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자면 깁니다.


대략 일주일 전부터 검은 변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선지국을 먹었으니 그렇겠거니 싶어 별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습니다만, 일주일째 가루같은 설사와 함께 검은 변을 보니 뭔가 겁이 나기 시작합니다. 동네 내과에 들렸습니다. 혈변을 본다 하니 혈압을 측정합니다. 건물 2층에 있는 내과인지라 조금 걸어서 올라왔더니만 혈압이 높아 이곳에서는 내시경을 할 수 없으니 큰 병원에 빨리 가 보라며 진료의뢰서를 하나 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20:03:03 14:41:38



일주일 동안 흑색변을 지속적으로 보는 환자입니다. active bleeding이 의심되오니, 입원하여 출혈에 대한 위대장 내시경등 검사를 빨리 시행하시는 것이 좋을 것으로 사료됩니다.


active bleeding. 활동성 출혈이라는 전문 용어가 들어갑니다만, 의학 지식이 없는 제가 봐도 충분히 이해를 할 수 있는 소견을 적어주었습니다. 자칫 잘못하다가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하기에 내심 겁을 먹고 집에 들어가 만반의 준비를 마친 뒤 가장 가까운 큰 병원인 홍성의료원으로 향했습니다.


아 물론 병원으로 향하다가 펑크가 나서 거기서 시간을 잡아먹었구요...



그렇게 내시경 검사가 가능한 홍성의료원으로 향했습니다만.....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3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03 16:13:24


입구컷 당해버렸습니다.


약간의 감기기운이 있다고 하니 체온은 정상이지만, 일단 선별진료소로 보내더군요. 선별진료소를 무조건 통과해야만 한다고 합니다. 뭐 이런 법이 다 있느냐고 항변합니다만, 방법이 없다네요. 결국은 대략 열흘만에 선별진료소에 다시 가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여튼 선별진료소에 왔습니다. 의료원 입구에서 작성했던 문진표를 보여주고, 고생하는 진료소 담당 공중보건의 선생님께 얘기를 하니 일단 의료원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이 부분을 확실히 하고 가야만 한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20:03:03 16:17:52


결국 선별진료소 옆 컨테이너 휴게실에서 잠시 머무니 저를 부릅니다.


방진복과 고글을 쓴 사람이 저를 데리고 응급실 안 진료소로 들어갑니다. 이런 이유에서 큰 병원에 가 보라 해서 왔다고 진료의뢰서를 보여주니 진료를 보는 전문의 선생님과 방호복에 고글로 무장한 간호사 선생님들이 여기저기 전화를 돌립니다.


진료의뢰서상으로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하는데, 약간의 감기기운이 있는 환자를 들여보내냐 마느냐 혹은 입원이 가능하냐를 놓고 여기저기 전화를 돌리더랍니다. 애초에 전례가 없던 비상사태로 만들어진 선별진료소인지라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가이드라인이 잡힌것도 아니니 일선 현장에서는 혼란에 빠질 수 밖에 없더군요. 저 역시나 방진복과 고글로 무장한 사람들 사이에서 지레 겁을 먹고 있었습니다.


결론은 코로나 검사를 하고 검사 결과가 나오는 시간까지 기다린 뒤 내시경 검사를 받는 쪽으로 진행하려 했습니다만, 홍성의료원 음압병동에 확진자가 치료중이기도 하고 결국은 제게 내어 줄 수 있는 입원실도 없는데다가 출혈이 의심되는 이쪽이 훨씬 더 급한 사안이니 다른 병원으로 가라 하네요.


그렇게 천안쪽 큰 병원으로 가라는 얘기와 함께 홍성의료원에서 쫒겨났습니다.


뭐 방법 있나요... 천안 순천향대 단대병원 응급병상 역시 전화를 돌려보니 만석이라고 하고.. 천안으로 가던 길에 혹시나 싶어 아산충무병원으로 차를 돌려 들어갔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3:03 17:49:15


아산충무병원 응급실. 뭐 일단 들어가서 진료의뢰서를 보여주고 링거부터 맞습니다.


조영제를 넣고 CT와 X-RAY를 촬영하고, 혈액검사와 배변검사를 진행합니다. CT상으로는 혈관종과 지방간이 나타난 것 외 특이사항은 없다 합니다. 코로 호스를 집어넣어 검체를 채취하려 했습니다만, 코뼈가 휘어있어 결국 실패했습니다. 여튼 응급실 검사로는 빈혈도 없고 변에서 혈액반응이 있지도 않아 결론적으로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다음날 내시경 검사를 위해 입원을 진행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04 07:04:36


링거 두개가 걸려있습니다. 거기에 시간마다 다른 주사가 하나씩 추가되곤 하네요.


그렇습니다. 금식에 물조차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3일날에도 물 몇잔 마신게 전부였습니다. 배는 아프고, 화장실에 가도 검은 설사가 계속 나옵니다. 그렇게 병실에서 자다 깨다를 반복하며 버텼습니다.


병원 자체는 사실상 지어진지 대략 10년쯤 된 그리 오래된 건물도 아닙니다만, 신관 준공과 함께 일부 시설이 신관으로 옮겨가고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중이더군요. 뭐 여튼 병원 내부 시설은 매우 깔끔하고 좋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3:04 07:04:40


새벽쯤 되니 쿨프렙이라는 이름의 분말을 물에 섞어서 여러통 주시더군요.


비타민C 함유 전처치용 세정제라는 설명을 달고 있는 이 분말을 물에 타서 대략 네다섯통을 먹었습니다. 맛은 비타민C에 소금을 탄 것 같은 맛. 썩 좋은 맛은 아녔습니다만, 계속 먹어야 검사가 가능하다기에 질리도록 마셨습니다. 마시다 보니 처음에는 검은 변이 나오다가 가면 갈수록 노란 오줌과 같은 변이 나오더군요.


여튼 고생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내시경실로 향했습니다.



(이미지뱅크 같은 사이트에서 대충 퍼온 이미지)


위 아래로 내시경 카메라가 다 들어가야 합니다. 뒤가 뚫린 바지를 입고 한쪽으로 구부린 채 누웠습니다. 마취제가 투여되고 대략 40여분정도 지나니 침대에 누워있더군요.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입원병동에 가 있으니 검사결과를 알려주십니다.


소장을 제외한 위 아래로 들어갈 수 있는 곳은 모두 다 들어갔지만 출혈이 있는 부분은 없었고 위염이 조금 있다고 하네요. 일단 퇴원하고 일단 약을 먹으면서도 증상이 계속된다면 내원을 해 보라 합니다. 소장은 캡슐 내시경을 하는 곳으로 가야 한다고 합니다만, 확률상 추천하지는 않는다 합니다.


여튼 장기 입원을 염두하고 갔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단기 입원으로 끝이 났습니다. 다시 집에 돌아왔고요. 죽으로 끼니를 떼웠습니다. 앞으로는 부디 이런 일이 없도록 식단관리에 만전을 기해야겠습니다. 시트콤 줄거리 같던 이틀간의 이야기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아산시 모종동 432-2 | 아산충무병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