화기를 두개 가지고 다니는게 확실한 장점이네요.



분명 최근에도 왔었죠. 지난 4월 초. 일본 여행을 가기 전 들렸습니다.


갤럭시J7(2016)의 충전단자 교체를 위해 찾은 뒤 약 3개월만에 다시 찾은 삼성전자서비스 홍성센터. 따로 바뀐건 없습니다. 월요일 점심시간대에 방문했는데 대기고객이 아무도 없었습니다. 제가 들어가서 담당 엔지니어를 배정받으니 하나 둘 들어오기 시작하더군요.





담당 엔지니어에게 갤럭시노트8을 건네드리고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4월에는 에어컨과 에어드레서의 전시코너가 없었는데 그 새 생긴듯 합니다. 요즘 무풍에어컨은 에어컨처럼 생기지 않았네요. 가성비를 중시하는 저는 위니아 에어컨을 3년 전 12개월 할부로 구매하여 설치한 뒤 에어컨에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수리는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약정은 대략 8개월정도 남아있습니다. 그동안 보험으로 타먹은 수리건수만 이번을 포함한다면 총 세건이 되겠네요. 카메라 모듈과 백판넬을 교체했고 액정도 이번을 포함하여 두번 교체했으니 핸드폰의 겉 케이스는 사실상 처음 구매했을 당시 달려나왔던 물건들이 아닙니다.


그나마 이번에는 보험을 들어놨으니 망정이죠. 보험이 없었더라면 하루종일 쌍욕을 달고 살았을겁니다.



보험 청구를 위한 서류까지 발급받은 뒤 서비스센터를 빠져나옵니다.


디지털프라자를 거쳐 주차장으로 나가네요. 새 액정에는 비닐이 씌워져 있었고, 그 비닐을 벗겨내면 보호필름이 붙여져 있다고 합니다. 남들은 사자마자 벗겨낸다는 자동차 비닐 역시 6개월 2만3천km를 타면서 하나 안떼고 다니는 사람인데 핸드폰 역시 제 손으로 비닐을 떼어 낼 일은 없을겁니다. 어짜피 비닐을 떼어내도 액정보호필름이 붙어있다 하지만 말이죠.



수리비 명세서와 카드 결제 영수증. 그리고 담당 엔지니어의 명함을 받아왔습니다.



이미 여러번 진행하여 익숙해진 폰안심케어 보상금 청구 절차대로 서류를 촬영하여 접수하면 됩니다. 초창기만 하더라도 분손 자기부담금 5만원 선에서 어지간한 전손급 수리까지 처리가 되었지만, 구성 부품과 출고가는 점점 올라가고 온갖 뽐거지들이 악용하면서 손해율이 높아진지라 현재는 자기부담금 비율이 점점 높아져 수리비의 25%를 공제한다고 합니다.


다음에는 또 액정을 교체하러 서비스센터에 간다는 포스팅을 하지 않기를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옥암리 1064 디지털프라자 홍성점 2층 | 삼성전자서비스 홍성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옥암리 1064 디지털프라자 홍성점 2층 | 삼성전자서비스 홍성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