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0/11/2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디 올 뉴 투싼(NX4) 1.6T 계약.

뭐 제목 그대로입니다. 대략 두어달 가까이 끌던 신차 선택의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2020/10/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소형 SUV 구매를 위한 자동차 전시장 순회. (체어맨 퇴역) 소형 SUV 구매

www.tisdory.com

지난해 11월 26일에 부모님 타실 차량으로 디 올 뉴 투싼을 계약했습니다.

 

하늘을 찌르는 인기 탓에 4월쯤에나 차를 받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만, 19인치 미쉐린 타이어의 수급이 불안정하여 주력 트림이자 다수가 계약한 인스퍼레이션의 출고가 지체되니 깡통모델의 출고가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12월부터 쭉 지켜본 바 휘발유보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출고가 계약일 기준 한달정도 빨리 되는 상황이였고, 휘발유는 9월에 사전계약을 한 차량들이 인도받던 상황이였습니다. 그러다 1월 초에 갑자기 인스퍼레이션에 적용되던 19인치 미쉐린 타이어의 수급이 지체되어 깡통차량들이 생산되기 시작했고요. 색은 다르지만 비슷한 옵션의 11월 23일 계약 차량까지 1월 중순에 예시일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런고로 설날 전에 차를 받겠다 생각하고 번호판을 사용할 마티즈를 폐차했고, 오늘 2월 5일로 예시일이 확정됨과 동시에 생산에 들어간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아마 추세대로라면 예시일보다도 빠르게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드디어 차량생산중

드디어 현대차 홈페이지에서 생산중으로 바뀐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얼마나 고대하던 시간입니까. 생산중으로 바뀌고 대략 열흘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빠르면 1월 말에도 받게 생겼네요. 정확히 예시일에 받으면 설 연휴까지도 임판을 달고 다닐 수 있습니다.

 

2월 2~4일에 나오더라도 임시번호판의 기간이 연휴에 끝나는지라 보험만 미리 옮겨놓고 연휴가 끝난 2월 15일에 바로 가서 번호판을 달면 과태료는 없습니다. 명절에 많은 사람들에게 임판차라고 자랑을 하고 싶은 생각입니다만, 현실적으로 힘들어 보이네요. 이제 차를 어디서 수령할지 고민을 좀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6개월을 예상하라 했지만, 2개월하고 조금 더 기다리니 차가 나오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