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금요일 밤으로 기억합니다.

 

비스토를 한 주차장에 세워두고 아반떼를 타고 퇴근을 하기 위해 주차장에 갔는데, 황금색 마티즈 한대가 미등이 켜진채로 세워져 있더군요. 낮에 차를 세우러 들어왔을 때 서 있던 차량은 아닌지라 아마 저녁즈음 세워놓고 미등이 켜진 줄 모르고 들어가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전조등이 켜진 상태면 그래도 쉽게 눈치를 채는데, 미등은 쉽사리 눈치 채기 어렵죠. 투싼으로 환생한 빨간 마티즈로 똑같이 당했었습니다.

 

2020.07.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마티즈 방전+점프선 구매

 

마티즈 방전+점프선 구매

지난달 구매 이후 요즘들어 활용빈도가 매우 높아진 빨간마티즈 이야기입니다. 지난주 억수로 비가 쏟아지던 날 차를 옮겨놓고, 라이트를 켜놓고 갔었나 봅니다. 잠겨있는 문을 키를 돌려 여는

www.tisdory.com

요즘 출시되는 차량들은 알아서 전원이 차단되어 미등을 켜놓고 내리면 경고음이 울리거나 전원을 차단하여 방전이 되는 경우가 흔치 않지만, 한 10여년 전 출시된 차량만 하더라도 그런 기능이 존재하지 않는 차량이 더 많아 꽤 흔했던 방전 사유 중 하나였습니다.

 

황금색 마티즈2

보통 황마하면 마티즈1을 연상하곤 하는데, 잠시 판매되었던 황금색 마티즈2입니다.

 

멀리서부터 미등이 켜진 모습이 보이더군요. 코앞에 세워둔 제 차를 타고 그냥 갈까 하다가 혹시나 싶어 차량에 적힌 전화번호로 미등이 켜져있다고 사진을 보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다음날 아침에 방전되어 낭패를 보지 않으시기를 바라며 말이죠.

 

그리고 다음날 아침 고맙다는 문자가 왔습니다.

 

답장

어제 감사했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길 빕니다.

 

문자를 보고 급히 나오셔서 미등을 끄고 들어가시지 않으셨나 싶습니다. 사진은 흔들렸지만, 미등이 켜진 상태라는 사실은 누가 봐도 알 수 있지요. 모처럼만에 기분 좋고 훈훈한 에피소드가 제 인생에 벌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괜한 오지랖으로 느껴질지 몰라도, 서로 돕고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