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요즘 다시 학폭(학교폭력)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학폭 미투가 다시 재점화되는 양상입니다. 1월 말 '미스트롯 2'에 출연 중이던 가수 진달래의 학폭 인정 및 하차를 시작으로 V리그 여자부의 간판스타인 이다영, 이재영 자매에 대한 학폭 미투를 기폭제로 배구계 전반으로 퍼져나가던 미투가 프로야구를 거쳐 다시 연예계로 불이 옮겨가고 있습니다. 이후 의혹이 제기된 연예인만 하더라도 배우 조병규, 김동희, 김소혜, 박혜수에 가수로는 그룹 (여자) 아이들 수진, 현아, 진혜성 등등 하루가 다르게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시류에 편승하여 악의적인 목적을 가진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경우도 있는지라 한 발 물러서서 관전해야 하는 입장이긴 합니다만, 끝까지 본인의 과거를 인정을 하지 않고 허위사실이라 주장하는 유명인도 있을 겁니다. 여러모로 이번 학폭 미투 사태로 과거가 더러운 유명인들은 싹 정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여튼 초등학생 시절 일기장을 보던 중 학교폭력 설문조사를 했던 내용의 일기가 있어 가져왔습니다. 형식적이긴 하지만 학교폭력 설문조사를 했다는 내용으로 일기를 작성했습니다. 당시 기억을 되돌려보건대 익명의 설문조사가 아닌 선생님이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인지 설명을 해 주며 학폭을 당했던 일이 있는지 작성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2002년 5월 23일 제목 : 학교폭력 설문조사

제목 : 학교폭력 설문조사

 

오늘 학교에서 설문조사를 하였다.

3학년이 되어서 폭력을 받은 일을 써 보는 것인데 나는 2학년 때 한 번 있고 그다음에는 한 번도 없었다.

A는 9번이나 정체불명의 사람에게 많은 돈을 빼앗겼다. B는 선생님께 뺏겼다고 말해서 모두 웃었다.

성희롱에 대한 것이 나오자 모두 2반 애가 잘한다고 말하였다. 나는 정체불명의 사람들에게 돈을 빼앗기거나, 조직폭력단을 보았어도 꼭 선생님 등에게 신고를 할 것이다.

 

그렇습니다. 기억이 나지 않아 2학년 때 일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일기에서 언급되는 A는 3학년 들어 5월까지 아홉 번이나 정체불명의 선배에게 돈을 빼앗겼다고 하는데 누군지 상세히 기억하지 못하니 찾을 방법은 없지요. B는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선생님께 돈을 압수당했다고 얘기를 해 모두 웃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물론 초등학교 저학년생의 학교폭력이라 해봐야 선배에게 폭행당하거나 금품을 갈취하는 일이 대부분이겠지만 말이죠. 성희롱 역시 나이 많은 남자 선생님이 편애하는 여학생을 허벅지 위에 않게 한다던가 아침에 일찍 등교한 학생들이 난로 앞에 모여 있는 자리에서 교사가 자위행위를 하는 등 지금 기준으로는 징계사유급 성희롱 범주에 들어가는 행위를 하는 교사들을 흔히 봐왔습니다. 당시 일기를 보니 요즘처럼 예방교육이 철저한 것도 아니고 인식도 낮았던지라 학교폭력과 성희롱이지만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가는 일들도 있었을 겁니다.

 

여러모로 유명인들이 학폭 미투로 발목 잡히는 모습을 보고 자란 지금 세대의 학생들도 경각심을 느꼈으면 합니다. 과거의 업보 분명히 돌아올 겁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