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출고 직후 바로 작업을 했어야 하는데 작업이 밀렸다고 해서 주말에 입고시켜 작업했습니다.

 

고로 여기저기 싸돌아다니고 블루핸즈까지 다녀온 다음 입고시켰지요.

 

작업준비중

전면과 측면 1열은 글라스틴트 옵틱 50%. 2열과 3열 및 후면은 글라스틴트 썬셋 35%.

 

삼각떼가 전면이 35%인데 그것도 어두워서 보이지 않는다 하셔서 사실상 하나 마나 수준의 밝은 농도로 시공했습니다. 썬셋은 금속성분이 포함된 필름이고, 옵틱은 금속성분이 없는 필름입니다. 뭐 반사되는 색감도 조금 다르긴 합니다만 이 용품점에는 50% 농도의 필름이 옵틱 말곤 없다고 해서 색감이 다름을 감수하고 그렇게 진행하기로 합니다.

 

블랙박스는 Z5000 해준다고 들었는데, 아이나비 A300이 부착되었네요.

그리고 비닐이고 뭐고 다 떼어달라고 했다고 한지라 흔적조차 볼 수 없었습니다.

 

새차와 2년 된 차

작업이 끝난 차를 버스를 타고 가져오셨다기에 여튼 구경을 하기로 합니다.

년식으로 는 2년. 세대로는 1세대가 차이납니다만, 이전세대 차량 대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큼지막한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비롯하여 하이패스 단말기도 룸미러 대신 맵등 자리로 들어갔고요. 블루링크로 시동시 비상등이 계속 점등되는 이전세대 차량과 달리 현세대 차량들은 처음에만 깜빡이고 비상등이 깜빡이지 않아 멀리서 보면 시동이 켜졌는지 인지하기 어렵습니다.

 

다 뜯겨져나간 비닐
액정에 붙은 비닐만 살아남음
비닐을 벗기니 비로소 보이는 인조가죽 시트 패턴
도어트림에 붙은 비닐도 제거
체어맨에서 옮겨놓은 물건들

여튼 트렁크고 도어트림이고 하나도 빼놓지 않고 비닐이 제거된 모습입니다.

 

제차라면 비닐이 자연적으로 떨어지기 전까지 붙이고 다녔을텐데 뭐 어쩌겠습니까. 비닐을 벗겨내니 신차냄새가 더욱 독하게 느껴집니다. 며칠 창문을 열고 다니다 보면 다 날라가겠지요. 여튼 틴팅도 마쳤고 다음에는 차량 등록과 관련된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