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본격적으로 대한민국의 코로나 대유행이 2월 중순부터 시작되었으니 지난해 설 명절은 어찌어찌 평소처럼 보내긴 했는데 올해는 작년 추석처럼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설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추석 대비 달라진 점은 5인 이상 집합 금지로 인해 명절 이동을 억제했고, 뭐 버스 기차는 다 매진 행렬이긴 했지만 전반적인 도로교통량은 꽤나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5인 이상 집합 금지로 인해 사실상 주소지가 같은 가족이 아니고선 한 집에 일가친척들이 모이는 일 자체도 과태료 부과 대상이고요.

 

그럼에도 시골집들 앞에 자동차가 여러대 세워진 모습이 보이긴 하는 걸로 보아 다들 조용히 왔다 가는 분위기입니다. 과연 올 추석에는 다시 예년과 같은 명절의 모습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조촐하게 음식 준비해서 차례지내고 성묘다녀오고 끝.

연휴 첫날 조촐하게 음식을 준비해놓고, 설 당일인 오늘 아침 차례를 지냈습니다.

 

여기까지는 뭐 평범한 명절 아침이긴 합니다만, 음식의 양도 가짓수도 꽤 많이 줄었습니다. 평소에도 잘 먹긴 하는데 명절이라고 굳이 더 챙길 게 있느냐는 판단에서 올해부터 그리 가긴 합니다만, 여튼 그렇네요. 확실히 음식의 양이 줄어드니 정리도 더 빨리 끝납니다.

 

성묘 가는 길에 보이는 페가

성묘도 평범하게 다녀왔고, 할머니 계신 요양병원에 들린 뒤 다시 집으로 돌아옵니다.

 

어디까지나 예년 명절과 다르진 않지만 딱 거기까지. 보통 그 이후 고속도로 갓길차선을 타는 갓길충을 잡아 정의구현을 하러 나가지만, 정체도 잠깐 생겼다가 풀리는지라 막상 고속도로를 타도 별다른 소득이 없을거라 나가지도 않았습니다. 항상 하던 고유의 전통놀이인 갓길충 사냥도 하지 않았고, 그냥 빈둥빈둥 대다가 세차장에 가서 투싼 세차나 해준게 전부인 설날 같지 않은 설날을 보냈네요.

 

누굴 만나기도 뭐하고 그렇다고 막상 어딜 놀러가기도 뭐한 명절 연휴입니다.

세뱃돈 받을 나이도 아니고, 줘야 할 사람도 없긴 합니다만 부디 내년 설에는 알찬 연휴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