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의 초딩일기는 2003년 7월 2일에 작성되었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지난번 2003년 5월의 일기를 보고 오시면 그 내용이 어느정도 이 일기 속에 담겨져 있음을 아실 수 있을겁니다. 뭐 지금은 타락한 어른이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착한 어린이였네요.




제목 : 10000원 (만원) 주운 날


오늘 합주부를 마치고 교실로 돌아오는데 무대 계단에 구겨져있는 만원 한 장을 주웠다.

나는 피아노학원에서 돈 300원을 주워 학원선생님께 드린 것 처럼 이번(에)도 그렇게 하였다.


몇분 후 이런 방송이 나왔다.


"강당 무대 계단 옆에서 만원을 잃어버린 어린이는 교무실로 와 주세요."

가 나온 뒤로 주인이 혹시나 찾아가지 못했나, 했나 지금 어떻게 된 것인지 알고 싶다.


내용 자체는 매우 간단합니다. 


당시 점심시간마다 호흡을 맞추던 리드합주부 연습을 마치고 교실로 돌아오다가 강당 무대를 오르내리는 계단에 구겨져 있는 만원을 주워 당시 교무부장을 맏고 계시던 합주부 담당 선생님께 전달해 드렸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교내에 방송이 울려퍼졌고, 돈을 잃어버린 누군가가 찾아갔는지 그 이후로 방송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혹여나 찾아가지 못했는지 궁굼해 하던 당시의 제 모습입니다.


지금이야 16년 전에 비해 화폐가치도 많이 떨어져 만원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적어졌고, 길거리에서 만원을 줍는다면 주머니에 넣곤 합니다만 여러모로 선생님도 칭찬하셨다시피 착한 어린이로 살았었습니다. 큰 돈을 줍거나 귀중품을 줍는다면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경찰서로 가지고 가겠지만 말이죠.


다시 순수했던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