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0/10/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다시 비스토! 이번엔 터보! (2002 KIA VISTO TURBO)

 

다시 비스토! 이번엔 터보! (2002 KIA VISTO TURBO)

여러분도 잘 아시다시피 저는 비스토동호회(cafe.daum.net/mylovevisto)의 카페지기입니다. 말이 비스토 동호회지 잡차동호회가 된지 오래고 그마저도 코로나로 활성화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여튼

www.tisdory.com

비스토 터보 이야기입니다.

 

지금 주행거리가 16만 2천km대. 이전 글을 보시다시피 본넷에 2011년 8월에 약 7만km를 타고 타이밍벨트 작업을 했다는 기록이 적혀있었습니다. 시기상으로도 얼추 10년이고 9만km를 탔는데, 이전 차주들이 살살 다니지는 않았을테니 뜯어서 작업을 해야겠다 싶어 타이밍벨트 작업을 맏겼습니다.

 

겸사겸사 좌측 앞바퀴 허브베어링이 나가서 소리가 컸는데, 그 부분 역시 수리하기로 합니다.

 

근처 정비소.

근처 정비소로 향했습니다. 비스토를 리프트에 올리고 허브베어링부터 확인합니다.

 

허브베어링의 이상 여부는 차량을 들어 바퀴를 흔들어보면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비스토의 허브베어링은 유난히 잘 나가는 느낌입니다. 한쪽을 교체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반대쪽이 나가 소리가 나고요. 다른 차를 타면서는 허브베어링을 교체하는 경우가 흔치 않지만, 비스토에게는 여러모로 고질병으로 느껴집니다.

 

들어올리고 본넷을 열면 이런 느낌.

비스토 터보는 처음봤다고 하시네요.

 

뭐 원체 많이 팔리지도 않았던 차고, 무리하게 밟고 다니다가 폐차된 차들도 많습니다. 거기에 초창기에는 수출을 나가지 않던 터보모델도 요즘은 부품용으로나마 수출이 나갑니다. 그러니 점점 더 보기 힘들어지죠. 뭐 관심있게 보면 몇몇 보이긴 합니다만, 그렇게 흔한 차는 아니니 말입니다.

 

대략적인 견적을 냅니다.

 

타이밍벨트와 겉벨트 워터펌프 리데나씰등으로 이루어진 타이밍세트와 타이밍벨트 커버를 교체하고, 오일이 질질 새는 로커암가스켓 커버를 교체합니다. 겸사겸사 뜯는김에 밸브간극도 보고, 휠 얼라인먼트 기계가 있는걸 보고 삐뚤어진 핸들 역시 바로잡기로 합니다.

 

그렇게 차를 놓고 돌아갑니다.

 

작업중이기에 들어와봄

며칠 뒤 작업중인 모습이 보이기에 잠시 가던길에 들려 차량을 확인했습니다.

 

인터쿨러를 뜯어내고 타이밍벨트 교체작업이 한참 진행중이더군요. 일반 노말 비스토보다도 훨씬 공간이 협소하여 작업이 매우 어렵습니다. 한참 새 타이밍벨트를 끼우고 계셨습니다.

 

여튼 냉각수는 사실상 오일색에 가까웠고 어짜피 새로 넣겠지만, 두고 보고 한번 더 내려줘야 하는 색에 가까웠습니다. 타이밍 커버 안쪽의 리데나 씰까지 교체했으니 엔진오일이 크게 새어나오는 부분도 이제 없을거고요.

 

벨트 상태는 그럭저럭 더 타도 될 수준

벨트 상태는 그럭저럭 더 타도 될 수준이였습니다.

 

타이밍벨트를 반대로 구부려 보면 살짝 갈라진 부분들이 보이긴 합니다만, 대략 1~2만km정도 더 타고 와서 교체해도 될 수준이였네요. 혹시나 싶어 겁이 나 교체를 하게 된 상황인데 요즘 타이밍벨트는 예전보다 내구성에 있어 뛰어나다보니 대략 10만km 이상 더 타도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가득 찬 느낌의 엔진룸

일반 자연흡기 비스토는 그래도 비어있는 느낌이 나는데 확실히 터보라 그런지 꽉 찬 느낌입니다.

 

작업 구경을 하다가 왔습니다. 요즘 모비스 파업으로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보니 부품이 모이는데 시간이 걸려 다음날까지 작업이 진행되고, 그 다음날에 차를 찾아왔네요.

 

정비내역

타이밍벨트와 워터펌브 겉벨트 허브베어링 얼라이먼트 타이밍커버 로커암가스켓 각센서 파워오일..

 

일단 허브베어링 소리가 나지 않으니 다른차를 타는 느낌입니다. 다만 허브베어링 소리에 묻혀있던 터보소리가 꽤 크게 들리네요. 여튼 당분간 별다른 문제는 없을거라는 생각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