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벌써 출고 이후 열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대략 1년 반을 탔습니다. 뭐 그럭저럭 큰 문제들은 없었으나 자잘한 문제점들이 있었습니다. 


지난 6월에 전방센서 배선을 교체한 뒤 조금 늦게 꺼지는 범퍼 우측 센서도 나중에 올 때 미리 연락을 달라고 해서 지난주에 미리 연락들 드렸습니다. 그리고 이번주에 부품이 왔겠거니 싶어 시간이 있을 때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이제는 거의 매달 찾아오는 느낌의 내포현대서비스. 


집에서 매우 가까워서 좋습니다. 사실상 현대차 타기엔 최적의 조건을 가진 입지에 살고 있으니 말입니다. 중간중간 사정상 다른 블루핸즈에 가기도 했습니다만, 사실상 집 가까이에 있어 내포현대서비스를 주로 찾고 있습니다.



오늘도 그림그려진 씹덕차가 정비고로 이동했습니다.


먼저 엔진오일을 교체한 뒤 범퍼 우측에 붙은 전방센서를 교체하기로 합니다. 세시 넘어 오니 정비고가 한산하네요. 판금을 기다리는 사고차도 그리 많지 않은 느낌입니다. 오일을 어제 구입했고 아직 배송되어 오진 않았습니다만, 시간이 또 언제 날지 몰라 오늘은 일단 여기서 오일을 구매하여 교체하기로 합니다.


항상 쓰던 엔진오일. 품번 끝자리가 640으로 끝나는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을 사용하기로 합니다. 



엔진오일 교체작업 전 차량을 점검합니다.


뭐 별다른 문제는 없고 차량을 띄워 항상 그래왔듯이 드레인코크를 열고 폐유를 내린 뒤 코크를 닫고 신유를 주입하는 과정으로 이어집니다. 이젠 뭐 저 차로 열번이나 본 식상한 과정이니 넘어가기로 합니다.



신유를 주입하고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를 교체합니다.


이후 다시 차량을 띄워 범퍼 우측 센서를 교체하네요. 지난번에는 판금부에서 범퍼를 내렸습니다만, 이번에는 직접 내려주십니다. 범퍼 좌측이 자꾸 뜨고 좌측 라이트가 안쪽에서 깨진 현상이 발견되어 그 부분도 얘기를 드렸습니다만, 아니나 다를까 지난번 판금부에서 원인을 찾는다고 이리 떼고 저리 붙이다가 해먹은듯 보입니다.



결국 빠르면 이번주. 못해도 다음주에 다시 와서 보증수리를 받아야 하는 실정입니다.


지난달에 원인 찾는다고 한시간 넘게 이리저리 뜯을 때 퓨즈박스 위에 공구를 올려놓아 퓨즈박스에 기스가 났고, 범퍼도 개판 오분전으로 맞춰놨습니다. 당시 얘기를 하려다가 시간이 없어 얘기를 못했는데 여튼 범퍼를 걸레짝으로 만들어놨습니다.


진상의 끝판왕이라면 이미 새 범퍼에 랩핑비까지 받아냈겠지만, 저는 개진상이 아니니 라이트와 범퍼 브라켓을 바꿔준다는 선에서 만족하기로 합니다. 뭐 담당 정비사님도 판금팀에 의뢰하니 대충 뜯었다 하시니.. 말 다 한거죠. 한달만에 쏘렌토R이 주차된 차를 긁어 보험처리로 범퍼를 다시 도색했을때도 느꼈지만, 판금도장은 다른 공업사로 가는것이 훨씬 정신건강에 이로울듯 합니다.



무상수리(보증수리)로 '울트라소닉 센서 어셈블리 - 파킹 어시스트 시스'를 교체했습니다.


뭐 그냥 전방센서인데 이름이 거창하네요. 그 외 엔진오일 및 교환공임으로 9만 5천원정도 나왔습니다. 현대카드 포인트도 쓸 겸 현대카드로 결제했습니다.



현재주행거리 75,321km

다음교환시기 82,321km


그렇습니다. 대략 9월 즈음 오지 않을까 싶은데, 일반보증기간이 끝나는 8만km 전에 몇번 더 보증수리를 위해 이곳을 찾지 않을까 싶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부디 무탈하게 달려주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