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은 그동안 짤막하게 목격만 하고 지나쳤던 차량 두대의 사진을 몰아서 올려볼까 합니다. 둘 다 대우차고 여러 번 다뤘던지라 딱히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는 차량들이긴 합니다.

 

먼저 오산에서 목격한 씨에로입니다.

 

1995 DAEWOO CLEIO

동탄을 넘어 용인-서울 고속도로까지 이어지는 지방도 311호선의 오산 시내 구간에서 목격했습니다.

 

사실상 르망의 부분변경 모델로 실내는 사실상 뉴 르망과 동일합니다. 그런고로 짧은 기간 르망과 함께 병행하여 판매되었음에도 완전한 신모델이 아녔던지라 판매량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거기에 어지간하면 다 수출길에 올라버렸으니 가뜩이나 팔리지도 않은 차 더 보기 힘들어졌습니다.

 

국내에서는 96년 후속 모델인 라노스의 출시 이후 단종되었으나, 해외에서는 계속 생산되었고 수년 전까지 우즈벡 라본에서 생산했었지요. 부분변경까지 거쳐가며 꽤 오래 생산했습니다.

 

2018/05/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목격] 1996 대우자동차 넥시아 3도어 (DAEWOO NEXIA 3DOOR)

 

[목격] 1996 대우자동차 넥시아 3도어 (DAEWOO NEXIA 3DOOR)

1986년 오펠의 카데트를 다듬어 출시했던 차가 대우의 르망. 그 르망을 약 10여년동안 지지고 볶아가며 팔던 대우는, 르망 차체에 편의사양을 추가하여 1994년 5월에 4도어 세단 모델은 '씨에로'라

www.tisdory.com

사실상 올드카 목격담을 하나의 카테고리로 분류하여 작성하게 된 계기가 되었던 넥시아 역시 씨에로의 해치백 모델을 부르는 명칭입니다. 여튼 제치 칠은 아니지만 도장을 새로 올리고 90년대 유행했을법한 액세서리를 휘양 찬란하게 달고 제 갈길을 가서 겨우 사진 하나 건졌습니다.

 

다음은 인천 종합터미널 사거리 앞에서 목격했던 97년식 민자 티코입니다.

 

1997 DAEWOO TICO SL

SL에 슈퍼팩을 추가하지 않은 차량으로 보입니다.

 

최후기형은 아녀도 후기형에 속하는 차량입니다. 이전처럼 흔히 보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간간히 한대 정도는 지나가는 모습이 보이곤 하네요. 노부부께서 타고 가시더랍니다. 티코는 정말 티코처럼 타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뭐 레트로니 리스토어니 어쩌고 하면서 그저 흉내만 내놓고 나 올드카 타는 사람이니 뭐 어쩌고 하는 사람들의 차들은 일절 관심조차 가지 않습니다.

 

티코바닥은 그저 저렴한 가격에 관심 좀 받아보려는 사람들이 다 망쳐놨다.

지난해 12월 이런 댓글이 달리더군요.

 

티코 갤로퍼처럼 리스토어라 쓰고 본질을 훼손한 레트로풍 튜닝을 하는 차량들에 대해 좋지 않은 얘기를 하다 보니 이런 댓글이 달리곤 합니다. 진짜 국내에 손에 꼽을 수준으로 남은 차량을 가져와서 자랑을 한다거나 뭐 본인만의 철학을 반영한 차량을 만든다면 모를까 모를까 각진 디자인에 유지비도 저렴하니 다 비슷비슷한 빈티지 튜닝카를 만들어 놓고 그걸 자랑을 한다며 원형보존과 거리가 먼 행위를 해놓고 복원한다 거들먹거리는 행동이 그저 좋게 보이지 않을 뿐입니다. 요즘은 유입 장벽이 많이 낮아지다 보니 어디서 똥차 구해다가 관심좀 달라 말하는 애원하는 경우도 꽤 늘어났지만 말이죠. 튜닝카 만든다고 하면 아무도 뭐라 할 사람 없습니다. 그런 레트로풍 튜닝카를 가지고 그저 올드카니 복원하니 관심 좀 달라 기웃거리는 모습이 가소로울 뿐이죠.

 

그리고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넘길 일도 아닌 게 이 사람들이 자칭 복원이라 쓰고 빈티지룩 튜닝을 위해 수많은 부품을 소비합니다. 거기에 예비용의 수준을 넘어선 사재기까지 성행하는데, 실제 필요로 하는 차주에게는 정말 사소한 부품 하나 때문에 폐차를 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기에 좋게 넘어갈 수 없는 거죠.

 

저는 티코가 작고 약하고 무시당하지만 큰 차들 사이에서 꿋꿋이 달리는 모습에 좋아합니다. 잡초 같은 소시민의 모습이 보여서 그런 걸까요. 근데 뭐 다른 분들은 그저 저렴하게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수단으로 여기는 느낌입니다. 아니 올드카 전체를 그런 관심 갈구용 매개로 보는 시선들이 많이 늘었다고 봐야 맞는 걸까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blog.naver.com/cottonface BlogIcon 꼬맹이 2021.03.05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황은 잘 모르지만 우연히 글 마지막에 적어두신 말씀을 보고 한 숟가락 거들어보려고 리플을 달아요.

    https://youtu.be/EDyfY7Y2Ps0?t=309

    최근에 이런 영상을 보았는데요, 왜 자동차 애호가가 좋아하는 차들이 비싼가(비싸지는가) 하는 내용인데 특히 주목할만한 부분이 위 링크에서 시작하는 5분경에 나오거든요... 차값이 비싸지는 것도 문제지만 부품값이 비싸지는데, 순정 바닥 카페트가 900달러, 순정 도어 트림 1200달러 하는 식이라네요. 단종된 부품들을 실제로 쓰지도 않으면서 사재기 해두는 사람이 있어서 가격이 엄청 뛴다구요.

