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어지간한 젊은 사람들은 호랑풍류가를 다 알고 있지만, 호랑풍류가가 등장했던 대략 5년 전.. 


소설 '나와 호랑이님' PV영상에 등장하는 호랑풍류가라는 노래를 듣고 '이 노래는 내 취향에 맞는 적당한 뽕끼가 느껴지는 명곡이니 꼭 소장해야 한다'라는 생각에 책에 부록으로 따라오는 CD를 얻기 위해 책을 구매했었습니다. 책하고는 거리가 있는 사람인지라 단지 노래를 듣기 위해 말이죠.


한정판 CD를 얻기 위해 6권과 12권을 구매했었고, 6권에 대한 포스팅은 없지만 12권에 대한 포스팅은 남아있네요. 여튼 책과 음반은 다 양도해줬지만, 노래를 듣기 위해 책을 샀었습니다.



2014년 여름 공개된 호랑풍류가. 2015년 초봄에 공개된 랑이버젼 호랑풍류가(改)와 호랑수월가. 그 이후 4년이 넘는 세월을 기다린 끝에 공개된 신곡의 이름은 '호랑연무가'입니다.


여튼 그동안 호랑풍류가를 듣고 다니며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조금 특이한 이 노래는 무엇이냐 묻는 여러 사람들에게 추천을 해 주는 계기가 되었고, 친구 중 하나는 호랑풍류가에 심취하여 9시간을 연속으로 듣고, 호랑이가 들어가는 게임 닉네임을 지었다고 합니다.


여튼 새 OST 앨범에 대한 소식을 접하게 된 것은 시드노벨 홈페이지였습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AGF 페스티벌에서 새 OST 앨범을 판매한다고 합니다.


그동안 호랑풍류가와 호랑수월가는 PV영상 혹은 티저영상으로 공개되어 샘플을 들은 뒤 구매를 했었지만, 호랑연무가는 좀 다릅니다. 일체 빠른 템포의 음악인지 차분한 템포의 음악인지 아무런 정보도 알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2만 3천원이라는 거금을 투자하여 지인 편으로 구매를 부탁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4 21:57:36


메인 일러스트는 치이.


케이스는 일반적인 CD 케이스가 아닌 DVD나 블루레이 디스크 전용으로 나오는것과 같은 조금 큰 사이즈의 케이스입니다. 케이스 겉면의 코팅비닐에 문제가 있어 빈 케이스를 하나 더 제공해준다고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4 21:57:50


화려한 전면과는 달리 후면은 깔끔한 하얀 배경에 부채만 남아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4 21:59:59


비닐포장을 뜯어내고 케이스를 열어봅니다.

나와 호랑이님 로고가 프린트된 CD와 앨범재킷이 보입니다. 


치이가 노래를 부르고 폐이가 북을 치는 귀여운 일러스트가 앨범재킷입니다. 양면 한장짜리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12:14 22:00:50


펼쳐봅니다. 같은 일러스트가 보입니다.


부른 사람은 이지현 성우. 랑이버젼 호랑풍류가를 불렀던 인물입니다.




후면은 가사가 적혀있습니다.


가사는 종전 OST 대비 조금 어렵고 복잡합니다. 호랑연무가라는 이름에서 호랑수월가처럼 차분한 가락의 노래가 아닌가 싶었습니다만, 호랑풍류가를 능가하는 생각 이상의 흥겨움과 현대적인 느낌을 가진 노래였습니다. 여러분도 당장 AGF에 가셔서 음반을 구매하시고 꼭 들어보시길 추천합니다.


호랑풍류가 호랑수월가에 이은 호랑연무가까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