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벌써 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12월 25일 밤에 가계약. 오전에 할부 승인이 떨어지고 그날 오후에 차를 가지러 갔었으니 일사천리로 차량을 19시간만에 출고했던게 벌써 1년 전 일입니다. 대략 출고 이후 1년간 48,800km를 탔습니다.



벌써 1년 전 이야기입니다. 세월은 그리 흘렀고, 그동안 별다른 탈은 없었습니다만 이제 어디가서 새차라고 내세울 수 있는 시기도 다 지났습니다. 오늘도 느지막에 일을 마치고 출고 1주년을 기념하여 세차를 진행하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1:51:46


1주년 기념 세차라 해도 세차의 과정은 그리 특별하지 않았습니다.


뭐 실내외 세차야 평소 하던데로 진행했습니다만, 오늘은 조금 특별한 과정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만 1년을 버텨왔던 시트 비닐을 떼어내기로 결심했으니 말이죠. 절대 제 손으로 떼어내지 않겠다 했는데, 점점 가면 갈수록 보기 흉해지고 고무줄이 삭아서 자기가 알아서 흘러내려버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00:38


이미 구멍이 나버린 운전석 시트 비닐.


통풍시트 사용을 위해 아래는 걷어내고 사용하였고, 등받이 부분은 1년이라는 세월을 그대로 타 왔습니다. 어느순간 찢어지고 비닐의 색이 변해버렸지만, 그래도 끝까지 버틴다는 똥고집으로 버텨왔습니다. 그럭저럭 1년을 버텼으니 이제 놓아주기로 결심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00:53


뒷자석 등받이 부분을 감싸고 있던 비닐은 그냥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고무줄이 다 삭아버렸습니다. 생각보다 신차 비닐의 내구성이 좋지 못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느순간 창문을 열고 달리다 바람에 펄럭이면서 조금씩 벗겨지더니 지금은 뭐.. 보기 흉한 상태까지 갔으니 말이죠. 물론 뒷자리에 탈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이제 놓아주기로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01:45


먼저 뒷좌석 등받이 비닐부터 제거합니다.


조심스레 잡아당겨 비닐을 벗겨냅니다. 남들은 차량 출고 즉시 벗겨내는 비닐이라지만 그래도 참 오래 버텼습니다. 좀 더 정말 떨어져서 날라다니는 수준까지 버티고 싶었습니다만, 이제는 보는것도 정신없고 비닐이 있다고 새차라고 알아 줄 사람도 없습니다. 더이상 함께 가기엔 무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블랙기업 말고 전 직장에 부장님 역시 얼마전 뵈었을 때 QM6 LPI를 새로 출고하시고 비닐을 그대로 놔두시고 타기에 물어보니 6개월은 씌우고 다닐 예정이라 하십니다. 제가 비닐을 벗기지 않고 다닐때 의아해하시던 분인데 본인도 12년 넘은 낡은 차를 폐차하고 새차를 사니 시트에 때가 묻을까봐 비닐을 벗기지 않고 다니신다는 이야기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6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9:12:26 22:01:42


비닐을 제거하면서 하얀 가루가 떨어집니다.


고무줄 겉 표면에 감싸져 있었던 면소재가 가루가 되어 떨어지고 있습니다. 매우 보기 흉합니다. 일단 비닐 먼저 제거한 후 실내 청소를 하면서 에어건과 청소기로 모두 날려버렸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fired | 2019:12:26 22:02:08


고무줄의 제 기능은 이미 상실해버렸습니다.


시트를 감싸는 고무줄의 기능을 상실해버린지 오래. 잡아당기니 뚝뚝 끊어집니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염려하시던 시트에 곰팡이가 끼는 등의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1년을 타도 멀쩡하다는 사실이 입증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17:30


운전석 비닐. 뒷좌석 등받이처럼 쉽게 제거가 불가합니다.


결국은 힘을 주어 뜯어냅니다. 머리받침대 비닐은 1년을 버텼어도 온전하니 그대로 놔둘 예정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18:12


항상 등이 닿았던 부분과 달리 뒷자리에서 바라보는 시트 비닐은 깔끔합니다.