    근데 사재기 때문에 부품가격이 뛰는건 당연히 잘못된 일이지만, 애초에 왜 사재기가 성립되는지... 그러니까 부품을 비싸게 팔아도 사가는 사람이 있으니까 수익성 사재기가 성행하는건데 대체 누가 그 부품을 사가는지를 약간 다른 관점에서 볼 필요도 있을 것 같아요.

    제가 정확한 국내 실정은 모르지만 (아마 국내도 유사하겠죠) 일단 미국 기준으로 지금 가격이 뛰는 부품 대부분이 단종된 순정 내외장재거든요. 그렇다면 피해자들은 대체로 오너 드라이버가 아니라 '리스토어 순혈주의자' 에 해당이 된다고 봐요.

    티코를 이 시점에서 고쳐서 타는데에 반드시 티코가 생산된 원년의 스펙과 부품을 고집해서 '어제 생산된 차' 처럼 해놓는 것이 왕도일까요. 그렇다고 믿는게 리스토어 순혈주의자인건데, 그렇게 하는데에 어떠한 철학 - 예를 들면 어렸을 때 봤던 삼촌 티코의 에어콘 노브가 너무 멋졌기 때문에 난 지금도 에어콘 노브는 꼭 93년식 순정을 쓸거야 라든지 - 같은게 있어서가 아니라 그저 '모든 부품은 순혈이 최고' 라고 고집한다면(그래서 사소한 부품까지도 '순정품'을 써야만 한다고 고집한다면) 그건 그것대로 올바른 카 라이프는 아닐 거에요.

    부품을 못구해서 폐차 위기인 경우도 있다고 하셨는데, 내장재 못구해서 폐차 위기일리는 없고 구동이나 조향 부품이라면 심지어 현행 차량보다 전자제어 대신 기계제어가 많이 들어가있으니까 각 부품 수리/미쯔비시라든지 하는 원본 회사 차량의 부품수급/타 차량 부품 활용/어지간한 악세사리라면 CNC나 쓰리디프린팅으로 자작하는 것이 현행 차량보다도 더 많이 가능할거구요. 최악이라도 스왑을 한다든지요.

    오히려 부품을 못구한다고(번거롭다고) 폐차를 생각하는 정도라면, 오너가 부품 가격보다 애차의 가치를 더 낮게 잡고 있다는게 아닐까요. 부품 이식이나 호환에 대한 공부를 하기 싫음은 물론이구요. 티코를 사랑해서 오늘날까지 티코를 타는 드라이버인게 아니라, 사실 새 차 타고싶지만 수중에 있는 티코가 아직 굴러가니까 될때까지 타보자 하는게 아닌가...

    우리가 (건강한) 올드카를 보면서 차주에게 리스펙 해야하는 부분은 그 차를 그만큼 건강하게 유지시킬 수 있는 정비지식, 그 지식을 습득하기 위한 노력, 차에 대한 애정과 같은 부분이겠지요. 차를 현재가 아니라 생산될 당시의 시선으로 보면서 이거는 500대 한정 버전이라 보존할만한 귀한 차인데 저거는 베이스 트림인데다 휠이 순정이 아니라 사제니까 가치가 떨어진다 하는 식으로 카탈로그 보듯이 본다면, 그거야말로 순정부품 사재기꾼의 먹잇감이자 차를 차로서 즐기며 운행하는 건전함에 반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도 한때 갤로퍼 리스토어 어쩔씨구 하는 유행이 퍼질때 정말 가소롭다고 생각한 사람이지만, 오히려 때로는 어떻게 해서든 주행 가능하게 만들어서 타고다니는 것이 차에 대한 존중이 아닌가 생각할 때도 있거든요. 물론 '스타일' 이라는 것은 있어서 이를테면 70년대 차에는 사제부품도 70년대에 있었을법한 스타일로 달아두는게 어울린다고 생각하지만, 주인의 노력과 센스가 충분히 퀄리티있다면 2020년대 스타일로 재해석하는 것도 경우에 따라 또 하나의 좋은 스타일일 수 있지 않을까요.

    논해야 할 핵심은 '깊이'인 것이지 '방향'이 아니라고 생각이 되어서 감히 장문을 남기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www.tisdory.com BlogIcon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21.03.05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문의 댓글 감사합니다.

      한참 길게 쓰다가 중구난방이 되어 다 지우긴 했습니다만, 요약하면 깊이도 없고 방향도 남들 다 가는 길 똑같이 따라가면서 자원만 축내는 그런 사람들이 많아서 그렇단 얘기입니다.

      부품문제도 말이 쉽지 현실적으론 어려운 부분도 많다는거 아실테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