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광주광역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목격한 봉고 프런티어입니다.

 

그냥 흔히 볼 수 있는 트럭인 봉고 프런티어가 대수냐 하겠지만, 각별한 차량관리로 방송에 나왔던 차량입니다. 이 방송을 본방송으로 봤던 저 역시 9년이 지났어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2012년 2월 16일 SBS '세상에 이런 일이' 679회에 '14년 된 새 차!'라는 제목으로 방영되었고, 당시 어머니 산소에 가던 길에 진흙탕을 만나 차를 세워놓고 걸어가시던 모습과 타이어에 낀 작은 돌까지 빼내시는 모습에 감탄했었습니다. 14년간 주행했던 주행거리가 1만 7천 km. 9년이 넘었으니 지금은 이보다 더 타셨겠지만, 주행거리는 크게 늘어나지 않았으리라 생각됩니다.

 

킥보드 거래를 위해 광주에 내려갔다가 그냥 올라가려던 참에 이 영상이 촬영되었던 장소가 1km 거리에 있어 잠시 들려 차량이 세워진 모습만 보고 왔습니다.

 

2012년 2월 16일 방송 당시 영상

과연 이 봉고 프런티어가 아직까지 살아있을까? 싶은 생각에 해당 아파트로 향했습니다.

 

allvod.sbs.co.kr/allvod/vodEndPage.do?mdaId=22000003005

 

679회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 All VOD

 색깔맞춤 부부 [충청북도 청주시] 언제 어디서든! 머리부터 발끝까지! 빨강으로 도배한 부부! 두 사람의 사랑만큼 불타는 빨강으로 색맞춤을 한 부부를 소개합니다! 

allvod.sbs.co.kr

광고가 좀 많긴 하지만 24분부터 보시면 이 봉고 프런티어를 애지중지 하시는 차주분의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유하고 계신다면 2021년인 현재 기준으로 23년 가까운 세월을 타고 계시다고 봐야겠죠.

 

그 모습 그대로 존재한다.

그 모습 그대로 프론티어 더블캡이 세워져 있습니다.

 

멀리서 봐도 빛이 나는 수준입니다. 다만 조수석 문짝의 색이 조금 다르네요. 방송 당시 우측 사이드미러에 모비스 딱지가 붙어있는 것으로 보아 누군가 주차장에서 차를 빼다가 긁고 가서 수리를 받았던 자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방송 당시에는 얼마 지나지 않았던 시점인지라 색 차이가 없었지만, 세월이 흐르며 미묘한 색 차이가 나는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스포티지보다 더 영롱하게 빛난다.

옆에 세워진 스포티지보다 더 영롱하게 빛이 납니다.

 

앞유리 상단에 붙은 교통방송 스티커도 그대로 남아있고, 방송 당시와 차이점이라면 파란색 문콕 방지 스펀지가 붙은 모습 말곤 딱히 없어 보입니다. 내려서 좀 자세히 보고 오고 싶었지만, 앞에 사람도 있고 시간도 촉박했던지라 그냥 민트급 봉고 프런티어가 그대로 살아있다는 사실만 확인하고 왔습니다.

 

지나면서 잠시 본게 전부.

지나면서 잠시 보고 온 게 전부입니다만, 아직도 그 상태 그대로 깔끔하게 유지 중이셨습니다.

 

신차를 그냥 냉동차 수준으로 애지중지 관리하셨던 차주분도 뵙고싶습니다. 다만 이렇게 애지중지 지하주차장에 세워만 놓았음에도 5등급 노후 경유차로 낙인찍혀 퇴출 대상으로 찍혀버린 마당에 앞으로의 미래가 밝지만은 않습니다. 그냥 신차라 해도 될 컨디션임에도 운행에 지장을 받겠지요. 부디 앞으로도 차주분과 함께 오랜 세월 사랑받으며 지하주차장을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