반대편은 걸레짝이지만, 뒷자리에 타거나 만지는 사람이 없으니 뒤쪽은 매우 매우 투명한 비닐 본연의 특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걸레짝이 된 부분을 보다가 사실상 거의 멀쩡한 부분을 보니 잠시 흔들리기도 했지만 마음을 먹었으니 떼어내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20:37


조수석(보조석)은 상대적으로 등받이 비닐 상태가 좋습니다.


그렇지만 아주 좋은 상태는 아니기에 함께 제거를 합니다. 만 1년동안 정말 고생 많았던 비닐입니다. 그래도 비닐이 다 붙어있어 여름까지는 뽑은지 얼마 안된 새차라는 소리를 꽤 많이 들었습니다. 모두 다 이 비닐 덗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21:59


그렇게 제거된 비닐들. 쓰레기통으로 갑니다.


이미 쓰레기통에 들어가 소각되어 없어졌을 비닐들이지만, 그래도 별난 주인 만나서 1년이라는 긴 세월을 살았습니다. 지난 1년간 정이 들어 떠나보내기 아쉬웠습니다만, 그래도 보내주도록 합시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12:26 22:25:45


도어트림 하단에 붙은 비닐은 떨어지는 그날까지 그냥 놔두기로 합니다.


이 외에도 여러 트림이나 몰딩 콘솔박스등에 붙은 비닐은 그대로 있습니다. 무려 1년 전 저 자리에 붙이는 도어커버를 구매하였지만, 아직까지도 1열 도어트림 비닐은 잘 붙어있는지라 부착하지 않고 그대로 놔뒀습니다. 2열은 청소하다가 혹은 사람이 타고내리다가 떨어져 없어졌고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fired | 2019:12:26 22:53:45


휑합니다. 제 차가 아닌 느낌입니다.


그렇게 차생의 거의 전부를 함께했던 시트 비닐이 사라지니 허전하기만 합니다. 허전하지만 그럭저럭 타다보면 적응해서 잘 타고 다니지 않을까 싶네요. 백년만년 함께 가고 싶었지만, 머리받침의 비닐은 상대적으로 양호하니 차를 파는 순간까지도 붙어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9:12:26 22:34:45


시트 뒤 바코드가 붙어있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네요.


시트 비닐에 붙은 줄 알았습니다만, 시트 뒤 플라스틱 커버에 붙어있습니다. 물론 이 부분의 흠집과 오염을 방지해주는 용품이 있다는 사실도 들었습니다만, 가격이 한두푼 하지는 않을테니 당분간은 이 상태로 다니던지 해야겠습니다.


출고장에 가 이 차를 직접 끌고 용품점에 가져다 놓은 일이 벌써 1년이나 지났습니다. 

무사히 운행했던 지난 1년처럼 앞으로도 별 탈 없이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ㅇㅇ BlogIcon dㅇ 2019.12.27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코드 스티커 정도는 제거 안해도 괜찮은데,

    비닐들은 제거 하시는게 좋아요.

    별로 좋지않은 성분을 내뿜는다는 글을 본적이 있습니다.

    차라리 시트 커버 등으로, 차를 꾸미는 맛도 즐기셔야죠.

  • 토레스 2019.12.28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스도리님, 몇년전에 이타샤 관련하여 글을 봤다가 얼마전에 전역하여 다시 방문해요!
    혹시 이타샤(차에 전체스티커'?') 작업한 차량같은 경우에 손세차 꾸준히 해줘야 최소 2년은 유지되나요?
    자동세차만 돌리면 얼마 못가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이타샤 꼭 하고는 싶은데 넉넉한 사정이 아니라
    해봤다가 괜히 돈 들이고 얼마 못가 떼어넨 흔적만 남는게 아닐까 해서.. ㅇㅅㅇ;;
    답변해 주시면 정말 감사합니다!
    *P.S: 손세차장 가면 철분제거 막 권하던데 그런것도 해야하는것인지..

    • Favicon of https://www.tisdory.com BlogIcon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9.12.28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동세차 돌리고 솔질해도 뭐 잔기스 조금 생기지 문제는 없습니다. 사실 풀랩핑 기준으로 랩핑 안된 차보다 관리는 편해요
      지하주차장 넣고 세차할때 물왁스 잘 뿌려주는 차들은 3년이상도 갑니다. 크게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 틸블루 2019.12.30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새차티가 벗겨지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